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 활극형의 작품에서 선과 악의 단순한 구조(또는 일대일 매칭)의 캐릭터들만 등장하면 아무래도 작품이 밋밋해지고 다이나믹한 맛이 떨어지기 쉽다. 그 와중에 신념보다는 이익을 위해 행동하다가 결정적 순간에 분위기를 반전시켜주는 캐릭터가 있다면 작품의 재미가 쏠쏠해진다. 물론 그런 캐릭터만 있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전반적인 연출과 플롯 설정이 중요하지만...

 

대표적인 캐릭터를 꼽자면 <스타워즈(Star Wars)>시리즈의 한 솔로(Han Solo)가 있을 것이다. 처음엔 자신의 생계만을 위해 살아가다가 극적인 순간에 반란군을 도와주고 이후 반란군의 대표 인물로 성장하게 된다. 최근에 나온 <토르:라그나로크(Thor:Ragnarok)>에 등장한 스커지(Skurge)도 그러한 유형의 캐릭터라 볼 수 있는데 임팩트가 조금 약하다는 느낌이...  <닌자고(NINJAGO)>시리즈의 등장하는 로닌(Ronin)도 이러한 유형의 캐릭터라 볼 수 있을 것이다.

 

제조회사 : DECOOL

제품번호 : 0094

 

 

 

시즌 5에서부터 본격적으로 등장하는 로닌(Ronin). 이익에 따라 움직이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는데 이로 인해 닌자들이 위험에 빠지기도 한다.

 

 

 

제품 구성은 필요 이상으로 친절한 설명서 1부와 부품들이 들어있는 비닐팩 1개, 그리고 카드 한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설명서 뒷면에는 그동안 나온 제품들이 소개되어 있다.

 

 

 

디자인은 LEGO 70735제품의 미피를 카피한 것 같다. DECOOL의 페인팅 기술은 갈수록 발전하는듯. 최근엔 오리지널 제품을 생산하는 것 같은데 카피에서 벗어나야지.

 

 

 

보너스로 스크리머(Skreemer)가 들어 있는데 여전히 의문스러운 것은 과연 유령이 뭣하러 칼을 들고 물리적 공격을 하느냐는 것이다.

 

 

 

최종 완성. 참고로 로닌(Ronin)이 들고 있는 총은 발사가 가능하다. 위력이 그리 강한 것은 아니지만 사람이나 동물에게 쏘지는 말자.

 

 

 

' 이거 가지고 빚을 갚을 수 있겠나? ' 소울 아처(Soul Archer)는 로닌(Ronin)에게 빚독촉을 한다. 빚독촉에 압박을 느낀 로닌(Ronin)은 결국 어떤 행동을 했을까? 애니메이션을 보면 알 수 있으니 시간될 때 감상을 해보시길 바란다.

Posted by 문화파괴

 

쟌은 매우 지능적인 닌드로이드예요. 그는 최근에 많은 변화를 겪었으나, 닌자 팀에 기꺼이 복귀하겠다는 마음이예요. 그리고 그의 가까운 친구인 픽셀이 이제 자신의 인공지능에 통합되었기 때문에 어디를 가든 함께 할 수 있게 되었어요. 그는 얼음의 힘을 무기로 사용해요... 라고 LEGO 홈페이지에 쟌(Zane)에 대한 설명이 나와 있다.

 

로봇 주제에 감정을 가지고 있는 (대상도 로봇이지만) 쟌(Zane). 너무 로봇 차별적인 발언인가?ㅋㅋㅋ 오버테크놀로지의 로봇이라서 그런지 감정을 느낄 수 있는 것 같은데 그 감정을 가슴 속에... 아니 로봇답게 메모리카드에 담아두고 살아간다. 뛰어난 능력치와는 별개로 가끔씩은 민폐 캐릭터처럼 느껴지는데 잘 해결해나가고 있으니... 그리고 또 하나의 비밀이 밝혀진다고 하는데...

