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의 주유소는 독일에 생겼다고 한다. 약국과 함께 연료를 판매하는 곳이었는데 요새 유행하는 드러그스토어의 조상님뻘 되지 않을까? 그리고 주유소가 널리 퍼진 것은 아무래도 자동차의 대중화와 맞물릴 수 밖에 없고 연료만을 전문적으로 파는 주유소는 미국에 최초로 생겼다고 한다.

 

이제는 주유소를 길거리를 지나가다 흔히 볼 수 있는데 주유소 간 거리 제한 철폐된 후로 난립과 함께 문을 닫는 주유소도 자주 보게 되었다. 문제는 문 닫은 주유소들이 제대로 철거가 되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고 방치되다보니 주유탱크 주변 토양이 속절없이 오염되고 있다. 무한 경쟁을 방조하는 시장 시스템은 여러모로 우리들에게 도움이 되지 못한다. 적당히 조절하며 생산과 소비가 균형을 이루어야 되는데 누굴 위한 경쟁인지 모르겠다.

 

제조회사 : Sluban 

제품번호 : M38-B0518

 

 

 

테마명이 Girl's Dream인데 주유소(Patrol Station)와 조화가 잘 안 된다고 생각이 드는데... 어쩌면 이것도 고정적인 성관념이 만들어낸 편견일지도 모르겠다.

 

 

 

내용물은 부품들이 한가득 담간 비닐팩 한 개로 만들어졌는데 깔끔했던 종이상자와 달리 비닐의 상태가 상당히 오래된 것처럼 지져분하다.

 

 

 

일단 설명서가 필요할지 모르는 사람을 위해 사진으로 기록!!! 총 37개의 부품을 조립하면 완성할 수 있다고 한다.

 

 

 

우선 여성 미피 완성. Sluban 특유의 미피 가동성은 놀라운데 나중에 마모되면 휙휙 돌아갈까봐 걱정이다.

 

 

 

주유소를 완성하기 위한 노력. 아무래도 셀프 주유기인 것 같다. 당연한 얘기이지만 주유소는 금연지역이다. 조심하자!!!

 

 

 

주유관은 고무 부품으로 되어 있는데 싸구려 고무같은 느낌은 지울 수 없으며 먼지가 한 번 묻으면 떼어내기 어려우니 조심하자.

 

 

 

주유소(Patrol Station) 완성!!! 요새 휘발유가 리터당 얼마나 하려나? 아무래도 셀프 주유소이니 다른 곳보다 싸지 않을까?

 

 

 

새로 개장한 주유소(Patrol Station)에 몰려드는 손님들. 지방은 어떨지 모르지만 서울은 비싸다. 조금이라도 싼 셀프주유소는 인기가 많지만 주유하다 옷에 묻히지는 말자. 다음 약속이 있다면 더욱~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
장난감공작소 (477)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4,777
Today : 5 Yesterday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