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비혼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혹자는 비혼은 이제 더이상 사회적 문제가 아닌 트렌드라고 이야기 한다. 나이가 차면 결혼을 하여 가정을 꾸리는 것이 당연한 것이라고 기성세대들은 이야기하고 있지만 기성세대에서도 기존에 없던 졸혼이 등장하고 있으니 세상 절대적인 것이 없다는 것을 새삼 느끼게 된다. 그럼에도 1인 가구가 점점 늘어나는 것이 과연 좋은 현상인지는 고민해봐야할 부분이다.

 

남성들이 결혼을 가장 꺼리는 이유는 출산과 양육에 대한 부담이라고 한다. 여성들이 결혼을 가장 큰 이유는 개인의 삶과 여가가 더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 다음으로 과도한 주거비용이 부담스럽다고 하는데 개인의 삶과 여가의 문제 아닌 이유라면 사회적으로 충분히 해결할 여지가 있을 것이다. 청년들의 취업이나 주거정책을 전폭적으로 지원해준다면... 물론 지금도 이런 정책들이 있지만 아직 갈 길이 멀었다고 해석하면 될 것 같다.

 

제조회사 : LEGO

제품번호 : 853340

 

 

 

결혼을 한다는 것과 결혼식을 올리는 것은 별개의 문제이기는 하다. 또한 결혼식도 정형화될 필요는 없지만 바쁜 현대인들에겐 전형적인 포맷이 편하다는 것을 부정하기도 어렵다.

 

 

 

제품 구성은 브릭 부품들이 담겨 있는 비닐팩과 바닥판 한 개, 브릭 외 부품들이 담겨진 비닐팩 한 개와 마지막으로 설명서 한 부로 이루어져 있다.

 

 

 

신랑 미피 먼저 조립 완성.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 결혼 3년차가 지난 뒤에도 이 웃음이 그대로일지는 미지수이다. (유부남들 화이팅!!!)

 

 

 

다음으로 신부 미피도 완성. 머리의 면사포가 상당히 인상적이다. 주름만 잘 잡아주면 좀 더 멋스럽게 표현이 될 것 같다.

 

 

 

참고로 신부의 머리 부품은 색깔별로 여분이 있다. 기념품으로 구매하여 장식을 할 때 실제 신부의 머리색에 맞추면 될 듯 하다.

 

 

 

3M 표시는 알만한 사람들은 알겠지만 겉종이를 떼어내면 스티커 부착면이 나온다. 바닥판에 적절하게 붙여놓자.

 

 

 

최종 완성!!!! 웨딩아치 밑의 신랑신부가 행복해보인다. 양육, 주거에 대한 고민없이 결혼하고 싶은 사람들은 편하게 결혼할 수 있는 세상이 되길 바라며!!!

 

 

 

많은 하객들이 방문한 가운데 결혼식이 열리고 있다. 좋은 일이 있으며 축하해주고 슬픈 일이 있으면 위로해주는 사이가 되자고!!!

Posted by 문화파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전문 완구판매점은 아니지만 문구점에서 간혹 완구를 판매하는 경우를 볼 수 있다. 예전에는 학교 앞 문방구가 학생들을 위한 문구들과 함께 다양한 완구를 판매 해왔다. 하지만 여러 요인으로 인하여 문방구들이 점점 사라지고 있어서 아쉬운 상황인데 비록 예전의 문방구처럼은 아니지만 곁다리라도 완구를 판매하는 문구점을 보면 많이 반가워진다. 이번 제품도 그런 문구점에서 구입한 완구이다. 소비자들에게 소비를 통한 투자만큼 손쉬운 접근법은 없을 것 같다.

 

지금의 어린 친구들은 장난감을 어떠한 경로로 어떤 곳에서 구입하는지 궁금하다. 나 어릴 적에는 온라인의 'o'도 없었던 시절이라 오로지 친구들의 정보 공유와 발품팔이만이 전부였는데... 학교 가는 길에 문방구만 5~6개가 있었던 걸로 기억한다. 어릴 적이라 돈이 그렇게 많지가 않아서 구경만 하다가 학교에 지각하기도 일수였다. 지금은 완구를 판매하는 온라인 사이트가 넘쳐나지만 발품을 팔아 장난감을 사던 시절이 그리워서 시간이 되면 지역 탐방을 가곤 한다.

 

제조회사 : COCO

제품번호 : ???

 

 

 

COCO시리즈의 가장 아쉬운 점은 제품 넘버링과 명칭이 없다는 점이다. 물론 구매자가 최대한 상상력을 발휘하여 나름의 네이밍을 해도 되긴 하지만...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들어 있는 비닐팩 한 봉지와 설명서 한 부 그리고 스티거 한 장이 들어 있다. 스티커의 퀄리티를 보니 나름 고생길이 보인다;;;

 

 

 

혹시 모르니 설명서는 언제나처럼 박제를 해놓기로 한다. 간혹가다 떨어트려서 마구잡이로 해체되는 경우가 발생하는데 이럴 때 설명서가 없으면 대략 난감해진다.

