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전대 시리즈(スーパー戦隊シリーズ)가 아니더라도 주연이 많이 등장하는 작품에서는 주연들이 겹치지 않는 캐릭터성을 각자가 보유하고 있다. 리더들이 주로 과묵하거나 진지함을 맡는다면 다른 캐릭터는 츤데레성향을 보이거나 또 다른 캐릭터는 해맑은 역할을 맡고 또 다른 캐릭터는 열혈 포지션을 맡게 된다. 그리고 분위기를 살리기 위한 개그 캐릭터도 있게 마련인데 <수리검전대 닌닌저(手裏剣戦隊ニンニンジャー)>에서는 이가사키 후우카(いがさき ふうか)가 주로 그 역할을 맡는다.

 

화이트 닌자인 이가사키 후우카(いがさき ふうか)는 한국에서 이꽃비라는 이름으로 현지화 되었다. 오빠이자 수리검전대 닌닌저(手裏剣戦隊ニンニンジャー)의 리더인 이가사키 타카하루(いがさき たかはる)의 열혈 성격을 잘 다독여주기도 하지만 때때로 몸개그로 잔잔한(?) 재미를 던져 준다. 그런 이가사키 후우카(いがさき ふうか)가 탑승하는 메카는 어떤 느낌인지 살펴보자~

 

모델명 : 미니프라 수리검합체 시리즈01

원작자 : ⓒTOEI COMPANY, LTD. / BANDAI

제조자 : Megahouse Corporation

수입자 : (주) 에스에이치글로벌코리아

제조일 : 2016. 08.

 

 

 

접착제와 공구는 사용하지 않는다고 포장박스에는 새겨져 있지만 상황에 따라 공구는 사용해야될 때가 있다.

 

 

 

설명서는 종이박스 안에 인쇄가 되어 있으니 조심스럽게 종이상자를 분해(?)하자. 무엇보다 번호 부분이 찢겨지면 대략 난감하게 된다.

 

 

 

제품 구성은 파츠들이 달려 있는 런너 두 장과 스티커 한 장, 합체 설명서 한 장, 껌 한 개로 이루어져 있다. 껌을 잘근잘근 씹으며 조립에 착수하자~

 

 

 

우선 쉬운 도그마루(ワンマル) 먼저 완성. 머리는 360˚ 회전이 가능하다. 다리 부분은 합체 변신을 위해 안으로 접히는 구조.

 

 

 

본체로 넘어오면 프라스틱 조립인지 스티커 조립인지 모르게 된다. 더군다나 대부분의 스티커 부착지점들이 굴곡이 많아 쉽게 붙여지지 않아 애로사항이 꽃피게 된다.

 

 

 

최종 완성. 귀여운 도그마루(ワンマル) 덕에 인내심을 가지고 완성시킬 수 있었다. 스티커 부착은 정말이지 쥐약이다~ 끝내 스티커 9번과 11번은 포기했다.

 

 

 

짜잔~ 지난 번 트레인닌자B(ビュンマルB)와 합체하여 닌자킹(シュリケンジン)의 하체 부분을 완성했다. 그런데 뭔가 이상하지 않은가? 이상한 지점을 찾아낸다면 당신은 진정한 매니아!!!

Posted by 문화파괴

멀고 먼 아주 먼 옛날...까지는 아니고 대는 바야흐로 1994년. 안방극장에 한 획을 그은 드라마 <M>이 등장하였다. <전설의 고향>이후 이렇다할 화끈한 안방 호러 드라마가 없었는데 드라마 <M>은 여러 부분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지금도 회자되고 있는데 특히 드라마 O.S.T 중 한 곡인 <슬프도록 무서운>은 예능프로그램에서 종종 배경음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또한 이 드라마의 주연이었던 심은하는 <마지막 승부>의 청순형 이미지에서 머물지않고 이중인격 캐릭터를 소화하면서 연기 변신에 성공하였다는 평가를 받게 된다. 그 이후 영화 <텔 미 썸딩>, <8월의 크리스마스> 드라마 <숙희>, <청춘의 덫>등 흥행과 평가 모두를 만족시키며 최고의 배우 반열에 올랐지만 뜻하지 않는 개인사로 은퇴하고 지금은 정치인의 아내가 되었다. 드라마 <M> 이야기하다가 산으로 갔구나...

