작년 말에 개봉하여 흥행과 평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토르:라그나로크(Thor:Ragnarok)>. 전작보다 한층 밝아진 분위기와 재미는 오락영화가 갖추어야할 미덕을 모두 지녔다라고 볼 수 있을 정도이다. 또한, 원작 만화의 소스를 절묘하게 엮어 나갔고 초반부에 등장한 카메오 출연진들은 역대급이었다.

 

더불어 기대가 되는 것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10주년 기념작이자 선행 시리즈들을 총결집 및 결산(?)을 해주는 <어벤져스:인피니티 워(Avengers:Infinity War)>. 올해 4월 개봉예정인데 무척 기대가 크다. 더불어 2차산업인 완구산업에도 막대한 영향을 끼칠 것 같은데 다양한 완구제품들이 우리를 즐겁게 해주리라 기대해본다.

 

제조회사 : 巨象ELEPHANT

제품번호 : JX60001A

 

 

 

요상하고도 기이한 탈 것. 원작에 없지만 새로운 창조물을 만들어낸 巨象ELEPHANT의 노고는 치하하는 바이나 디자인이 영 구린 것은 어쩔 수 없다. 물론 누군가는 마음에 들어할 수도 있겠지만~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들어 있는 비닐팩 두 개와 펼치면 엄청난 설명서 한 부가 들어 있으며 망토는 별도로 들어 있으니 구성물들을 꺼내다가 놓치지 말자~

 

 

 

우선 이 제품의 주역인 토르(Thor) 완성. 몸통의 디자인 LEGO 76030에 등장하는 미피를 카피한 것으로 추정된다.

 

 

 

역시 때려 박을 때 묠니르(Mjöllnir)만큼 좋은 것이 없는 것 같다. 묠니르(Mjöllnir)는 섭섭해할지 몰라도...

 

 

 

어떠한 생각으로 탈 것에 대한 디자인이 이렇게 만들었는지 전혀 알 수 없으나 토르(Thor)는 빨리 만들고 싶어 한다. 쿵쾅~ 쿵쾅~

 

 

 

뭔지는 몰라도 날개의 역할을 해주는 이 부분을 조립하면 얼추 끝날 것 같다. 이것이 완성되면 이상한 암호를 말해야만 시동이 걸리는 퀸젯(Quinjet)을 이용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최종 완성. 간지나게 날아가는 기분이 한없이 기쁜 토르(Thor). 이제 우주 어디라도 마음껏 날아가주마!!!

 

 

 

' 이봐~ 우리의 탈 것들이 합체 가능하다는데 꼭 합체할 필요가 있을까? ' 울버린(Wolverine)의 의문에 토르(Thor)는 왠지 동의가 된다.

Posted by 문화파괴

작년부터 모닝글로리 상표의 완구들이 제법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그동안 문구제품만을 판매생산하는 회사라고 생각했는데 완구에도 눈을 돌리기 시작했나보다. 그래서 기사를 검색해보니 역시 작년부터 다양한 블록놀이 시리즈를 출시하면서 본격적으로 완구제품 판매에도 사업을 확장하는 모양이다.

 

또한, 작년 말에는 스포츠용품, 올해 초에는 화장품까지 본사가 가지고 있는 유통망을 적극 활용하여 다양한 품목의 제품 판매 확장을 꾀하고 있는데 나름 시장성을 조사/분석하여 했겠지만 무리한 사업 확장이 혹시나 경영 악화로 이어지지 않을런지, 그로인해 완구제품 판매에 지장을 주지는 않을 것인지가 쪼~금 걱정될 뿐(IMF의 트라우마). 내가 다니거나 주식을 투자한 회사도 아닌데 걱정할 필요가 있을까 싶다만ㅋ

 

제조회사 : 모닝글로리

제품번호 : No.2

 

 

 

모닝글로리의 자체 개발 상품이라기 보다는 중국 공장들의 카피 제품을 재구성했을 것이라는 느낌적 느낌이 확~ 풍겨온다.

 

 

 

제품 구성은 미피들이 담겨 있는 비닐팩 두 개와 조립설명서 한 부 그리고 여러 블럭 조각들로 이루어져 있다.

