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에 등장하는 몹들은 저마다의 역할을 하고 있다. 경험치를 준다던지, 아이템을 준다던지, 퀘스트 달성 조건이라던지 게임을 플레이하는 유저들의 어떤 목적을 달성하게 하기 위한 저마다의 역할을 게임 내에서 부여받고 있다. 난이도와 게임 내용에 따라 중요한 역할을 부여 받는 몹들이 있는데 주인공이 플레이하는 캐릭터보다 더 인기가 있는 몹들도 있다.

 

그러나 아쉽게도 <마인크래프트(Minecraft)>에 등장하는 박쥐(Bat)는 플레이어들에게 어떠한 의미도 부여받지 못하는 모양이다. 공격하기 쉽지도 않을 뿐더러 드랍하는 아이템도 없고 주어지는 경험치도 아주 미미한 편이며 길들일 수도 없어서 박쥐(Bat)의 출현을 상당히 귀찮아하는 게임 유저들의 글을 종종 보곤 한다. 다만, 인내심을 갖고 박쥐(Bat)를 따라다니다 보면 철광석이나 석탄이 있는 동굴을 발견할 가능성이 높다고 하니 쓰임새가 영 없는 것은 아니다.

 

제조회사 : 巨象ELEPHANT

제품번호 : JX1034-03

 

 

 

MY WORLD라는 시리즈 명칭은 將LELE, DECOOL에서도 사용하고 있는데 보시다시피 <마인크래프트(Minecraft)> 캐릭터 제품군을 말한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가득 담긴 비닐팩 하나로 이루어져 있다. 여타의 제품들처럼 카드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는 들어있지 않다.

 

 

 

종이상자 옆면에 있는 설명서를 보고 조립한 구조물이다. 무엇을 형상화한 것인지 모르겠다. 게임하시는 분들 중에 어떤 것을 형상화한 것인지 아시는 분은 댓글을~

 

 

 

보통 중국 카피 회사들이 LEGO의 Minecraft시리즈를 카피하는데 내가 알기론 LEGO에서 박쥐(Bat)를 제품화시키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 그렇다면 이것은 오리지널 제품이 되는건가??

 

 

 

오늘도 즐거운 모험을 하고 있는 스티브(Steve). 날고 있는 박쥐(Bat)를 발견하고 전투 자세를 취하려다 박쥐(Bat)를 잡아봤자 남는 것이 없음을 기억해내고 멈추었다. 가던 길이나 가자~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
장난감공작소 (477)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4,777
Today : 5 Yesterday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