 

제품명 : ABC MINI ROBOT

제조자 : YI SHEN TOYS

수입자 : (주)아이퀸즈

판매자 : 롯데제과주식회사

제조일 : 2013. 12

 

 

 

여전히 이 제품이 발매되는 것을 보면 여전히 구매력이 있다는 뜻일까? 워낙 값비싼 로봇 장난감들이 넘쳐나는 시기라 이런 제품들이 인기가 있을지는 모르겠다.

 

 

 

드라마 <M>을 이야기했던 이유는 바로 이것 때문이다. 이번 제품의 로봇은 M. 다행히도 앞선 제품들과 겹치지 않았다.

 

 

 

변신 작동은 머리와 팔, 다리를 단순히 접는 방식으로 되어 있다. 심플한 것이 이 제품들의 최대 장점이다.

 

 

 

어느덧 동료들이 많이 늘어난 ABC미니로봇군단. 앞으로도 이렇게 겹치지 않게 제품들이 나왔으면 더할나위 없겠다ㅋ

Posted by 문화파괴

건담(ガンダム)시리즈를 논할 때 보통 우주세기와 비우주세기로 나누고 그 사이사이의 외전격의 소설이나 애니메이션을 이야기한다. 하지만 건담은 이것만 있는 것이 아니다. SD화 되면서 무사건담(武者ガンダム), 기사건담(騎士ガンダム), SD코만도(SDコマンド戦記), 간도란다(ガンドランダー) 최근의 SD삼국전(SD三国伝)까지 다양한 서브스토리들을 구축하여 매니아들을 양산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SD시리즈의 서브스토리들이 그닥 인기가 있지는 않은 것 같다. 특히나 무사건담(武者ガンダム)시리즈는 왜색이 짖은 관계로 한국에 들어오기 어려운 조건인데 그래도 조금씩이나마 관련 굿즈들이 BANDAI를 통해 들어 오고는 있다. 그럼에도 이야기를 즐길만한 다양한 제품들이 들어오는 것이 아니라서 온전히 즐기기는 무리가 많다. 무사건담(武者ガンダム)시리즈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선 일본에 직접 방문하여야 한다. 일본어도 배우고, 일본역사도 배우고...

 

모델명 : ガンダムシリーズ 組立式武者絵巻立像 ~国の巻~

발매원 : (株)バンプレスト

제조일 : 2009

 

 

 

이 제품은 총 3종류의 기체들이 등장하는데 그 중에서도 훗날 무사7인방에 합류하게 되는 무사노말(武者農丸)을 먼저 만나보았다.

 

 

 

제품 구성은 파트별로 포장되어 있는 비닐팩 두 개로 구성되어 있다. 재질은 프라스틱이 아닌 단단한 고무이다.

 

 

 

나름의 정교함이 묻어나있지만 머리와 팔을 몸체에 조립할 때 너무나 뻑뻑하여 어려움을 느꼈다. 조립용 칼이 있다면 구멍을 조금 다듬고 조립을 하자.

 

 

 

최종 완성. 무사노말(武者農丸)의 위엄이 느껴진다. 그런데 쟈그레로(ザクレロ)를 닮은 저 물체는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설마 옥쇄는 아니겠지?

 

 

 

" 아니 당신은!!! " SD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무사건담(武者頑駄無)과의 만남. 방랑의 길에서 동지를 만나니 더욱 반가워진다.

Posted by 문화파괴

영화 <배트맨 V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Batman V Superman : Dawn of Justice)>의 뒤를 잇는 <저스티스 리그(Justice League)>가 올해 11월경에 개봉할 예정이다. <배트맨 V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Batman V Superman : Dawn of Justice)>의 평이 그다지 좋지 않았던 관계로 후속편에 대한 부담이 엄청 늘었고 <저스티스 리그(Justice League)>보다 먼저 개봉하는 <원더우먼(Wonder Woman)>이 가교적 역할을 얼마만큼 해낼지가 관건이다.