 

 

 

혹시 모르니 설명서의 앞뒷면을 기록해두겠다. 혹시나 필요한 사람이 있을지 모르고 나중에 부품들이 빠졌을 경우를 대비하여~

 

 

 

우선 경찰관 미피 완성. 아쉽지만 한 개는 완성형 미피가 아니라 부분형 미피이다. 설명서를 보니 운전석 전용이다.

 

 

 

운전석 경찰은 지켜만 보고 있을 수밖에 없지만 온전한(?) 경찰은 슈퍼 폴리스 카를 조립하는데 문제없으니 열일해야한다.

 

 

 

어느 정도 윤곽이 잡혀 가는 슈퍼 폴리스 카. 운전석 경찰은 미안한 마음이 없지 않아 있다. 하지만 동료 경찰은 전혀 신경쓰지 않고 있는듯.

 

 

 

훈훈한 동료애의 현장. 운전석 경찰은 동료에게 미안해하지만 누군가는 조립해야만 할 일이었으며 당연히 자기가 하는 것이 맞다고 동료 경찰이 이야기해준다.

 

 

 

최종 완성. 67개의 부품으로 알차게 만들 수 있었다. 자 그렇다면 이제 어디로 첫 근무를 나가 볼까나?

 

 

 

제품 디자인은 WANGE 제품과 사실상 같은데 이전에 다룬 바 있는 시위 진압용 물대포 트럭(Riot Control Water Cannon Truck)과 동료 관계가 성립될 수 있지 않을까?

Posted by 문화파괴

"붕붕. 붕? 푸르르!"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파리 괴물은 그냥 보통의 집파리였어요. 그런데 어쩌다가 반은 파리고 반은 미니피겨인 괴물로 변해 버렸고, 자기 자신도 뭐가 뭔지 좀 헷갈리나 봐요. 문제는 그가 아직도 파라의 마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거죠. 자기 몸이 얼마나 커졌는지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거예요.

 

그러다 보니 파리 괴물은 여전히 창문에 부딪히거나 천장에서 떨어지거나 테이프 조각에 달라붙어 있는 적이 많아요. 게다가 거미나 파리채를 정말 무서워해서 보기만 해도 기겁을 하고 날개를 붕붕거리며 달아나기 바쁘지요. 하지만 몸이 커져서 좋은 점이 하나 있긴 해요. 이제 쓰레기통 뚜껑 정도는 가볍게 열어젖히고 맛있는 썩은 음식을 꺼내 먹을 수 있게 되었으니까요... 라고 LEGO 홈페이지에 파리 괴물(Fluemonster)에 대한 소개글이 있다.

 

제조회사 : LEGO

제품번호 : 71010

 

 

 

2015년도에 나온 제품을 지금 뜯어보는 재미도 나름 쏠쏠하다. 유행에 쫓겨 급하게 장난감을 구매하고 소개하는 것보다 묵혀 두었다가 꺼내보는 재미를 아마도 매니아들은 알고 있을 것이다.

 

 

 

언제나 설레이는 개봉의 시간. 과연 어떤 몬스터가 나와줄 것인가 기대했는데... 등장한 것은 파리 괴물(Fluemonster). 왠지 손을 깨끗하게 씻고 싶다.

 

 

 

반투명 재질의 커다란 빨간 눈과 빨간 집게 손이 아주 흉물스럽게 멋지다(?). 날개에 파리 날개 무늬가 새겨져 있으면 더욱 좋았을텐데~

 

 

 

" 으악~ 파리 괴물 살려~ " 파리의 천적 중에 하나인 잠자리가 파리 괴물(Fluemonster)을 쫓고 있다. 과연 파리 괴물(Fluemonster)은 살아남을 수 있을까?

Posted by 문화파괴

<슈퍼배드(Despicable Me)>시리즈의 주인공 펠로니우스 그루(Felonius Gru). 조선시대의 영웅들이 어렸을 때부터 천자문과 사서삼경을 독파하였다면 그루(Gru)는 어렸을 때부터 영국 왕실의 왕관을 훔치는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악당이 되기 위하여 남다른 행보를 보이며 꾸준히 정진해왔다. 악당짓의 스케일이 점점 커지면서 달을 훔치려고 까지 했는데 자세한 것은 작품을 감상해보시길...