 

제조회사 : DECOOL 

제품번호 : 7099-0079

 

 

 

통칭 2.0버전 또는 티타늄 쟌(Titanium Zane)이라 불리우는 LEGO의 제품을 DECOOL에서 카피한 것이다. 물론 미니피규어 이야기이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겨져 있는 비닐팩 한 개와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한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쟌(Zane)의 얼굴은 양면 프린팅이 되어 있다. 두건을 쓰게 되면 잘 보이지는 않겠지만... 그리고 프린팅의 흰색계열이 조금 약하게 찍혀 있어 아쉽다.

 

 

 

최종 완성. 다른 무기들은 이해되는데 이 황금색 열쇠는 무엇일까? 애니메이션을 띄엄띄엄 봤더니 잘 모르겠다. 혹시 이 열쇠의 용도를 아시는 분은 알려 주시라~

 

 

 

보고싶은 픽셀(P.I.X.A.L)과의 만남. 아무리 그래도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형체가 있는 것이 좋은거 아니겠어?

Posted by 문화파괴

 

NINJAGO시리즈의 히로인이자 불의 힘을 가진 카이(Kai)의 여동생인 니야(Nya). 오빠처럼 닌자팀의 멤버가 되어 활동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했다고 한다. 사무라이 X(Samurai X)로 변신하여 닌자팀이 어려움에 처해 있을 때 나타나 도와주면서 인정을 받아 닌자팀의 일원이 되었다. 오빠인 카이(Kai)처럼 불의 힘을 가지고 있다고.

 

이번 미니피규어는 사무라이 X(Samurai X)로 변신하였을 때의 모습.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사무라이 X(Samurai X) 변신 버전은 3종류가 있는데 2015년도 버전을 DECOOL에서 카피한 것이다. 물론 원본은 LEGO제품. 니야(Nya) 미니피규어가 들어있는 LEGO원본 제품을 원하다면 9448버전을 추천한다. 그녀가 조종하는 사무라이 로봇(Samurai Mech)이 메인 컨셉인 제품인데 상당히 괜찮다.

 

제조회사 : DECOOL 

제품번호 : 0075

 

 

 

왜색을 싫어하는 사람들은 별로 좋아하지 않을 수 있겠다. 하지만 일본 회사가 자신들의 침략 전쟁을 정당화시키기 위해 만든 제품이 아니니 너무 민감하게 받아들이지 말자.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겨있는 비닐팩 한 개와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한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질이 좋냐 나쁘냐를 떠나 DECOOL의 얼굴 양면 프린팅은 상당히 만족스럽다. 일단 다양한 연출이 가능해지니 가지고 놀기 그 아니 좋겠는가!

 

 

 

최종 니야(Nya) 미니피규어 완성. 등에는 쌍검을 꽂을 수 있게 되어 있다. 사무라이 X(Samurai X)로 변신한 김에 닌자팀을 도와주러 가볼까?

 

 

 

하지만 현실은 어장 관리녀. 제이(jay)와 콜(Cole) 사이에서 왔다갔다하며 둘을 싸우게 만들었다. 다행히 나중에 화해했지만 하마터면 닌자팀에 큰 위기가 올 뻔 했다.   

Posted by 문화파괴

 

이 제품도 역시 博樂BELA의 오리지널 제품이 아닌 LEGO의 제품 30085를 있는 그대로 카피한 것이다. 재밌게도 폴리백에 들어있는 점까지 똑같이 카피하였으며 ZX 복장에 있어야할 어깨 패드를 누락시킨 점도 똑같이 카피하였다. 다만 제이(Jay)의 오른쪽 팔 부품 페인팅이 회색이어야 되는데 그건 또 카피하지 않고 그냥 파란색으로 페인팅해버렸다.