 

<저스티스 리그(Justice League)>의 큰 관심사는 아무래도 슈퍼맨(Superman)의 부활이다. 많은 매니아들과 평론가들이 슈퍼맨(Superman)의 등장을 의심하지 않고 있는데 이렇게 많은 기대 속에서 뭔가 임팩트있게 부활하지 않으면 엄청나게 허무할 것 같다. 과연 말도 많고 탈도 많던 잭 스나이더(Zack Snyder)감독은 슈퍼맨(Superman)을 어떻게 부활시킬 것인가~

 

제조회사 : SY

제품번호 : SY279

 

 

 

SY도 슈퍼히어로 시리즈와 슈퍼맨(Superman)을 정말 많이 울궈 먹는다. 너무나 많은 바리에이션 제품 출시에 속도를 따라가기 벅차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가득 담긴 비닐팩 한 개로 구성되어 있다. 자세히 보니 거치대가 회전 방식으로 되어 있다.

 

 

 

SY의 프라스틱 품질과 프린팅은 다른 카피 회사들에 비하면 제법 괜찮은 편이다. 얼굴도 양면 프린팅이 되어 있어 마음에 든다.

 

 

 

거치대를 포함하여 최종 완성. 크립토나이트를 손에 들고 밝게 웃는 슈퍼맨(Superman). 물론 원작에선 이런 상황이 발생할 수 없다.

 

 

 

슈퍼맨(Superman), 배트맨(Batman), 원더우먼(Wonder Woman)이 함께 모여 저스티스 리그(Justice League) 구성을 위한 논의를 하고 있다. 주변을 둘러보면 함께할 동료들이 있을듯~

Posted by 문화파괴

삼국지 시리즈에 등장하는 용맹한 장수들의 일기토 대전들도 재미있지만 참모들의 지략싸움도 상당히 흥미롭다. 과거에 삼국지를 읽으면 제갈량(诸葛亮)과 제갈량(诸葛亮)을 띄워주기 위한 사마의(司马懿)의 행적이 보였는데 새롭게 업그레이된 삼국지 시리즈들이 나오고 그것들을 읽다보면 다른 참모들의 지략도 상당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 중에서도 요절의 요정이 되어버린 주유(周瑜)를 빼놓을 수 없다. 오(吳)나라 불세출의 군사이자 사실상 엄친아급 만능 캐릭터인 주유(周瑜). 역시나 제갈량(诸葛亮)을 띄워주기 위한 <삼국연의(三國演義)>로 인해 2인자 컴플렉스에서 괴로워 하다가 요절한 것으로 나오지만 조조(曹操)의 대군을 막은 적벽대전의 성과는 무시못한다. 역사에 만약은 없지만서도... 만약 주유(周瑜)가 일찍 요절하지 않았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제조사 : 灵动卡通

제조일 : ???

 

 

 

灵动三國시리즈를 만나보는 것도 벌써 여섯번째이다. 랜덤제품이라 혹시나 겹치는 제품이 나올까봐 조마조마한데 아직까진 그런 적이 없어 다행이다.

 

 

 

제품 구성은 카드 한 장과 제품 설명서 한 부, 고정판 한 개와 피규어 한 개로 구성되어 있다. 의문스러운건 피규어는 주유(周瑜)인데 고정판은 허저(许褚)의 것이다. 단순 실수였을까?

 

 

 

비록 젊은 나이에 죽었지만 오(吳)나라의 모든 병력을 통솔하여 큰 승리를 이끌어낸 주유(周瑜)의 위엄은 피규어에서도 느껴진다.

 

 

 

" 오~ 이것이 나의 무기인 파군검(破军剑)인가!!! " 자신의 전용 무기를 보며 감격하는 주유(周瑜). 그리고 저 뒤에서 부러워 하는 태사자(太史慈)도 보인다.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5)N
장난감공작소 (476)N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3,790
Today : 12 Yesterday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