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례적이다라는 표현을 아주 적합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된 사례가 생겼다. 1998년 일본 문화가 개방된 이례 많은 일본 문화 컨텐츠들이 합법적으로 수입이 되었지만 소위 말하는 왜색(倭色)이 짙은 작품들은 수입되지 못했다. 슈퍼전대 시리즈(スーパー戦隊シリーズ)도 예외는 아니었는데 <닌자전대 카쿠레인저(忍者戦隊カクレンジャー)>처럼 이름에서부터 일색이 짙은 작품은 국내에 방영되지 못했다. <인풍전대 허리케인저(忍風戦隊ハリケンジャー)>는 <허리케인 레인저스>라는 로컬네이밍으로 겨우 극장판이 수입되었지만 닌자가 소재가 되는 슈퍼전대 시리즈(スーパー戦隊シリーズ) TV판은 볼 수 없었다.

 

하지만 <수리검전대 닌닌저(手裏剣戦隊ニンニンジャー)> TV판이 <파워레인저 닌자포스>라는 로컬네이밍을 거치면서 한국에서 방영되었다. 닌자라는 단어가 들어가 있음에도. 한국의 슈퍼전대 시리즈(スーパー戦隊シリーズ) 매니아들은 당연히 환호를 하였으며 이에 부응하기라도 하듯 BANDAI에서 관련 완구를 공격적으로 국내 시장에 풀어버렸다. 그리고 그 중 한 제품 시리즈는 일반 편의점에서도 볼 수 있게 되었는데 미니프라 수리검합체시리즈가 바로 그것이다.

 

모델명 : 미니프라 수리검합체 시리즈01

원작자 : ⓒTOEI COMPANY, LTD. / BANDAI

제조자 : Megahouse Corporation

수입자 : (주) 에스에이치글로벌코리아

제조일 : 2016. 05.

 

 

 

슈퍼전대 시리즈(スーパー戦隊シリーズ)의 미니프라를 한글판으로 만져보게 되다니... 이 얼마나 꿈만 같은 일이 아니랸 말이냐!!! 고맙게도 랜덤이 아닌 선택형이다. 제품은 트레인닌자B(ビュンマルB)

 

 

제품 구성은 런너 두 장과 제품 소개서 한 부, 합체 설명서 한 부 그리고 껌 하나로 이루어져 있다. 완구를 사니 껌을 주는구나ㅋ

 

 

 

조립 설명서는 박스 안에 인쇄가 되어 있으므로 박스를 해체할 때 마구 찢어버리면 곤란한 상황을 맞이하게 되니 주의 하자.

 

 

 

조립은 그리 어렵지 않은데 스티커를 붙이는 일이 상당히 고된 작업. 미세하게 접착을 시켜야 되는 부분이 있어 간만에 초집중을 하였다.

 

 

 

하지만 결국 스티커 3번과 20번은 붙이는 것을 포기하였다. 차라리 나중에 도색을 배워 직접 칠하는 것이 나을지도... 스티커의 수명도 오래 가지 못할 것 같으니...

 

 

 

이 부분은 골반이 되는 부분인데 상당히 뻑뻑하다. 무리하게 힘을 주었다간 뿌러질 것 같아 힘조절을 하느라 힘들었다.

 

 

 

트레인닌자B(ビュンマルB)로 일단 첫 스타트를 끊었다. 앞으로 4개의 미니프라를 모으면 합체된 닌자킹(シュリケンジン)을 볼 수 있게 된다. 숨지 않고 통쾌!!!

Posted by 문화파괴

통상 양산형 자쿠II라 불리우는 MS-06F 자쿠II(MS-06F ザクII)는 <기동전사 건담(機動戦士 ガンダム)>에서 첫 등장한 이후로 지온공국의 상징적인 모빌슈트가 되었으며 지온공국 측의 주인공 캐릭터들은 각자의 전용기가 있을 정도이다. 물론 갈수록 성능이 뛰어난 연방군 모빌슈트들이 등장하면서 전장의 별이 되어 버렸지만...

 

이후 새로운 시리즈가 등장할 때마다 자쿠II(ザクII)에 원류를 둔 다양한 개량형 모빌슈트들도 같이 등장하였다. 비록 주력 병기에서 점점 밀리면서 자코캐릭터가 되어가고 있지만 자쿠II(ザクII)가 지온공국을 대표하는 모빌슈트라는 것은 여전히 유효하다. 더불어 건담(ガンダム)의 활약을 눈부시게 만들어주는 역할도;;;

 

모델명 : ASSAULT KINGDOM

제조자 : BANDAI HONG KONG CO. LTD.

