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붕. 붕? 푸르르!"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파리 괴물은 그냥 보통의 집파리였어요. 그런데 어쩌다가 반은 파리고 반은 미니피겨인 괴물로 변해 버렸고, 자기 자신도 뭐가 뭔지 좀 헷갈리나 봐요. 문제는 그가 아직도 파라의 마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거죠. 자기 몸이 얼마나 커졌는지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거예요.

 

그러다 보니 파리 괴물은 여전히 창문에 부딪히거나 천장에서 떨어지거나 테이프 조각에 달라붙어 있는 적이 많아요. 게다가 거미나 파리채를 정말 무서워해서 보기만 해도 기겁을 하고 날개를 붕붕거리며 달아나기 바쁘지요. 하지만 몸이 커져서 좋은 점이 하나 있긴 해요. 이제 쓰레기통 뚜껑 정도는 가볍게 열어젖히고 맛있는 썩은 음식을 꺼내 먹을 수 있게 되었으니까요... 라고 LEGO 홈페이지에 파리 괴물(Fluemonster)에 대한 소개글이 있다.

 

제조회사 : LEGO

제품번호 : 71010

 

 

 

2015년도에 나온 제품을 지금 뜯어보는 재미도 나름 쏠쏠하다. 유행에 쫓겨 급하게 장난감을 구매하고 소개하는 것보다 묵혀 두었다가 꺼내보는 재미를 아마도 매니아들은 알고 있을 것이다.

 

 

 

언제나 설레이는 개봉의 시간. 과연 어떤 몬스터가 나와줄 것인가 기대했는데... 등장한 것은 파리 괴물(Fluemonster). 왠지 손을 깨끗하게 씻고 싶다.

 

 

 

반투명 재질의 커다란 빨간 눈과 빨간 집게 손이 아주 흉물스럽게 멋지다(?). 날개에 파리 날개 무늬가 새겨져 있으면 더욱 좋았을텐데~

 

 

 

" 으악~ 파리 괴물 살려~ " 파리의 천적 중에 하나인 잠자리가 파리 괴물(Fluemonster)을 쫓고 있다. 과연 파리 괴물(Fluemonster)은 살아남을 수 있을까?

Posted by 문화파괴

한 때는 전세계적인 대중스포츠로 자리잡는듯 하였으나 장기간의 경제불황으로 인해 위기를 맞고 있는 골프. 특히 한국은 고위층들의 비리 온상이라는 이미지가 여전히 남아 있고 실제로 정,제계 인물들이 심심치 않게 골프와 연관된 부정적인 행위들을 보여주고 있어 골프 마니아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고 있다. 더불어 환경에 대한 관심이 날로 커지면서 골프장 건설과 운영(농약)이 환경 파괴의 주범이 되고 있는지라 이래저래 고달픈 것이 많은 골프의 세계이다.

 

그나마 스크린골프장이 생기면서 좁은 실내에서도 환경파괴, 경제력 걱정없이 즐길 수 있게 되었다. 그런데 이것도 급작스레 늘어나면서 레드오션이 되어 버렸다. 뭐 하나 유행하면 따라하려는 습성은 IMF 이후 불안정한 현실에서 벗어나 안전하게 가고 싶어하는 반응일려나? 여튼 그것과는 전혀 상관없이 골프를 즐기려는 장난감들이 있으니 한 번 만나보자.

 

제조회사 : LEGO

제품번호 : 30203

 

 

 

이 제품은 판매품이 아니라 프로모션 제품이다. 나는 크레닉의 임페리얼 셔틀™(Krennic's Imperial Shuttle™)을 구매했을 때 습득하였다.

 



비닐봉지를 정성스레 오려서 내용물을 쏟아내면 반으로 접힌 설명서가 한 부 나온다. 비닐봉지를 오려 내거나 뜯을 때 조심하자.

 

 

 

우선 메인 캐릭터인 엠마(Emma)를 먼저 완성하였다. LEGO Friends시리즈의 미피들은 올드 매니아인 나에게는 아직 어색한 느낌이 든다. 머리 위의 리본은 뒷머리에도 꽂을 수 있다.

 

 

 

미니 골프대를 만들려고 직접 나서는 엠마(Emma). 그리 어렵지 않은 조립 과정이라 혼자서도 쉽게 해낼 수 있다.

