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명 : S.F MINI ROBO SERIES NO.4 마징가와 메칸더

제조원 : ???

판매원 : ASIA

제조일 : ???

형   식 : 조립

 

무쇠팔, 무쇠다리의 마징가 Z(マジンガーZ)는 지금도 그 인기가 이어지고 있으며 키덜트 세대들의 영원한 추억이라고 표현해도 무방할 것이다. 옛추억을 잠시 떠올리면 마징가 Z(マジンガーZ)의 무시무시한 파워에 처참한 도륙을 당하면서도 미케네 제국과 기계수는 도대체 뭘 믿고 지구를 정복하려 하나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였다.

 

그리고 또 하나의 추억 메칸더로보(メカンダーロボ). 김국환 가수의 박력 넘치는 주제곡과 함께 당시 남자아이들에게는 생명수와 같은 로봇만화였다. 정작 일본 내에서는 인기가 저조했고 중간에 스폰서 회사가 도산하여 완결을 짓지 못할 뻔 했다고 한다. 그래서 중반 이후 스토리를 보면 이것저것 짜집기를 한 흔적이 보인다. 오메가 미사일이 오기 전까지 신나게 적의 메카를 이런 무기 저런 무기로 두들겨 패는 메칸더로보(メカンダーロボ)를 통쾌함을 느꼈었는데...  마징가 Z(マジンガーZ)와 메칸더로보(メカンダーロボ)이 함께 들어있는 프라모델을 만들며 열혈정신을 불태워보자. 더워죽겠는데?

 

 

 

딱 봐도 저렴함이 묻어나보이며 라이센스와 전혀 상관없어 보이고 박물관에 기증해야할 것만 같은... 딱 내스타일이다.

 

 

 

제품 구성은 런너 2장. 로봇들이 사이 좋게 런너를 하나씩 차지하고 있다. 설명서 따위는 없다. 오로지 열혈정신으로 조립해야한다. 아~ 간만에 보는 조잡한 프라스틱 사출이여~

 

 

 

우선 메칸더로보(メカンダーロボ)부터 조립. 부품 수는 그리 많지 않으나 게이트에서 분리하고 개떡같은 사출로 인한 꼬다리(?)를 다듬느라 시간을 다 보냈다. 유일한 조립파츠인 다리의 접합선을 없애는 작업은 사치이다.

 

 

 

완성. 크기를 비교하기 위해 담배와 비교해보았다. 이 정도로 크기가 작다. 다듬는 도중 부러질까봐 간만에 초집중력을 발휘하였다.

 

 

  

작아도 나름 퀄리티는 있다. 다만 아쉬운 것은 등짝에 메칸더 맥스(メカンダー マックス)와 합체하는 부분이 묘사가 되지 않았다는 것. 저렴한 카피 제품에 바라기엔 너무 커다란 욕심인가???

 

 

 

다음으로는 마징가 Z(マジンガーZ). 어쩐 일인지 사진엔 흰색처럼 보이지만 부품의 색깔은 진분홍색이다. 그리고 얼굴을 보면... 아저씨 누구세요?가 연발한다.

 

 

 

마징가 Z(マジンガーZ) 완성. 보이는가? 저렴함의 미학이!!! 조립이 되어준 것만으로도 감사함이 솟구쳐오른다. 다리는 안정적 고정되어 있지 않아 자리를 잡아주지 않으면 칠렐레~ 팔렐레~

 

 

 

여하튼 모두 완성이다. 지구를 침략하려는 무리들을 모두 무찔러 버리자. 보기만해도 지구를 정복하려는 무리들이 도망갈 것 같지 않은가!!!

Posted by 문화파괴

 

모델명 : 파워 아크로스

제조사 : 세미나과학

제조일 : 1998. 08

형   식 : 조립 + 변신

 

눈치 빠른 사람들은 제품명만 봐도 이 제품이 어떤 프라모델을 카피했는지 알 것이다. 그렇다! 바로 SD화 된 마크로스(マクロス)에 등장하는 유닛들을 카피한 것이다. 원제작자는 BANDAI. 세미나과학에서는 그 중 4개를 카피했는데 파워 아크로스는 양산형 기종인 VF-1A을 카피한 것이다. 내 기억으로는 세미나과학 뿐만 아니라 한국의 다른 완구회사에서도 카피한 것으로 알고 있으며 거의 원본품질에 준하는 카피 제품도 있던 것으로 기억한다. 참고로 이 제품 또한 몇 달 동안 동네 문방구를 돌아다니다가 찾아낸 쾌거!!! 그리고 마크로스(マクロス)에 등장하는 유닛이 궁금하다면 김청기 감독의 <스페이스 간담V>를 찾아보면 된다. 유닛만큼은 제대로 도작을 했다. 작품명도ㅋ

