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Enlighten啓蒙의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Enlighten啓蒙이 생산하고 있는 여러 제품 시리즈 중에 가장 많은 제품이 소개되고 있는 시리즈는 Combatzones Series이다. 아무래도 LEGO가 생산하지 않는 밀리터리 시리즈이다보니 Enlighten啓蒙에서 집중적으로 제품을 개발하고 생산하여 시장을 확보하려던 것이 아닐까 추측을 해본다.

 

밀리터리 부분에서는 옥스포드나 COBI 그리고 기타 중국 카피 회사들도 뛰어들어 경쟁을 하고 있는 구도인데 그 와중에 Enlighten啓蒙은 과연 얼마나 점유율을 가지고 있을지 궁금하다. 미국과 함께 세계 2강 구도를 유지하려는 중국의 군사 대국화 정책과 맞물려 밀리터리 계열 완구들도 불티나게 팔렸을텐데 좀 색다른 시리즈 개발을 하면... 예컨데 삼국지, 서유기, 수호전 같은 본인들에게도 익숙한 제품 시리즈를 만들었으면 어떨까 싶다.

 

제조회사 : Enlighten啓蒙

제품번호 : 803

 

 

 

지난 번 장교차(軍官车)처럼 1인승 차량이다. 복장을 보아하니 영관급은 아닌 것 같고 위관급의 장교가 아닐까 싶다.

 

 

  

제품 구성은 친절한 설명서 1부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 2개로 이루어져 있다. 총 51개의 부품을 조립하면 완성할 수 있다고 한다.

 

 

 

먼저 장교 미니피규어 완성. 콧수염과 둥근 안경이 일본군 장교를 연상 시킨다. Enlighten啓蒙의 Combatzones Series에는 2차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분위기가 풍기는 미니피규어들이 많다.

 

 

 

앞 범퍼와 뒷 범퍼. 앞뒤를 잘 구분하여 조립하자. 잘못 조립했다가 다시 분해하고 조립하려면 영 귀찮은게 아니다.

 

 

 

타이어도 제대로 조립하자. 오래된 제품들은 때때로 타이어 고무가 녹아있는 경우도 있으니 잘 살펴볼 필요가 있다.

 

 

  

소형 군용 차량(小军车) 완성. 장교가 칼을 들고 있으니 더욱 일본스럽다. 그리고 차량 바닥 부품의 안정성이 떨어지니 미니피규어를 태울 때 조심하자. 자칫하면 바닥 부품이 빠져 버린다.

Posted by 문화파괴

 

지금은 軍官이라는 단어를 중국, 북한에서만 쓰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예전 조선시대에서도 각 군영과 지방 관아에서 군사 관련 업무를 보던 벼슬아치를 군관이라고 불렀다. 지금으로 치면 장교급에 해당하는 벼슬아치들이 될 것 같다. 아무래도 Enlighten啓蒙이 중국 회사이다보니 軍官이라고 표기한 것 같다.

 

현대에서의 장교는 소위 이상의 무관을 가르키는 말이다. 물론 군대라는 상명하복이 철저하게 지켜져야 되는 집단에서 모든 장교들을 같이 취급하기는 어렵다. 또, 고위급 장교들이 그걸 달가워하지도 않을테고 같은 고위급 장교라도 병과와 사관학교별로 다른 생각들을 가지고 계실테고 민간인 입장에서야 그냥 군인아저씨겠지만 나름의 엘리트 의식 때문에 섞이기가 그닥 쉬운 것은 아니다.

 

제조회사 : Enlighten啓蒙

제품번호 : 824

 

 

 

혼자 자동차를 운전하고 다니고 뒤에 서류 가방을 들고 다니는 것으로 봐서는 행정 장교가 아닐까 싶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과 친절한 설명서 1부로 이루어져 있다. 총 33개의 부품을 조립하면 완성할 수 있다고 한다.

 

 

 

먼저 장교 미니피규어 완성. 안경과 턱수염 라인이 인상적이다. 보면 볼수록 행정 장교를 염두해 둔 컨셉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

 

 

 

차량은 어렵지 않게 만들 수 있는데 그닥 멋있다는 생각은 안 든다. 또, 1인승이기 때문에 특별한 메리트도 없다. 그냥저냥이라고나 할까~

 

 

 

병사들 입장에서는 장교들의 이동이 신경이 쓰일 수 밖에 없다. 불시에 점검이나 사열이 들어오면 낭패니깐. 삼륜오토바이(三轮摩托) 병사가 장교를 감시(?) 겸 호위를 하고 있다.  