 

 

 

일단 경찰 미피를 먼저 완성!!! 외관은 평범한 퀄리티이지만 팔다리를 움직여보면 조금 뻑뻑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우선 명칭은 모르지만 차량의 몸통부터 조립을 시작한다. 나름 40개의 부품 수를 자랑하니 설명서를 잘 참고해야겠다.

 

 

 

차량 뒷편의 확성기와 무전기. 확성기와 무전기를 잘 챙겨두어야 현장에서 발생한 사안에 따라 잘 대처할 수 있으니 꼼꼼하게 챙겨두기로 한다.

 

 

 

오호라~ 바퀴의 고무 탄력성이나 플라스틱의 재질이 나쁘지 않았다. 조금 더 연마하여 좋은 오리지널 제품을 생산해내길!!!

 

 

 

최종 완성!!!! 나름 괜찮은 퀄리티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스티커 중 경찰모에 붙이는 스티커는 너무 작아서 붙이는데 곤혹스러웠다.

 

 

 

오늘도 도둑들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경찰들. 다만, 성과를 위해 엄한 사람을 범인으로 몰고 가거나 관할이 아니라고 나몰라라 하지 말자구요~

Posted by 문화파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영원한 누님 블랙 위도우(Black Widow). <아이언맨 2(Iron Man 2)>에서 스칼렛 요한슨(Scarlett Johansson)이 배역을 맡아 처음 등장한 이래 기존 마블 코믹스의 인지도와는 상관없이 마블 시리즈를 언급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캐릭터로 급부상하였다. <어벤져스: 엔드게임(Avengers: Endgame)>에서는 숭고한 희생정신을 보여주며 아쉬움과 여운을 남겼는데...

 

그러한 팬들의 마음을 달래기 위한 블랙 위도우(Black Widow) 단독 영화가 개봉되기로 하였으나... 코로나 19로 전세계적 비상사태가 걸리며 한국 기준으로 4월 30일이었던 개봉일이 11월 6일까지 미루어지게 되었다. 그 때까지 코로나 19가 진정될지 장담할 수 없으나 어찌되었든 작품은 완성되어 있으니 언젠가는 개봉이 될 것이다. 아니면 디즈니(Disney)가 넷플릭스(NETFLIX)를 잡기 위한 온라인 스트리밍 플랫폼을 구축 중이라는 소문이 있는데, 소문이 사실이라면 거기에서 볼 수 있게 될지도...

 

제조회사 : DECOOL

제품번호 : 0306

 

 

 

간만에 DECOOL제품을 만져본다. 구매 해놓은 것은 몇 년 된 것 같은데 가지고 놀 시간이 부족하다보니 이제서야 조립을 하게 되었다.

 

 

 

야무진 박스 상태와는 상대적으로 내용물이 빈약해 보이는 것은 기분 탓인가? 카피 회사들 중 나름 퀄리티가 좋은 DECOOL이니 내용물을 기대해보자.

 

 

 

역시 나쁘지 않은 퀄리티이다. 플라스틱의 마감 처리나 도색 퀄리티... 어디 흠잡을 곳이 없다. 그래서 카피에서 벗어나 오리지널 제품을 만들어 주길 바라는데 최근 봇물 터지듯 만들어내고 있다. 참고로 미피의 얼굴은 투 페이스다.

 

 

 

최종 완성 모습. 역시 블랙 위도우(Black Widow) 누님은 스틱으로 적군들을 후두려 패야 제 맛이다ㅋ

 

 

 

" 이봐~ 나타샤. 부다페스트에서 여기까지 꽤 오래왔지. 그 때 빌린 돈은 언제.... " 호크아이(Hawkeye)가 과거의 일을 조심스레 언급하며 말하지만 왠지 블랙 위도우(Black Widow)는 딴 곳을 바라보고 싶어진다.

Posted by 문화파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2020년 4월 소방공무원이 국가직으로 전환이 되었다. 열악한 업무환경 속에서 목숨을 걸고 화재진압을 해야했던 소방공무원들에 대한 처우개선을 바라는 목소리가 점점 커져갔고 지난 정부에서 고위층 공무원들이 소방공무원들에 대해 갑질행위를 한 것이 논란이 되면서 더욱 더 힘을 얻어 결국 국가직으로 전환이 된 것이다. 앞으로 안정된 여건 속에서 소방공무원들이 본연의 임무에 더욱 더 충실해질 것을 기대해본다.