 

이 제품의 메인 캐릭터인 제이(Jay)는 원래 고물상을 운영하는 부모님 밑에서 자랐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발명품 만들기를 좋아하며 곧잘 동료들에게 선보이기도 하는데 완성도는 그닥. 더불어 입이 상당히 가벼운 편인데 그로 인해 동료들한테 핀잔을 듣기 일쑤라고 한다. 또한 카이(Kai)의 여동생 니야(Nya)에게 반해버리게 되지만 그로인해 콜(Cole)과 삼각관계에 빠지면서 팀이 위기 상황에 놓일 뻔 했다고.

 

제조회사 : 博樂BELA

제품번호 : 9765

 

 

 

폴리백 겉면 사진에서 기믹이 노출되어 있다. 그래서 흥미도가 조금 반감될 것 같다. 그리고 DECOOL처럼 NINJA까지만 제품명을 표기했다. 이왕 카피한 거 NINJAGO하고 하면 또 어떠랴~

 

 

 

제품 구성은 설명서 겸 제품 소개서 1부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 한 개로 이루어져 있다. 작은 부품들이 많으니 비닐팩을 뜯을 때 조심하자.

 

 

 

제이(Jay) 미니피규어 완성. 앞서 설명했지만 오른쪽 팔의 색상은 원래 회색인데 그냥 파란색으로 프린팅하였다.

 

 

 

뱀들이 튀어나오는 황금검(?) 보관함의 위치가 바뀌었는데 검은색 판을 힘껏 누르면 뱀들이 튀어나와 제이(Jay)를 공격하게 된다.

 

 

 

니야(Nya)에게 꽃을 선물하는 제이(Jay). 그동안 니야(Nya)를 두고 다투었지만 나중엔 콜(Cole)과 화해를 했다.  

Posted by 문화파괴

 

그렇다. 이 제품은 2011년 LEGO에서 발매한 NINJAGO시리즈에 등장하는 콜(Cole)이라는 미니피규어를 DECOOL에서카피한 제품이다. 더불어 이 제품 시리즈는 블럭 장난감뿐만 아니라 TV애니메이션으로도 제작되어 아이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었다고 한다. 그래서 지금까지 애니메이션 제작이 이어지고 있으며 덕분에 부모님들은 등골이 휘게 되었다고.

 

흙의 원소가 깃든 무기를 휘두르는 콜은 팀원들을 독려하며, 맡은 일을 거뜬히 해내는 팀의 기둥이에요. 다른 닌자들처럼 현란한 스타일은 아니지만, 소리 없이 강한 실력자라 할 수 있죠....라고 LEGO홈페이지에 콜(Cole)에 대한 소개가 나와있다. 그래서인지 복장은 검은색이고 취미가 재밌게도 기어 오르기라고 한다. 또, 주인공들 중에 얼굴 마담이라고... 어디 그 얼굴 좀 한 번 봐볼까?

 

제조회사 : DECOOL 

제품번호 : 0072

 

 

 

화산을 배경으로한 멋진 이미지 연출이 인상적이다. 흙의 닌자라서 그런가 땅을 꾹 눌러 밟고 있다. 그런데 잘 생겼다는 얼굴을 가리고 있다니...

 

 

 

제품 구성은 부품이 담긴 비닐팩과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한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DECOOL에서도 카드를 만들었던가??

 

 

 

콜(Cole) 미니피규어 완성. 제품의 퀄리티가 복불복인지 몰라도 복면 부품이 헐렁한 편이라 조금만 건드려도 휙휙 돌아간다. 아쉬운 부분이다.

 

 

 

나무에서 내려오지 못하는 고양이를 구출하기 위해 나무에 기어오르는 콜(Cole). 기어 오르기 취미가 도움이 될 때도 있으니 남들이 보기에 이상한 취미를 가진 사람들도 주눅 들지말고 열심히 취미에 정진하자. 그러다보면 주변 사람들에게 인정 받는 날이 오지 않을까?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
장난감공작소 (477)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4,777
Today : 5 Yesterday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