Posted by 문화파괴

 

화포를 운용하는 병과를 포병이라 부른다. 보통 육군에 편제되어 있으며 해군이나 공군에서도 전략전술에 따라 포병을 예하부대에 둔 나라들도 있다. 포병은 말 그대로 화포 사격을 통해 보병의 화력을 지원 한다. 초반에 포병을 어떻게 운영하느냐에 따라 전투의 승패가 갈린다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로 지상전에서 포병의 운영은 상당히 중요하다. 현대로 넘어오면서 화포의 대형화와 전문성으로 인해 박격포와 같이 개인이 움직일 수 있는 무기는 보병 소속으로 보는 분위기이며 실제 그렇게 편제하는 나라가 많다. 한국도 그런 것으로 알고 있다.

 

개인이 운영/휴대가 가능한 화포 중에 가장 인상적인 무기는??? 아무래도 RPG-7과 같은 휴대용 로켓무기가 아닐까 싶다. 속칭 테러리스트 3종 세트라 불리는 무기에 속해 있는 휴대용 로켓무기. 최근 IS의 근본도 없는 테러질에 마음 편하게 테러라는 단어를 입에 담기가 무겁지만 가격대비 살상력, 대전차 전투 수행(전차를 관통할 수준은 아니지만)이 가능하기에 아직도 인기가 많다고 한다. 인류에게 있어 가장 잔인하며 바보같은 짓인 전쟁이 현실이 아닌 장난감놀이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길 바란다.

 

제조회사 : Enlighten啓蒙

제품번호 : 828

 

 

 

2차 세계대전 말기 운용되기 시작한 휴대용 로켓무기. 바주카, RPG시리즈가 유명하며 베트남전까지 위력을 발휘했다고 한다.

 

 

 

제품 구성은 부품이 담긴 비닐팩과 친절한 설명서로 이루어져 있다. 완성품 사진처럼 탄두 박스가 들어 있지는 않았다.

 

 

 

먼저 병사 피규어 완성. 얼굴에 전형적인 방식으로 위장크림이 발려져 있다. 넓적코도 프린팅이 되어 있어 독특했다. 보통 미니피규어에 코는 프린팅이 되어 있지 않으니...

 

 

 

진열대와 휴대용 로켓무기 완성. 아쉽지만 휴대용 로켓무기가 발사 되지 않았다. 포구로 들어가는 부품이 너무 빡빡하게 끼워지기 때문이다. 지난 번 중형 발리스타(Heavy Ballista)는 잘 발사되더만. 왜 이러는거야 Enlighten啓蒙!!!

 

 

  

작은 진지 안에서 로켓을 발사하려는 병사. 하지만 발사가 되지 않아서 일까? 전혀 위협적이지 않았다. 에잉~

 

 

 

어쨋거나 강력한 화력 병기를 얻게 된 Enlighten啓蒙의 밀리터리팀은 대환영의 분위기. 우리도 잘 하면 서바이벌 게임에서 만만치 않은 팀이 될 수 있겠어!!!

Posted by 문화파괴

 

군대를 다녀온 사람들은 기억날 것이다. 아침 기상을 알리는 (녹음된) 나팔소리가 울려퍼지면 또 시작이구나하는 체념에 가까운 마음으로 일어나 하루를 준비하던 그 때를. 특히나 훈련병 시절에는 나팔소리가 고통의 상징이었다. 그래도 그게 다 좋은 추억이라고 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특별히 직업을 군인으로 선택한 사람이 아닌 사람 중 다시 군대가라면 군대 갈 것인가? 그게 아니라면 좋은 추억이라 합리화 시킬 필요없다.

 

지금의 군대에선 나팔수의 나팔 소리를 녹음된 형태로 기상 시간이나 취침 시간에 들을 수 있지만 과거의 전쟁에서 나팔수 역할은 사기 진작과 중요 신호를 실시간으로 보내는 역할을 맡았었다. 통신 장비. 녹음 기술의 발달로 나팔수의 역할은 줄어들어 군대 예식 행사에서나 나팔수의 라이브를 감상할 수 있다. 아니면 Enlighten啓蒙의 나팔수(Cornets) 미니피규어로 가지고 놀며 나팔소리를 상상으로 구현해보던가ㅋ

 

제조회사 : Enlighten啓蒙

제품번호 : 807

 

 

 

Enlighten의 깃발이 나부끼는 가운데 자신의 나팔을 굳건하게 움켜쥐고 있는 나팔수(Cornets)의 위용. 그런데 무기가 총도 아니고 칼이라니... 도대체 배경이 언제냐???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과 친절한 설명서로 구성이 되어 있다. 적은 숫자라 의미는 없겠지만 총 17개의 부품을 사용하면 완성할 수 있다고 한다.

