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에 개봉하여 슈퍼히어로 영화의 또 다른 성과를 만들어낸 영화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Captain America:Civil War)>에서 캡틴 아메리카(Captain America)와 아이언 맨(Iron Man)을 중심으로 나누어진 히어로들이 앞으로 어떻게 다시 뭉치게 될지 기대가 된다. 2018년에 개봉 예정 중인 영화 <어벤져스:인피니티 워(Avengers:Infinity War)>에서 그 이야기들이 다루어질 것 같다.

 

이미 아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어벤져스:인피니티 워(Avengers:Infinity War)>의 슈퍼 빌런은 타노스(Thanos)이다. 마블 코믹스(Marvel Comics)에서도 강력한 악당이지만 영화 시리즈에서도 우주 최강의 악당으로 설정되어 있는 듯 하다. 이러한 악당에서 맞서 싸우기 위해 슈퍼 히어로들이 힘을 합치는 것은 당연한 일. 과연 어떠한 스케일과 이야기로 2018년에 만나볼 수 있을지 기대된다.

 

제조회사 : LEBQ

제품번호 : 1771

 

 

 

새로운 슈퍼히어로 영화의 등장은 완구산업을 역동성을 가져다주면 카피회사들도 분주해진다. 있지도 않은 CIVIL WAR3시리즈로 접근하는 LEBQ의 패기.

 

 

 

제품 구성은 부품이 담긴 비닐팩 하나로 단촐하게 구성되어 있다. 참고로 이 시리즈는 다양한 바리에이션의 캡틴 아메리카(Captain America)와 아이언 맨(Iron Man)의 미피들만 있다.

 

 

 

예상대로 이전처럼 저렴한 프라스틱의 품질과 어설픈 페인팅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머리는 누가 씹다가 뱉은 것 같이 여기저기 흠집이 나있다.

 

 

 

최종 완성의 모습이다. 자세히 보면 방패도 흠집이 많이 나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런 식으로 가다간 LEBQ는 브릭 카피 시장에서조차 밀려날지도...

 

 

 

" 항복해! 마지막 경고야" "하루종일도 할 수 있어!" 캡틴 아메리카(Captain America)와 아이언 맨(Iron Man)의 대결. 한 때 동료였던 이들의 싸움이 안타깝기만 하다.

Posted by 문화파괴

 

분명 Iron Man시리즈는 SY에서 판매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사고보니 LEBQ였다. 대륙의 LEGO카피 회사들의 관계성은 도무지 파악이 어렵다. 무제한적인 경쟁 관계인가? 아니면 상생적인 관계인가? 여하튼 LEBQ의 Iron Man시리즈를 구입하게 되었고 최근 퀄리티가 좋아지고 있지만 SY에 비하면 다소 떨어지는 편이라 조금 걱정이...

 

이번 제품은 마크22 핫로드(Mark22 Hotrod). 영화 <아이언 맨3(Iron Man 3)>에서 이른바 '하우스파티 프로토콜'씬에서 등장한다고 하는데 토니 스타크(Tony Stark)가 입으려다 파괴된 그 슈트가 맞는지 모르겠다. 여하튼 검색을 해보니 설정상 워 머신 마크2 패트리어트(War Machine Mark2 Patriot)의 프로트타입이라고 한다. 애칭인 핫로드(Hotrod)는 핫로드라는 자동차의 디자인을 참고하여 만들어서 그렇게 불리어 진다고 한다.

 

제조회사 : LEBQ

제품번호 : 1726

 

 

 

다리 부분의 디자인이 바로 그 핫로드라는 자동차의 프린팅을 참고하여 칠해진 것이다. 아마도 자동차를.. 그 중에서도 클래식 자동차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알고 있을 것이다.

 

 

 

제품 구성은 부픔들이 담겨진 비닐팩 한 개와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한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최종 완성 모습. 예상대로 SY보다는 프라스틱의 품질이나 완성도가 떨어진다. 엔진 출력을 표현하는 블럭도 싸구려 느낌이 들고... 역시 카피 제품답다.

