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닌자 거북이(Teenage Mutant Ninja Turtles)>에 등장하는 미켈란젤로(Michelangelo)는 다른 주인공들에 비해 비운의 캐릭터라고 한다. 원작자들이 각자가 좋아하는 캐릭터들이 있었는데 미켈란젤로(Michelangelo)는 뒷전. 그래서 비중이 그닥 높지 않고 약간 바보 캐릭터같은 설정이 되어버렸다고 한다. 결과적으로 그런 배경이 오히려 닌자 거북이들의 개성을 살리는데 일조한 것이 아닌가하는...

 

미켈란젤로(Michelangelo)의 아픔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1997년 영국에서 실사드라마가 방영되었는데 미켈란젤로(Michelangelo)의 무기인 쌍절곤이 폭력적이라하여 무기가 바뀌는 비운을 겪기도 한다. 잘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인데 라파엘(Raphael)의 무기인 쌍차는 직접 자상(刺傷)을 입힐 수 있는 무기이고 쌍절곤은 타격용 무기인데... 물론 싸움의 고수들이야 손가락으로 사람을 죽일 수 있다만... 여튼 애매모호한 당시 영국의 심의 기준으로 미켈란젤로(Michelangelo)는 무기를 바꿔야만 했다.

 

제조회사 : JLB

제품번호 : 3D4801

 

 

 

표정은 상당히 과묵하게 생겼지만 앞서 설명한대로 성격은 절대 과묵하지 않다. 디자인은 LEGO의 것을 카피했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겨 있는 비닐팩 한 개와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세 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자세히 보면 알 수 있지만 외형이 그리 깔끔하게 빠지지 않았다. 또한 상체와 하체의 안정성이 떨어져서 조금만 힘을 주면 쑥 빠지니 조심히 다루자.

 

 

 

최종 완성. 쌍절곤을 들고 있는 모습이 늠름하지만 앞서 말했듯이 절대 과묵하거나 무거운 캐릭터가 아니다.

 

 

 

풋 솔져(Foot Soldier)가 난동을 부린다는 소식을 듣고 출동했는데... 어라~ 어디서 본듯한 녀석이 대신 싸우고 있다. 도플갱어인가???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
장난감공작소 (477)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4,777
Today : 5 Yesterday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