수입자 : 반다이 코리아(주)

제조일 : 2014. 05. 27

 

 

 

원소스 멀티유즈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는 BANDAI의 생산능력. 그만큼 일본 시장도 크지만 해외에도 많은 마니아를 확보하고 있다는 것도 그 힘의 원천이리라~

 

 

 

제품 구성은 다섯 파트로 구분되는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 한 개로 구성되어 있으며 박스를 뜯어보면 피규어 스탠드 조립 방법과 다른 종류의 스탠드와 합체하면 모빌슈트 이동차량인 삼손 트레일러(サムソントレーラー)를 만들 수 있게끔 되어 있다.

 

 

 

다양한 연출이 가능한 파츠들이 존재한다. 압도적인 가동성 뿐만 아니라 구매자의 취향에 따라 연출을 할 수 있도록 섬세한 구성을 해놓았다.

 

 

 

MS-06F 자쿠II(MS-06F ザクII) 본체 완성. 사실상 가조립이 되어 있기 때문에 조립에 크게 신경 쓰지 않아도 되며 무엇보다 채색이 되어 있다는 점. 나같은 무채색(?) 콜렉터들에겐 반가운 일이다.

 

 

 

박스 겉면의 이미지처럼 연출을 해보았다. 보다사피 가동력이 카피라이트처럼 정말 압도적일 정도로 좋다.

 

 

피규어 스탠드에 MS-06F 자쿠II(MS-06F ザクII)를 거치한 모습. 남는 파츠들도 관리하기 편하게 되어 있다.

 

 

 

숙적 건담(ガンダム)과의 사투. " 내가 너 나오기 전까지 짱 먹었단 말이닷!!! " 분노에 차오른 자쿠II(ザクII)는 혼신을 다해 건담(ガンダム)을 격파하려 한다.

Posted by 문화파괴

2008년 방영된 <염신전대 고온저(炎神戦隊ゴーオンジャー)>는 슈퍼전대 시리즈 중 32번째 작품이며 한 풀 죽어가던 슈퍼전대 시리즈를 중흥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컨셉은 자동차 + 동물. 그러한 컨셉을 담아낸 동료 메카닉을 염신이라 부른다. 국내에서는 <파워레인저 엔진포스>라는 로컬네이밍으로 2009년에 방영된 바 있다.

 

고온저 멤버 중 한 명인 고온블랙(ゴーオンブラック)은 고온골드(ゴーオンゴールド)와 함께 2화에서 정식 멤버로 등장한다. 고온블랙(ゴーオンブラック)의 성격은 상당히 열정적인 편인데 때로는 그러한 열정이 지나쳐 사건을 불러 일으키기도 한다. 더불어 재미난 사실은 고온블랙(ゴーオンブラック)의 이전 직업은 경찰. 최종화를 보면 그의 진로는 확실했다.

 

모델명 : 콜렉터 피규어 시리즈

원작자 : ⓒ石森プロ・テレビ朝日・東映AG・東映

발매원 : 株式会社バンダイ

수입자 : 하비프러스(주)

제조일 : 2014. 01

 

 

 

이런 식의 랜덤 제품이 불확실성의 재미를 던져주긴 하지만 주머니 사정이 넉넉하지 못한 콜렉터에게는 부담이 될 수도 있다.

 

 

 

자 이번엔 등장한 캐릭터는 과연 누구일까나? 그런데 부품의 크기에 비해 너무 과포장한 것이 아닌가 싶다.

 

 

 

전9종의 제품 중 등장한 캐릭터는 고온블랙(ゴーオンブラック). 거치대에 쓰여져 있는 かっこよすぎる는 한글로 번역하면 너무 멋져 정도가 될 듯~ 이 말은 고온블랙(ゴーオンブラック)의 주요 감탄사이기도 하다.

 

 

 

캡틴 레드(ゴーカイレッド)와의 급만남. 이전의 슈퍼전대 영웅들이 한 번씩 등장하는 <해적전대 고카이저(海賊戦隊ゴーカイジャー)>에 고온블랙(ゴーオンブラック)은 등장하지 않았다.

Posted by 문화파괴

모델명 : RX-78-02 GUNDAM [GUNDAM THE ORIGIN] A:ショルダーキャノン装備

제조자 : Bandai Namco Asia Company Limited

수입자 : 반다이남코코리아 주식회사

제조일 : 2016. 08. 02

 

차세대 액션 피규어의 표준 모델 "유니버설 유닛"제1탄이 등장. 3.34 인치 (약 8.5cm) 크기를 기준으로 채색이 된 피규어에, 풀ABS의 선명하고 정밀한 조형이 제공된 씰에 의한 디테일 표현이 모빌 슈트의 "리얼리티"를 높이고 있습니다. 가동성도 뛰어나고 무장 옵션 등의 플레이 밸류도 넘치는 새로운 가능성을 가진 로봇 피규어 시리즈입니다. 지금 시리즈의 각 기체에 2개의 무장 바리에이션이 존재합니다... 라고 BANDAI 홈페이지에 시리즈 설명을 구글번역기 도움 + 배운지 오래된 일본어 독해 능력을 발휘하여 옮겨본다.

