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실히 예전보다 의학이 발달해 있지만 여전히 예측 못하는 전염병이 발생하여 세계를 위험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에볼라 바이러스부터 지카 바이러스까지 의학의 발전만큼이나 바이러스들도 진화하여 사람들을 공포에 몰아넣고 있으며 여기에 약방의 감초 마냥 무능한 정부의 판단까지 때때로 발생하여 전염병으로 부터 아직 인간은 안전한 상태가 아님을 종종 확인시켜준다.

 

그러한 의미에서 좀비 아포칼립스는 전염병에 대한 공포가 인간에게 여전한 유효함을 증명하는 것이며 영화, 만화, 게임에서 좀비들의 습격에서 살아남아야 되는 인류의 처절함을 우리는 간접 경험하고 있다. 게임 <마인크래프트(Minecraft)>에서도 좀비(Zombie)가 몹으로 등장하는데 여느 좀비들처럼 인간을 공격하고 마을을 습격하는 포지션을 가지고 있다. 그런 좀비가 만약 무장을 하고 있다면 어떻게 될까? 물론 게임이기에 좀비(Zombie)를 잡으면 획득할 수 있는 아이템에 더 열광하는 게임 유저들이 있을 것이다.

 

제품명 : MINECRAFT

제조자 : MATTEL

수입자 : 마텔코리아서비스유한회사

제조일 : 2015. 6. 22

 

 

 

어쩐 일인지 MATTEL 한국 홈페이지(를 빙자한 블로그)에서는 이 제품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없다.

 

 

 

Netherrack Series 3에는 총 12 종류의 미니피규어들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과연 어떤 제품이 나올 것인가!!!

 

 

 

게임상에서 확률적으로 두 번째로 빈도가 낮은 철갑옷을 입은 좀비(Zombie with iron armor)를 획득하였다. 근데 이거 너무 귀여운데~

 

 

 

" 어구~ 귀여운 녀석 이리 오렴~ 형아가 안아줄께~ " 將LELE의 좀비(Zombie)가 좀비(Zombie with iron armor)의 귀여움에 홀딱 빠져 안아 보려고 한다.

Posted by 문화파괴

어렸을 때 영화 <아르고 황금 대탐험(Jason And The Argonauts)>를 본 적이 있다. 당시에는 영화 제목도 제대로 기억을 못했지만 영화에 등장하는 다양한 몬스터들에 홀딱 빠지게 되었고 그 이후 판타지풍 영화나 만화에 맛들려 판타지 세계에 푹 빠졌었고 지금도 판타지 작품을 좋아라 한다.

 

2~3년 전에 <아르고 황금 대탐험(Jason And The Argonauts)>를 다시 볼 기회가 생겨 관람하게 되었다. 지금은 CG에 익숙해져버려 레이 해리하우젠(Ray Harryhausen)의 스톱모션식 특수효과는 이제 시각적으로 어색하게 느껴지지만 그 특유의 상상력과 표현력은 CG로 따라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 영화에 등장한 여러 특수효과들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용의 이빨에서 소환된 스켈레톤(Skeleton)이 가장 인상적이었다.

 

제조회사 : SLtoys

제품번호 : SL8906

 

 

 

영화에 등장하는 용아병(龍牙兵)은 아니지만 마인크래프트(Minecraft)의 게임 플레이어들을 충분히 괴롭혀주고 있는 스켈레톤(Skeleton).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겨 있는 비닐팩 한 개와 카드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2장이 들어 있다. 본격적으로 조립을!!!

 

 

 

스켈레톤(Skeleton) 완성. 게임의 설정대로 무기는 활이다. 이미지 사진에는 활의 색깔이 금색이더만 실제는 회색.... 쩝

 

 

 

진열대까지 포함한 최종 완성. 의미를 알 수 없는 진열대 부품들은 역시 마음에 들지 않는다. 將LELE처럼 게임과 연관성 있는 진열대로 구성해놓을 것이지!!!

 

 

 

스켈레톤(Skeleton)들이 모여 회의를 하고 있다. 어떻게 하면 주인공인 스티브(Steve)를 괴롭힐 것인가 논의 중. 앗~ 저 뒷편에 스티브(Steve)가 유유히 지나가고 있다. 이봐들 스티브(Steve)가 바로 너희들 뒤에 있다고!!!

Posted by 문화파괴

 

패치 이전까지 모든 블럭을 뽑아낼 수 있었던 엔더맨(Enderman). <마인크래프트(Minecraft)> 유저들에게는 공포의 존재였을 것이다. 자고 일어나면 지형이 바뀌어 있거나 건물의 블럭들이 사라져 있었을테니... 건축물 짓기를 즐겨하던 사람들에게는 더더욱 재앙급의 가까운 몹이었을 것이다. 지금은 다행히 패치가 되어 한정된 블럭들만 옮길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지난 번 LEBQ의 제품을 통해 엔더맨(Enderman) 미니피규어를 소개한 바 있다. 상자의 디자인이나 겉면의 미니피규어 참조 사진 등등을 봤을 때 거의 흡사하게 되어 있어 혹시 같은 회사의 제품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어쩌면 브랜드명만 다르고 제조공장은 같은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도... 궁금증은 잠시 뒤로 미루고 SLtoys의 엔더맨(Enderman) 미니피규어를 만들어 보자.