 

그런데 주인공의 자리가 점점 위태해지고 있다. 점점 딸바보로 변해가면서 악당의 모습에서 점점 벗어나가는 부분도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이제는 전세계의 귀염캐릭터로 자리잡은 미니언(Minion)들의 등장으로 그루(Gru)는 점점 공기화 되어가고 있고 사람들은 미니언(Minion)들의 활약상을 더욱 기대하고 있다. 그루(Gru)여~ 여기서 무너지기엔 그동안 쌓아온 악행들이 아깝지 아니한가? 악당으로 다시 부활하거랏!!!

 

제품명 : Kinder JOY

수입원 : 페레로 아시아 리미티드 한국지점

제조원 : MPG

판매원 : 매일유업(주)

제조일 : ???

 

 

 

구매한지 6개월이 넘었으니 초콜릿은 당연히 포기. 어차피 주목적은 완구 습득이었으니 초콜릿 따윈 과감히 포기해준다.

 

 

 

제품 구성은 언제나처럼 제품 설명서 한 부와 조립해야될 제품들 그리고 경고문 한 부로 구성되어 있다. 제품은 보시다시피 펠로니우스 그루(Felonius Gru).

 

 

 

몸통 중간에 고무줄을 끼워야하는 부분이 있다. 설명서를 보면 고무줄 탄력을 이용하여 움직이는 기믹을 만들어 놓았으나 시험해보니 그닥 재미지지는 않아 설명을 생략함.

 

 

 

카리스마 넘치는 펠로니우스 그루(Felonius Gru). 그의 포즈에서 악행의 기운이 넘쳐난다. 나쁜짓을 하러 떠나볼까~

 

 

 

나쁜 짓을 하러 가기 위해 미니언(Minion)들을 소집했지만 어째 데이브(デイブ)만 왔다. 아무래도 미니언(Minion)들을 모으는 게 급선무일듯~~

Posted by 문화파괴

<슈퍼 마리오(Super Mario)>시리즈에 등장하는 주무대인 버섯 왕국(キノコ王国)의 초창기 모습과 지금을 비교하면 그야말로 상전벽해(桑田碧海)라는 고사성어가 절로 튀어나오게끔 많은 변화가 있었다. 첫 풍경은 벽돌과 동전, 배관, 깃발, 작은 성, 지하 용암 정도로 구성이 되어 있었는데 지금은 어느덧 현대 시대와 비교해봐도 전혀 꿇릴 것 없는 환경을 갖추고 있다. 다만, 평화를 사랑하다보니 군대만 없을 뿐.

 

그래서 마리오(Mario)와 루이지(Luigi) 같은 외부 용병을 고용하는데 전문 군인도 아니고 배관공에게 맡기는 것을 보면... 더군다나 용병 고용에 따른 보수 지급을 직접하는 것이 아니라 동전을 길거리에 뿌려놓고 용병이 알아서 수거해가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실제로 그렇다는 것은 아니다ㅋ) 도대체 알 수 없는 구조의 왕국인데 이러한 왕국에 사는 구성원들은 도대체 어떤 마인드로 살아가는 걸까?

 

제조회사 : JLB

제품번호 : 3D1190-5

 

 

 

일전에 다른 제품을 소개하며 이야기했는데 버섯 왕국(キノコ王国)에 살고 있는 시민들을 키노피오(キノピオ)라고 부르며 영문판에서는 토드(Toad)라고 한다. 이 제품의 디자인과 오리지널 게임 속의 디자인은 많은 차이가 있지만...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겨져 있는 비닐팩 한 개와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세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우선 토드(Toad) 본체를 완성. 게임과의 디자인 차이도 있는데 심지어 제품이 담긴 박스 아트 겉면의 디자인하고도 다르다. 더불어 프라스틱 사출도 좋지 않은 편이고...

 

 

 

거치대를 포함하여 최종 완성. 함께 들려져 있는 오브젝트들이 토드(Toad)와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

 

 

 

쿠파(Koopa) 일당의 방해를 겨우 이겨내고 목적지에 도착한 슈퍼 마리오(Super Mario)를 기다리고 있던 것은 토드(Toad)였다. 분하지만 다음 스테이지에 도전하자.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2)
장난감공작소 (473)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23,431
Today : 24 Yesterday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