 

 

 

회전봉이 있는데 실제로 회전이 가능하다. 아마도 회전하는 봉을 피해 홀에 집어 넣는 게임인 것 같다. 일종의 페널티 게임인듯.

 

 

 

미니 골프대 최종 완성. 골프채와 골프공 3개가 있으니 잃어버리지 않도록 잘 챙겨두자. 그렇다면 이제 함께 즐길 친구들을 찾아볼까?

 

 

 

' 어머~ 공주님 나이스샷~ ' 회전봉을 피해 홀인원(?)을 성공한 백설공주. 공주님께서 필드를 많이 뛰셨나보다. 자 그럼 다음 차례는 누구?

Posted by 문화파괴

믹소폴리스 소방대의 비행 소화기와도 같은 이 믹셀은 모든 비상 사태를 공중에서 완벽하게 감시하는 것으로 유명해요. 물이 있는 곳으로 날아가 입을 크게 벌리고 물을 채운 다음, 다시 하늘로 날아올라 불이 난 곳에 물을 뿌려 대지요. 하늘을 높이 날며 믹소폴리스의 안전을 지키는 아쿠아드라면 아마 지옥의 불이라도 문제없이 꺼버릴 거예요... 라고 LEGO 홈페이지에 아쿠아드(Aquad)에 대한 소개가 나와 있다.

 

뿐만 아니라 같은 종족의 믹셀 3마리를 모두 모아 합체형인 맥스(Max)를 만들 수 있다고 한다. 또한, 메딕스 부족의 투스(Tuth)와 합체하면 머프(Murp)를 만들 수 있다고 하는데 관련 사진 자료를 보니 거대한 이빨 괴물처럼 생겼다. 여튼 다른 종족의 믹셀들도 한 번 모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점점 들고 있는 와중에 나의 지갑사정을 현실적으로 고려해야 한다.

 

제조회사 : LEGO

제품번호 : 41564

 

 

 

예전에 LEGO 매장에 가면 MIXELS제품들을 Minifigures시리즈처럼 판매했었는데 지금도 판매하고 있을려나?

 

 

 

제품 구성은 친절한 설명서 한 부와 부품들이 가득 담긴 비닐팩 한 개로 이루어져 있다. 본격적으로 조립을 시작하자~

 

 

 

턱뼈라고 해야하나? 기본 골격 구조에 중심이 되는 아랫턱 부분이 조립 순서상 먼저 진행되는 부분이라 그대로 따라했다.

 

 

 

평범해보이던 외관이었는데 푸르스름한 투명 블럭을 사용하니 뭔가 신비로운 분위기를 가진 캐릭터가 되어 버렸다.

 

 

 

얼굴과 몸통, 다리, 꼬리까지 완성. 커다란 입이 인상적이다. 이제 팔부분만 조립하면 최종 완성이닷!!!

 

 

 

나름에 기믹도 있는데 입 안에 파란 부품을 넣은 뒤 꼬리를 열면 파란 부품이 떨어진다. 아마도 공중에서 살수하는 모습을 표현하는 것이리라~

 

 

 

" 이봐~ 어떤 나라는 소방관이 안전 장갑을 자비로 사야된다고 하네 "  같은 부족의 동료인 하이드로(Hydro)와 어떤 나라의 열악한 소방관들의 상황에 안타까워하며 이야기 나누고 있다.

Posted by 문화파괴

크레닉의 임페리얼 셔틀 마이크로파이터는 튼튼한 우주선이에요. 임페리얼 셔틀 파일럿을 조종석에 앉히고 미사일을 장전한 다음, 날개를 접어 내리고 은하계를 여행하세요... 라고 LEGO홈페이지에 크레닉의 임페리얼 셔틀™(Krennic's Imperial Shuttle™) 마이크로파이터 제품에 대한 설명이 나와 있다.