 

 

 

워 머신 마크2 패트리어트(War Machine Mark2 Patriot)와의 만남. 이봐~ 내가 원조격이라고~ 큰 형님뻘이라고나 해야할까~   

Posted by 문화파괴

 

새롭게 부모 등골브레이커로 자리매김을 한 <요괴워치(妖怪ウォッチ)>. 이미 유명할만큼 유명해져서 더 이상 수식이 필요없다. 작년에 원제작국가인 일본에서 폭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으며 한국에도 곧 등장한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는데 순식간에 아이들에게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특히 시계와 메달이 불티날 정도라고 하는데 덕분에 완구점에 가면 요괴워치(妖怪ウォッチ) 제품들만 보여서 불만스러웠다.

 

가만보면 일본처럼 자국의 전설이나 토속신(요괴)을 문화컨텐츠로 잘 활용하는 나라도 드문 것 같다. 내가 좋아하는 만화 중에 하나인 미즈키 시게루(水木しげる)의 <게게게의 기타로(ゲゲゲの鬼太郎)>도 이런 요괴 이야기를 아주 맛깔나게 다루고 있고 그 이후로도 끊임없이 자국의 전설이나 요괴이야기를 다룬 명작들이 등장하고 있다. 그러한 면에서 보자면 주호민의 <신과 함께>라는 작품이 등장한 것과 인기를 끌었다는 일은 너무나 환영할만한 일이다. 아!~ <요괴워치(妖怪ウォッチ)> 이야기에서 너무 나가버렸네...

 

제조회사 : LEBQ

제품번호 : 1718

 

 

 

일단 브랜드가 LEBQ이다. 다시 말하면 퀄리티를 그닥 기대하면 안 된다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워낙 인기가 있다고 하여 카피 제품으로나마 간접적으로 느껴(?) 볼려고 구입을 해본 것이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 한 개와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3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렇다면 본격적으로 조립을~

 

 

 

사진이 너무 밝게 찍혀버려 잘 표현이 안 되었지만 페인팅이 지저분하게 되어 있다. 마치 누가 수작업으로 색을 칠한 것 같은 느낌이랄까.

 

 

 

코마상(コマさん) 미니피규어 완성. 주인공은 아니지만 주인공에 버금가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한다. 애니메이션을 직접 관람한 적이 없어서 어떤 캐릭터인지 정확히 모르겠다.

 

 

 

자네가 신입 요괴라고? <게게게의 기타로(ゲゲゲの鬼太郎)>에 등장한 요괴들이 코마상(コマさん)을 간보고 있다. 토속신이니만큼 텃세도 심할려나?

Posted by 문화파괴

 

시쓰 트루퍼(Sith Trooper)를 이해하려면 일단 그 기원인 시쓰(Sith)종족에 대략적으로 이해하면 도움이 된다. 시쓰(Sith)종족은 원래 강력한 포스를 지닌 원시 종족이었다. 그 포스를 이용한 독자적인 마술 문화는 있었지만 상대적으로 덜 문명화된 삶을 살고 있었는데 제다이(Jedi)에게 밀려난 어둠의 제다이들을 만나게 되면서 그들에게 복종하게 된다. 시간이 흘러 시쓰(Sith)종족과 어둠의 제다이들이 혼종 교배로 뒤섞이면서 강력한 시쓰(Sith)종족으로 재탄생하게 되고 큰 제국을 세우게 된다.

 

하지만 제다이(Jedi)와 공화국에게 괴멸 상태에 이르게 되고 시쓰(Sith) 지도자 중에 하나인 다스 베인(Darth Bane)이 공화국의 눈을 피해 겨우 살아남게 된다. 그리고 그는......스포일러라 생략...... 마침내 시쓰 트루퍼(Sith Trooper)가 등장하였고 막강한 힘과 위압적인 갑옷으로 은하계 전역에 공포의 명성을 날리게 되었다. 쉽게 말하면 나쁜놈~ ㅋㅋㅋ 그닥 퀄리티를 기대할 수 없지만 LEBQ가 제작한 시쓰 트루퍼(Sith Trooper) 미니피규어를 만들며 그들의 공포스러움을 간접 체험(?)해보자. 물론 LEGO에서 만든 제품을 LEBQ에서 카피한 것이다.