 

제조회사 : SLtoys

제품번호 : SL8906

 

 

 

이런 미니피규어 버전은 LEGO에는 없는 버전인데 중국 카피 회사들이 서로 잘 우려먹고 있다. 이왕이면 LEGO버전을 카피할 것이지. 그게 더 엔더맨(Enderman) 느낌이 더 많이 나는데...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겨 있는 비닐팩 한 개와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2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진열대와 엔더맨(Enderman) 미니피규어 완성. 별의미도 없는 진열대에 대해 엔더맨(Enderman)이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여어~ 잘 지내는가? LEBQ의 엔더맨(Enderman)과 SLtoys의 엔더맨(Enderman)이 만났다. 섞어놓으면 누가 누군지 못 알어 볼 것 같다. 자세히 보면 LEBQ는 손부품색이 남청색에 가깝고 SLtoys의 제품은 보라색에 가깝다~

Posted by 문화파괴

 

<마인크래프트(Minecraft)> 게임은 인기도 인기지만 게임 툴을 변형하여 할 수 있는 꺼리들이 많아 더욱 재밌다고 한다. 새로운 부가 프로그램부터 새로운 캐릭터 스킨까지 국내 유저는 물론이고 해외 유저들까지 다양한 버전들을 만들어 공유하고 있어 오리지널 게임이 무엇인지 간혹 헷갈리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

 

그런 의미에서 보자면 이번 將LELE의 Minecraft시리즈 제품은 어떤 유저의 커스텀 스킨을 따라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확실히 오리지널 게임에선 볼 수 없는 캐릭터. 얼굴은 크리퍼(Creeper)인데 몸통은 아니다. 검색을 하다보니 어떤 해외 유저의 좀비(Zombie) 커스텀 스킨의 몸통과 비슷하다. 아니면 將LELE의 귀차니즘으로 탄생한 크리퍼(Creeper)인 것일까?

 

제조회사 : 將LELE

제품번호 : 79018

 

 

 

활을 들고 있으니 더욱 좀비(Zombie) 커스텀 스킨이 아닐까 싶기도 하고... 모르겠다. 일단 만들고 보자.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 한 개와 친절하지 못한 설명서 한 부로 구성이 되어 있다. 작은 부품들이 많으니 비닐팩을 뜯을 때 조심하자.

 

 

 

먼저 하드 유저들의 최고급 장난감 레드스톤 광석(Redstone Ore)과 울타리 완성. 정보를 찾다보니 레드스톤(Redstone)을 이용해 게임 내에서 실제와 같은 컴퓨터, 스마트폰을 만들어 구동시키는 능력자들이 있다. 정말 대.단.하.다

 

 

   

뭐라고 불러야할지 모를 미니피규어 완성. 자세히 보면 몸통의 프린팅 상태가 지저분하다. 더군다나 흰옷이니 눈에 확 들어온다. -_-;;;

 

 

  

크리퍼(Creeper)좀비(Zombie)가 몰려와 ???의 정체성을 밝히라고 야단이다. 당황해하는 ???. 찬찬히 생각해보고 네가 원하는 정체성을 찾으렴~

Posted by 문화파괴

 

<마인크래프트(Minecraft)>의 세상에서 즐길 수 있는 것들이 상당히 많은데 다수의 유저들이 생존을 위해서라도 꼭 하는 것이 농사이다. 농사를 통해 직접 음식을 만들기도 하지만 다른 제품을 만들기 위한 재료를 생산하기 위해 열심히 농사를 짓는다. 이렇게 농사체험을 간접적으로ㅋ 다양한 식물들을 재배할 수 있는데 그 중에 호박은 은근히 찾기 힘든 식물이라고 한다. 하지만 한 번 찾으면 그 주변에 많이 모여 있기 때문에 찾기만 하면 호박 재배는 손 쉬운 일. 땅을 개간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니 키우기 쉬울 것이다.

 

많은 유저들이 호박을 키워 주로 사용하는 용도는 호박머리 만들기. 호박머리를 만들어 사용하면 귀찮은 엔더맨(Enderman)이 유저를 못 보게 된다고 한다. 특히 엔더맨(Enderman)이 대거 등장하는 엔더랜드에 가면 필수 아이템. 물론 엔더맨(Enderman)을 공격한 다음 호박머리를 착용하는 것은 효과가 없다고 하니 주의하도록 하자.

 

제조회사 : 將LELE

제품번호 : 79018

 

 

 

엔더맨(Enderman)의 텔레포트 공격이 두렵지 않은 호박머리 스티브(Pumpkinhead Steve). 마음껏 돌아다녀 보자. 물론 다른 몹은 공격을 하겠지만...

 

 

 

제품 구성은 친절한 설명서 1부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으로 이루어져 있다. 별다른 문제가 없다면 조립을 시작하자.

 

 

 

악세사리 부품들이 연관성이 있어 너무 흡족하다. 에메랄드 블럭으로 추정되는 블럭과 거미줄. 진짜 에메랄드 블럭인지 잘 모르겠다. 고수분이 알려주시면 감사~

 

 

 

호박머리 스티브(Pumpkinhead Steve) 미니피규어 완성. 나름 귀엽게 생겼다. 본격적으로 광물을 캐러 돌아다녀 보자.

 

 

 

이봐~ 엔더맨(Enderman) 내가 보이냐? 내가 보여? 이런 허접한 몹 같으니라고. 내가 바로 스티브(Steve)다. 이러다 엔더맨(Enderman) 잘못 건들면 아주 X 되는거야.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5)N
장난감공작소 (476)N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3,790
Today : 12 Yesterday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