 

기존에는 국가직, 지방직으로 이원화되어 있어서 각 지역의 여건에 따라 소방 서비스가 불균형적이었다. 이미 뉴스에도 몇 차례 보도되었듯이 화재진압용 장갑이 없어 일명 목장갑을 착용하고 화재현장에 출동해야하는 등 지자체의 예산이 뒷받침되지 않는 지역의 소방 서비스는 서비스의 품질 이전에 소방공무원들의 안전과도 직결되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비롯해 안전과 통제가 중요한 공공서비스는 중앙정부에서 일괄적으로 컨트롤 하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

 

제조회사 : LEGO

제품번호 : 30361

 

 

 

간만에 폴리백 제품을 만지는 것 같다. 내 개인적인 기준이지만 대형 제품보다 이런 폴리백 제품을 구하는 것이 더 어려운듯.

 

 

 

총 39개의 부품이 들어 있으며 친절한 설명서 1부가 동봉되어 있다. 설명서는 LEGO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우선 소방수 미피를 조립. 깔끔한 몸통 프린팅과 함께 반들반들한 소방용 헬멧이 인상적이다. 본격적인 차량 조립을 위해 렛츠고!!!

 

 

 

설명서에 워낙 잘 설명되어 있는지라 그닥 어렵지 않게 조립할 수 있다. 그런데 사륜바이크가 도심에서도 필요한 상황이 발생할까?

 

 

 

생각해보니 도심 내에서도 작은 산과 같은 자연 환경을 일정 부분 보존한 지역에서는 유사시에 ATV가 필요할지도 모르겠다.

 

 

 

이제 바퀴만 조립하면 완성이 코 앞이다. 확실히 LEGO와 카피 제품의 차이는 고무바퀴의 재질에서도 확연하게 드러난다. 스무스한 이 느낌!!!

 

 

 

소방 ATV(Fire ATV) 완성!!!! 이제 도로 조건이 좋지 않은 곳에서 혹여나 화재가 발생해도 출동에 지장이 없을 것 같다!!!

 

 

 

COGO의 소방차(消防车)팀과 연합 훈련이다!!! 평소에 꾸준한 훈련을 해두어야 실제 화재 현장에 투입되어도 당황하지 않을 수 있다.

Posted by 문화파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단짝인 스퀴피(Squiffy)와 함께 스카이 해적단의 멤버가 된 부코(Bucko)는 원래 말썽피우는 것이 일상인 닌자고 시티의 시민이었다. 일하는 곳곳마다 말썽을 일으켜 쫓겨났지만 여전히 말썽부리기를 멈추지 않던 와중 스카이 해적단의 나다칸(Nadakhan)에게 픽업이 되어 해적이 된 것이었다. 어찌보면 자신의 적성에 맞고 쫓겨날 일이 없는 안정적인 일자리를 가지게 되어 개인에겐 도움이 될 수 있겠으나 평화로운 삶을 원하는 닌자고 시티의 사람들에겐 불행한 일이 아닐 수 없을 것이다.

 

이렇게만 이야기하면 부코(Bucko)가 상당히 무능력한 캐릭터처럼 보일지 몰라도 나름 특기를 가지고 있다. 단짝 스퀴피(Squiffy)와 같은 능력인데 소리가 들리지 않을 정도로 멀리 떨어져 있어도 대상의 입술 모양을 보고 무슨 말인지 읽어낸다. 그래서 닌자고 일행을 감시하는 역할을 부여받기도 하지만 외려 역으로 당하기도... 여튼 자코 캐릭터이지만 일반적인 자코 캐릭터보다 조금은 더 비중이 있는 부코(Bucko)를 만나보자.

 

제조회사 : 將LELE

제품번호 : 79267

 

 

 

LEGO 70604 제품에서 스퀴피(Squiffy)가 착용하는 날 수 있는 탈 것인데 將LELE제품에서는 부코(Bucko)가 사용 중이다.

 

 

 

부품들이 들어 있는 비닐팩과 함께 설명서 한 장이 들어 있다. 설명서는 날 수 있는 탈 것을 조립하는 방법이 나와 있다.

 

 

 

혹시나 몰라서 설명서를 박제해놓는다. 설명서가 필요한 사람들이 있을지도 모르니... 혹시나 내가 필요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고...

 

 

 

미피의 퀄리티는 전반적으로 준수하다. 다만, 팔부분을 조립할 때 상당히 뻑뻑했다. 이렇게 카피 제품의 한계를 보여주고 있으니 흐뭇(?)하다.

 

 

 

날 수 있는 탈 것을 조립 중인 부코(Bucko). 말썽만 부리다가 간만에 진지하게 집중하려고 하니 다소 어색해졌다.

 

 

 

짜잔~ 날 수 있는 탈 것 완성!!! 이것을 타면 닌자고 일당을 제압할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이 생기는 부코(Bucko)였다.

 

 

 

"우헤헤~ 이 녀석들!!! 위에서 찍어 눌러주마" 패기넘치는 부코(Bucko)의 공격에 닌자고 일행은 당황했으나... 곧 반격을 가할 것 같다.

Posted by 문화파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12)
장난감공작소 (503)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45,907
Today : 0 Yesterday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