 

마크로스(マクロス)에 등장하는 VF시리즈의 가장 큰 매력은 가변형이라는 점이다. 일반 전투기형태와 같은 파이터, 비행기와 로봇의 중간 단계인 거워크, 그리고 완전한 로봇형태인 배틀로이드, 이렇게 3단 변신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나뿐만 아니라 수많은 매니아들을 양산하였으며 거대전함인 SDF-1 마크로스(SDF-1 マクロス)의 인간형 변형 공격과 외계인 메카들을 제외한다면 현존하는 전투기의 변형이라는 점에서 리얼로봇계 작품의 인기를 더욱 확산시키기도 했다. 국내엔 발매 된 적이 없지만 SD무사건담(SD武者ガンダム)시리즈처럼 일본 전국시대를 배경으로 하여 만든 SD마크로스(SDマクロス)시리즈도 있다. 이건 정말 구하고 싶은데 찾을 수 없을려나?

 

 

 

상자의 디자인은 원본 제품과 많은 차이가 있다. 일단 원본이 더욱 구매욕을 자극시킨다고나 할까? 또한 같은 카피제품이라도 80년대 나왔던 카피제품이 더 좋았던 것으로 기억된다.

 

 

 

제품 구성은 일반적인 런너 3장과 당시에는 획기적이었던 폴리캡 런너(小) 1장, 스티커 1장, 사진에는 없지만 설명서 1부 그리고 존재적 가치를 알 수 없는 팽이 한 개로 이루어져 있다. 도대체 팽이는 뭐지???

 

 

 

역시 카피 제품 답게 부품 중에 부려져 있는 부분이 있다거나 접합선의 맞물림이 어긋나 있는 부분이 많다. 원본의 위대함을 굳이 이렇게 알려주니 고마울 뿐!!!

 

 

  

어렵게 어렵게 완성. 먼저 파이터 형태로 시작을 하였다. 여러가지 흠은 많지만 나름 귀여운 구석은 있다. 스티커는... 스티커도 역시 정밀한 제작이 되어 있지 않아 일부만 부착하였다. 

 

 

 

거워크 형태로 변신!!! 변신을 하다보니 오래된 프라스틱들의 한계가 점점 보이기 시작한다. 물론 카피 제품답게 변신에 용이하도록 정밀한 설계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근본적 결함을 안고 있지만...

 

 

 

설명서에는 단순히 무기를 장착하라고 되어 있지만 엄밀히 스트라이크팩(TV판에 등장하는 슈퍼팩과 조금 다름)이라는 명칭이 있다. 그런데 팽이는 도대체 왜 들어 있는거냐???

 

 

 

스트라이크팩을 장착한 배틀로이드 형태로 변신. 손에 들고 있는 건포드는 실제 발사 가능하다. 물론 엄청난 노력을 해야 스프링에 미사일 부품 걸쇠가 걸리게 된다. 더 이상 변형을 시키다간 프라스틱들이 공중 분해될 것 같다. 아쉽지만 묵혀진 세월의 짐을 저급 프라스틱이 감당하기는 무리인 것 같다.   

Posted by 문화파괴

 

모델명 : 미래전사 임펠러

제조사 : 엠파이어교재사

제조일 : 1998. 08

형   식 : 조립

 

지난 번과 마찬가지로 아무리 찾아봐도 미래전사 임펠러가 어떤 SD건담(SDガンダム)제품을 카피했는지 알아 낼 수 없었다. 그저 SD무사건담(SD武者ガンダム)시리즈 중 하나를 카피했을 것이란 짐작만 할 뿐. 그러나 검색하던 도중 의외의 수확을 거두었다. 지난 번에 원류를 못 찾았던 더블엑스가 어떤 제품을 카피했는지 알게 된 것. 예상대로 SD무사건담(SD武者ガンダム)시리즈에 등장하는 武者全武裝頑駄無를 카피한 것이었다. 武者全武裝頑駄無의 모티브는 풀아머건담(フルアーマーガンダム). 찾아내니 속이 다 후련하다~

 

그런데 문제는 이번 프라모델이다. 독특한 구성이라 일본의 건덕후들 커뮤니티에 물어보면 금방 알 수 있을 것 같은데 (무사건담(SD武者ガンダム)시리즈에 대해 잘 아는 한국사람은 못 봤다. 아무래도 왜색이 짙다보니 거부감이 많이 드는 모양이다) 알고 있는 커뮤니티가 있는 것도 아니고... 이번에도 미완으로 남기고 천천히 찾아 봐야겠다. 이러다가 무사건담(SD武者ガンダム)시리즈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을 다 외우겠다. -_-;;;

 

20150531 추가 -  童友社의 桃太郎伝説시리즈에 있는 浦島太郎スペシャル을 카피한 제품

 

 

 

상자에 그려진 일러스트를 보면 건담(ガンダム)시리즈와 연관이 있어 보이지는 않는다. 오히려 슈퍼 그랑죠(魔動王グランゾート)의 로봇들과 비슷한 느낌이다.