 

임페리얼 셔틀의 주인인 오슨 크레닉(Orson Krennic)은 영화 <로그 원: 스타워즈 스토리(Rogue One: A Star Wars Story)>에 등장하는 은하제국군의 간부이자 그 유명한 데스 스타 건설 감독관이다. 영화를 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능력에 반비례하여 탐욕스러움이 가득한데 그로인하여 반란군의 저항 활동을 의도치 않은 도움을 선사하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영화를 보시고 파악하시길~

 

제조회사 : LEGO

제품번호 : 75163

 

 

 

영화 <로그 원: 스타워즈 스토리(Rogue One: A Star Wars Story)>의 초반부에서부터 등장하는 크레닉의 임페리얼 셔틀™(Krennic's Imperial Shuttle™).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 두 개와 친절한 설명서 한 부로 구성되어 있다. 더불어 Friends 프로모션 제품까지!!!! 프로모션 제품은 나중에 다시 소개할 예정~

 

 

 

먼저 셔틀 파일럿(Shuttle Pilot) 미피를 완성. 얼굴 프린팅이 각기 다른 표정을 담은 양면프린팅이 아닌 단면프린팅이 되어 있어 조금 아쉽다.

 

 

 

파일럿도 나름 장교인데 부하들 없이 혼자 조립을 하느라 꿍씨렁 꿍시렁 하고 있는 셔틀 파일럿(Shuttle Pilot).

 

 

 

셔틀 몸통을 조립함에 있어 좌우 균형이 잘 잡혀 있어 어려움없이 조립을 진행할 수 있다. 열심히 조립해보자~

 

 

 

몸체에 주포를 장착하여 공격력을 높이자. 실제로 버튼을 누르면 발사가 가능하므로 생명체에게는 발사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이제 날개만 조립하면 사실상 완성의 단계로 접어들게 된다. 역시 좌우 대칭이므로 어렵지 않게 조립할 수 있다.

 

 

 

짜잔~ 크레닉의 임페리얼 셔틀™(Krennic's Imperial Shuttle™) 최종 완성. 비행할 때는 양 옆의 날개가 아래로 내려가는 구조이다.

 

 

 

오슨 크레닉(Orson Krennic)을 기다리며 사병들과 잡담을 나누는 시간이 꿀잼인 셔틀 파일럿(Shuttle Pilot). 자기 시간이 없이 항상 대기해야하는 운전병에게는 이런 잔재미들이 중요하다.

Posted by 문화파괴

별자리 기호로 덮인 의상을 입은 신비로운 조디악 마스터™는 재앙적 사건이 발생하리라는 것을 미리 예견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것으로 유명해요. 그러다 보니 범죄자들이 그에게 돈을 주고 다음 번 범죄 행위가 성공할지를 묻고 하는데... 결국 배트맨™이 알아보니, 예견된 사건을 일으키는 자가 바로 조디악 마스터 자신이었지 뭐예요!... 라고 LEGO 홈페이지에 조디악 마스터(Zodiac Master)에 대한 설명이 나와 있다.

 

조디악 마스터(Zodiac Master)는 1963년에 등장한 DC Comics의 빌런이다. 앞에 언급한대로 계획된 점성술(?)로 인지도를 높여 지하 세계를 장악하는 것이 목표였다. 물론 우리의 히어로 배트맨(Batman)이 그의 계획을 잘 막아주었다. 워낙 쟁쟁한 빌런들로 인해 마이너한 캐릭터가 되었는데 최근 개봉한 <레고 배트맨 무비(The Lego Batman Movie)>에 등장하게 되었고 LEGO를 통해 미피 상품화도 되는 영광(?)을 누리게 된다.

 

제조회사 : LEGO

제품번호 : 71017

 

 

 

항간에는 최근에 개봉한 DC Comics 관련 영화 중 <레고 배트맨 무비(The Lego Batman Movie)>가 재미와 감동, 작품성을 두루 갖춘 작품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가짜 점성술로 지하세계를 장악하고 싶어하던 조디악 마스터(Zodiac Master)가 이번 시리즈에서 나와 처음 만나는 미피가 되었다.

 

 

 

몸체에 프린팅된 기호들은 각각의 별자리를 나타내는 기호들이다. 이 글을 읽는 여러분들은 어떤 별자리이신지? 나는 처녀자리~

 

 

 

최종 완성. 자신의 능력을 잘 표현해주는 게자리, 물고기자리 부품을 소지하고 있다. 절대로 식용재료를 상징화한 부품이 아니다.

 

 

 

신통방통한 조디악 마스터(Zodiac Master)의 점성술에 대해 이야기를 들은 악당들이 조디악 마스터(Zodiac Master)에게 몰려들고 있다. 하지만 악당들만 찾아온 것은 아닌 것 같다.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5)N
장난감공작소 (476)N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3,790
Today : 12 Yesterday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