 

다들 잘 알겠지만 새로운 버전이라고 해봤자 기존의 제품들을 다양한 바리에이션으로 분화시켜 팔아먹겠다는 속셈인거고 제작사의 그러한 속셈을 알면서도 우리같은 오타쿠들은 열심히 돈을 모아 구입하며 수집한다. 조금 더 욕심을 내어본다면 너무 주인공급 제품들만 팔아먹지 말고 주인공을 더욱 돋보이게 하기 위한 조연 캐릭터나 유닛들도 발매했으면하는 바람이 있는 것. 물론 어느 정도 해주고 있지만 최근 들어 주인공급 제품들만 보이는 것 같다.

 

 

 

처음 살 때는 대충 보고 FW Gundam Converge시리즈의 새로운 버전인가 하고 구매를 했다. 그래서 프라모델이라고 생각을 하지 못했는데...

 

 

 

기체는 총 4개이지만 2가지 다른 타입이라 총 8종류라고 보면 된다. 어떤 기체가 있는지 알 수 있는데 어떤 타입인지는 모르는 랜덤이다.

 

 

 

몸통은 조립이 되어 있었고 런너라고 봐야할지 모르겠으나 5개의 런너와 스티커 한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참고로 GUNDAM THE ORIGIN버전의 RX-78-02 건담이다.

 

 

 

상자를 뜯을 때 조심하자. 내부에 설명서가 인쇄되어 있다. 하지만 설명서의 친절함은 찾아볼 수 없다.

 

 

 

불친절한 설명서 덕에 좌우 방향을 신경써서 조립해야만 했다. 또한 부품도 너무나 작아 니퍼로 분리할 때나 다듬을 때 힘들었다. (커터에 손가락이 찔려 살짝 피가 나기도 ㅠ.ㅠ)

 

 

 

일단 본체 완성. 크기는 대략 라이터만한 크기. 앞서 8.5cm라는 크기를 실감시켜 주기엔 라이터와의 비교가 적절한 것 같다.

 

 

 

A타입의 숄더 캐논 버전의 건담 완성!!! 내심 B타입인 바주카포가 나오길 바라였지만 내 뜻대로 되는게 하나도 없네~ 가동성은 어느 정도 만족스러운 수준이다.

 

 

 

" 나의 발차기를 받아랏!!! " 태권브이의 앞발차기가 작렬하지만 빔라이플을 든 RX-78-02 건담은 마냥 웃기기만 하다. 

Posted by 문화파괴

슈퍼전대 시리즈(スーパー戦隊シリーズ) 35주년을 기념하며 2011년 첫 방영된 <해적전대 고카이저(海賊戦隊ゴーカイジャー)>. 무엇보다 흥미로웠던 부분은 레인저 키라는 아이템을 사용하여 그동안 등장했던 슈퍼전대 전사들로 변신을 하고 그 능력들을 사용할 수 있던 부분이다. 전투 상황에 맞게 변신하여 호쾌하게 악당들을 물리쳤을 때의 쾌감이란~

 

리더인 캡틴 레드(ゴーカイレッド)의 캐릭터도 참 재밌었는데 뭔가 진지하듯 보이지만 나름의 개그와 나름의 감정 표현이 있었다는 것. 여러가지 불운했던 상황들이 그의 감정표현에 영향을 주었던 것 같다. 그럼에도 츤데레적인 표현으로 동료들과 지구인들을 구할 때는 왠지 모를 귀여움이 느껴지기도... 작품 종영이 2012년 2월이니 벌써 3년전 일이 되어가고 우리는 그를 완구로 만나는 수 밖에 없다.

 

모델명 : 콜렉터 피규어 시리즈

원작자 : ⓒ石森プロ・テレビ朝日・東映AG・東映

발매원 : 株式会社バンダイ

수입자 : 하비프러스(주)

제조일 : 2013. 05

 

 

 

총 9종류의 캐릭터들이 대기하고 있는 이번 제품은 해적전대 캐릭터들만 들어 있는 것이 아니다. 궁금하면 직접 구매를~

 

 

 

제품 구성은 비닐팩 하나인데 네 등분이 되어 있고 부품도 네 가지이다. 진열판에 쓰여져 있는 派手に 行くぜっ!는 번역하면 화려하게 가자이고 해적전대 전사들이 전투를 시작할 때 내뱉는 구호이다.

 

 

 

대두형태의 아주 귀여운 피규어이다. 다만 지지대 없이는 단독으로 직립할 수 없다는 한계를 가지고 있다.

 

 

 

일반적 형태의 캡틴 레드(ゴーカイレッド)와의 크기 비교. 크기는 다르지만 저마다의 유용함으로 재밌게 가지고 놀면 그만~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5)N
장난감공작소 (476)N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3,790
Today : 12 Yesterday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