 

 

  

사실 나팔수(Cornets) 제품에 꽂힌 것은 이 진열대 때문이다. 참호 공사할 때 모래가 담긴 엄호용 마대자루를 나르게 되는데 그 마대자루를 표현한 부품이 있다는 것에 끌렸다. 2개밖에 없어 아쉬웠지만~

 

 

 

미니피규어 완성. 기존의 병사 미니피규어와는 군복색깔이 다르다. 대형제품들을 보면 분명 진영이 있는 것 같은데 진영을 나누는 기준을 잘 모르겠다. 군복색깔로 나누기엔 헬멧의 마크가 걸린다.

 

 

 

아~ 기껏 온 병사가 나팔수(Cornets)라니... 그것도 무기는 중세시대에나 쓰일 법한 칼을 들고 있고... 브릭 제조 회사별 밀리터리 계열 미피들 간 서바이벌 게임을 포기해야 하는 것인가. Enlighten啓蒙의 밀리터리팀은 좌절하고 있다.     

Posted by 문화파괴

 

학교 다닐 때 신문 배달 알바를 했다. 용돈을 벌어 보겠다고 석간신문(지금도 석간식문이 있을지 모르겠다)을 배달했는데 운동삼아 걸어 다녔지만 시간이 부족할 땐 자전거를 타고 배달을 하였다. 그러다 좀 더 시간을 줄여 보겠다고 오토바이를 배울려고 했다. 당시 오토바이 운전을 잘하는 친구를 섭외하여 그 친구를 뒤에 태우고 교습을 받았다. 그런데 오토바이가 내 의도와는 다르게 길이 아닌 벽으로 자꾸 가려는 것이다. 그러다 결국 남의 집 담벼락과 충돌하였다. 다행히 크게 다치지 않았고 오토바이도 망가지지 않았다. 그 뒤로 오토바이는 타지 않게 되었다.

 

그 이후 한참 시간이 흘렀다. 여전히 오토바이에 대한 추억은 씁쓸하게 남아있다. 하지만 삼륜오토바이라면 조금 안정적으로 탈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가격이.... 쩝~ 그냥 보는 것으로 만족을 해야겠다. 걸어 다니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더 빨리 목적지에 닿을 수 있을 때가 종종 있으니까. Enlighten啓蒙의 삼륜오토바이(三轮摩托)을 보고 떠오른 추억을 이야기해보았다.

 

제조회사 : Enlighten啓蒙

제품번호 : 802

 

 

 

Enlighten啓蒙의 삼륜오토바이(三轮摩托). 그들만의 독창적인 제품 구성과 내용은 언제나 나의 호주머니를 자극한다.

 

 

 

제품 구성은 기본적으로 부품이 담긴 비닐팩과 친절한 설명서로 되어 있다. 부품 수는 총 24개로 되어 있다.

 

 

 

먼저 병사 미니피규어 완성. 얼굴에 위장크림을 그럴듯하게 페인팅 해놓았다. 전체적인 위장색이 밀림이나 수풀지대에서 전투하기 적합한 것 같다.

 

 

 

삼륜오토바이(三轮摩托)를 본격적으로 조립해보자. 바퀴는 휠에 고무타이어를 끼는 방식이고 앞 핸들의 방향 조정이 가능하다.

 

 

 

짜잔~ 전체 완성. 연료통이 인상적인데 어렸을 때 기름난로에 석유 채워 넣으려고 저런 식의 연료통을 자주 애용했었다. 은근히 무거워서 심부름 다니기 귀찮았는데ㅋ

 

 

 

우리 팀이 전반적으로 화력은 약하지만 기동성은 좋구나. 기동성으로 승부하자. 스스로를 위로할 수 밖에 없는 Enlighten啓蒙의 밀리터리팀이다.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
장난감공작소 (477)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4,777
Today : 5 Yesterday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