 

 

 

상자 개봉. 런너가 무려 7개(낚시대있는 것까지 포함하면). 생각보다 부품이 많았다. 그리고 스티커도 1장이 들어 있었고 생뚱맞게도 슈퍼 빅쿠리맨(スーパービックリマン) 카드가 들어 있다. 정말 알 수 없는 구성이다. 그리고 주의할 점은 우측 상단의 실. 이거 모르고 버리면 안 되는 엄연한 조립 부품이다.

 

 

 

친환경적인 설명서. 상자 뚜겅 안 쪽에 설명서가 인쇄되어 있다. 그래서 글씨와 그림이 작아 애로사항이 많았다. 특히 숫자는 헷갈리지 않게 잘 체크하며 조립을 해야한다. 안 그러면 좌우가 자꾸 바뀔 것이다.

 

 

 

기본체 완성 직전. 카피 제품치고는 전반적으로 프라스틱 사출이 깔끔한 편이라 만족스러웠다. 무려 20년 가까이 된 제품치고는 프라스틱이 많이 삭지도 않았고~

 

 

 

기본체 완성. 아까 실을 버리면 안 된다는 이유가 낚시대를 가장한 소형 철퇴에 실이 사용되기 때문이다. 옆의 꼬마 무사 거북이는 어떤 존재일까? 여하튼 이게 끝이 아니다. 무장 강화형으로 돌입한다.

 

 

 

짜잔~ 초강력 미사일건과 강화 파츠들. 의외로 미사일건의 파워가 강력하니 조심해서 다루어야 한다. 발에 장착되는 파츠는 물갈퀴 모양. 정말 어떤 건담(ガンダム)을 모티브로 만든건지 궁금하다. 그리고 스티커는 역시나 정밀도 떨어져 더이상 붙이지 않기로 했다.

 

 

 

또 다른 형태로 변형이 가능하다. 백팩을 꼬마 무사 거북이의 이동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는데 프라스틱 부품들이 부러질까봐 더 이상 변형은 하지 않은 것으로~ 간만에 손 맛을 제대로 보게 해준 미래전사 임펠러. 같은 계열의 제품들을 보니 모두 수중형 유니트들이다. 미래전사와는 무슨 연관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미래에는 남극이 녹아 모두 수중생활을 해야한다는 의미인가???

Posted by 문화파괴

 

모델명 : 우주경찰 에이스

제조사 : 샛별과학

제조일 : ???

형   식 : 조립

 

초자력충전!!! 이 구호를 알고 있는 사람은 나와 비슷한 연배일 것이며 애니메이션 <우주삼총사(Centurions)>를 봤을 것이다. 정확히 언제인지 기억은 안 나지만 1980년대 후반으로 기억되며 엔하위키에 따르면 KBS-1에서 첫 방영을 했다고 한다. 내용을 살짝 소개하자면 육,해,공을 각각 맡은 3명의 주인공이 사이보그화 된 테러 박사(Doc Terror)일당들의 세계 지배 야욕을 저지한다는 이야기이다. 여기서 파워슈트를 입은 주인공들이 인공위성을 통해 무기를 전송 받아 장착하면서 외치는 구호가 바로 초자력충전이다. 어렸을 때 한창 이 구호를 애용하였다.

 

지역 내의 문방구를 탐방하다가 찾아 내었다. 탐방 경험이 어느 정도 누적이 되어 촉감이 발달되었는지 고전 프라모델이 숨어 있는 문방구의 냄새(?)를 맡을 수 있다. 보통 주인도 모르는 곳에 숨겨져 있는 경우가 종종 있어 제대로 찾아봐야 한다. 고전 프라모델을 파는 사이트들에서 판매되는 가격은 보통 2000원에서 5000원 사이인데 나는 원가 500원에 구입했다. 주인아저씨도 숨겨져 있던 걸 어떻게 찾아냈냐며 놀래하셨다. 이게 다 피와 땀으로 발바닥을 굴리며 얻어낸 결과이다. 움하하하~

 

 

 

공중전 전문가 에이스 맥클라우드(Ace McCloud). 공중에서 바람을 많이 갈라서 그런가? 상당한 바람둥이라고 한다. 그래서 종종 미인계에 낚인다고.