 

제조회사 : LEBQ

제품번호 : 1674

 

 

 

색깔이 좀 이상하지만 시쓰 트루퍼(Sith Trooper) 붉은색 갑옷 버전의 LEGO 제품을 카피했다고 단언할 수 있다. 차이가 있다면 헬멧의 색깔인데 정픔은 검은색이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과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3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카드에서 오타가 보인다. 어느 부분에서 오타가 났는지 찾아 보시길~

 

 

 

일단 기본적인 미니피규어 완성, 표정이 아주 결연하다. 넘쳐나는 포스로 우주의 판도를 뒤짚어 놓을 생각이신가?

 

 

  

모두 완성. 하지만 자세히 보면 프라스틱에 긁힌 자국이 많으며 프린팅 상태도 밀려 찍혀 있어 이상하다. LEBQ의 제품은 카피 제품이란 티를 팍팍 내주고 있다.

 

 

 

공화국 트루퍼(Republic Trooper)의 머리에 레이저건을 겨누고 있는 시쓰 트루퍼(Sith Trooper). 이제 우리 시쓰(Sith)제국이 은하계를 모두 정복할 것이다. ㅎㅎㅎㅎ

Posted by 문화파괴

 

다른 사람은 어떨런지 모르겠지만 나는 <스타 워즈(Star Wars)>시리즈에 등장하는 요다(Yoda)가 상당히 귀엽다. 영화 내에선 상당한 영향력을 가진 제다이(Jedi)기사이고 나이도 자실만큼 자셨고ㅋ 하지만 그렇게 뛰어난 포스와 통찰력, 예지 능력을 가졌어도 아나킨 스카이워커(Anakin Skywalker)가 망가지는 것을 막아내지 못했다는 것에서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 같다.

 

불법 카피 제품을 만들 때 조금이나마 저작권 문제를 벗어나기 위해 고의적으로 철자를 틀리기도 한다. 그래서 요다(Yoda)를 요다(Yuda)로 표기한 것이 아닐까 생각했는데 같은 제품군에 속한 다른 제품들은 또 철자가 맞다. LEBQ의 제작진들이 <스타 워즈(Star Wars)>시리즈 잘 모르고 있다거나 오타가 났는데 고치기 귀찮거나 하지 않았을까 싶다. 알 수 없는 대륙의 기상을 내가 감히 가늠해보기란 쉽지 않은 일인 것 같다.

 

제조회사 : LEBQ

제품번호 : 1673

 

 

 

그동안 LEBQ 제품이 보여준 저급 퀄리티의 제품들로 인하여 그닥 많은 기대치를 두지 않게 되었다. 단지 저렴한 가격에 요다(Yoda) 미니피규어를 구하기 힘들어서 구입했을 뿐.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과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3장이 들어 있다. 왠지 카드 디자인의 통일성이 없어 보인다.

 

 

 

머리 부품은 그런대로 봐줄만 했지만 몸체에 프린팅이 살짝 벗겨진 부분들 있었고 광선검은 형광색의 투명 블럭이 아닌 그냥 막대 부품... 그럼에도 진열대에 자랑스럽게 제조사 로고를 박아 넣는 위엄이란...

 

 

  

아나킨 스카이워커(Anakin Skywalker)의 탈선 문제로 심각하게 대화를 나누고 있는 오비완 케노비(Obi-Wan Kenobi)와 요다(Yuda). 교육이라는게 참 쉬운 일이 아니다.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2)
장난감공작소 (473)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2,843
Today : 1 Yesterday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