 

 

  

제품 구성은 런너 2장과 스티커 1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스티커는 아무래도 오랜 시간이 지났으니 접착력이 없을 것 같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설명서는 상자 뒷면에 있는데 종이를 아끼려는 마음이 느껴진다.

 

 

 

기본 토대를 일단 완성하고 숨을 돌렸다. 프라스틱 사출이 깔끔하지 않아 이곳저곳 다듬어야 할 부분이 많다. 주의할 점은 팔뚝을 조립할 때 잘 다듬어야 접합선이 크게 벌어지지 않는다.

 

 

 

공중전문가 에이스(Ace) 완성. 사출색이 조금 촌스럽지만 가격대비 퀄리티는 나쁘지 않다. 다만 관절은 사실상 팔만 움직인다고 생각하면 될 것이다. 허벅지쪽의 조립 부분에 공간이 많지 않아 관절을 크게 움직일 수 없어 다리 쪽으로는 다양한 연출이 어렵다. 마개조를 하지 않는다면 사진과 같은 움직임에 만족해야한다.

 

 

 

애니메이션 원본만큼의 다양한 슈트들이 존재하지 않는 것도 조금 아쉽다. 애니메이션에서는 이런저런 파워 슈트들이 있던데... 그렇다면 오늘 하루도 즐겁게 보내기 위해 초자력충전을 해보자. 초자력충전!!! 

Posted by 문화파괴

 

모델명 : 더블엑스

제조사 : 알라딘상사

제조일 : 2002. 07

형   식 : 조립

 

아무리 아무리 찾아봐도 더블엑스가 어떤 SD건담(SDガンダム)제품을 카피했는지 알 수 없다. 내 정보력의 부재인지 몰라도 도저히 비슷한 제품을 찾을 수 없었다. 알라딘상사 홈페이지에 자랑스럽게 제품이 올려져 있는 것을 보면 교묘하게 표절을 피해서 디자인을 했거나 아니면 원형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여러 제품을 조합하여 만든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 그렇다면 알라딘상사의 대승리다~ ㅋㅋ

 

어떤 제품을 카피했는지 알 수 없지만 어떤 분위기를 따라했는지 짐작은 간다. 아무래도 SD무사건담(SD武者ガンダム)시리즈를 모티브로 삼은 것 같다. 갑옷과 검을 보면 알 수 있다. 혹시나 사진을 보고 어떤 SD건담(SDガンダム)제품을 카피했는지 정확히 아는 사람은 제보해주길 부탁드린다. 자 그렇다면 본격적으로 이름도 어마무시한 더블엑스를 조립해보겠다.

 

20150326 추가 - 武者全武裝頑駄無을 카피한 제품임

 

 

 

경건한 마음으로 조립을 준비한다. 간만에 중형(?)제품 조립이라 은근 긴장된다. 새벽이라 조금 졸리기도 하고... 하지만 지금이 아니면 조립이 어렵다.

 

 

 

제품은 구성은 일반적인 런너 2개, 금박 부품 런너 1개, 폴리캡...응? 폴리캡!!! 오랜만에 보는 폴리캡이다. 반갑다 짜식~ 여하튼 폴리캡 런너 1개, 스티커 1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설명서는 상자 안 쪽에 인쇄 되어 있다. 따로 설명서 용지를 출력한 것이 어니라 상자를 활용하다니 이만큼 경제적이며 친환경적인 제품이 어디있겠는가!!! 물론 부품이 많고 복잡하면 이렇게 하지 못하겠지만...

 

 

 

먼저 본체 완성. SD무사건담(SD武者ガンダム)시리즈의 유닛들은 무장을 해놓지 않으면 참 왜소해보이고 뭔가 헛점이 많아 보인다. 때로는 귀엽기도 하고참고로 1000원짜리 제품답게 다듬어야해 줄 부분이 많다. 열심히 다듬기 기술을 연마해 놓으시도록~

 

 

  

금박에 빛나는 멋진 투구와 갑옷, 무기들을 장착하여 최종 완성. 스티커들도 플라스틱 파츠들과 규격이 맞지 않는 것이 대부분이다. 역시~

 

 

 

잔챙이들의 공격. 내 아무리 정식 SD건담(SDガンダム)제품이 아니라 할지라도 너희같은 꼬맹이들에게는 꿇리지 않아!!! 더블엑스의 살아있는 눈빛을 보면 잔챙이들은 단칼에 쓸려질 것 같다.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2)
장난감공작소 (473)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2,843
Today : 1 Yesterday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