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제품은 지난 번 소개한 바 있는 붉은독수리기사(飞鹰骑士)에 대응하는 제품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 중세시대의 세력 간 대결을 배경으로 만든 제품인데 힘의 균형이 맞아야 이야기가 되지 않겠는가ㅋ 나 또한 대응한다는 차원에서 각 진영간의 이야기를 만들어 재미나게 가지고 놀기 위해 구입했다. 물론 이런 놀이를 즐겨한다고 해서 중세시대를 동경한다는 것은 아니다. 음...중세시대의 자연환경적 널널함은 동경한다. 다시 말해 빌딩 숲과 자동차로 빽빽한 환경이 아닌 우거진 숲과 풀 숲 사이의 오솔길을 동경한다는 것. (서울에서 살다보니 더 그런 것 같다)

 

가지고 논다는 것이 그냥 막 노는 것도 있을 수 있겠지만 어렸을 때 부터 생각나는대로 놀지는 않았다. 하나의 세계관을 만들고 장난감들에게 캐릭터성을 부여하여 이야기가 이어지듯이 놀았다. 마치 판타지소설 쓰듯이. 지금은 장난감들의 배경 스토리를 알게 되어 그걸 엮어서 가지고 놀려고 한다. 너무 장난감 놀이에 정성을 쏟는 것처럼 보일 수 있겠지만 이왕 가지고 노는거 제대로 놀아보겠다는 것이니 이상하게 생각하지 마시길~

 

제조회사 : Enlighten啓蒙

제품번호 : 1009

 

 

 

狮王骑士를 직역하면 사자왕기사이지만 저번에도 말했듯이 이미 세력명을 푸른사자왕국이라고 정해놓아서 그냥 푸른사자기사라 부르기로 했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 한 개와 친절한 설명서 1부로 이루어져 있다. 총 19개의 부품을 조립하면 완성할 수 있다고 한다.

 

 

 

먼저 기사 미니피규어 완성, 지난 번 붉은독수리기사(飞鹰骑士)는 하후돈(夏侯惇) 느낌이었는데 이번 푸른사자기사(狮王骑士)는 전형적인 느낌이라고나 할까.

 

 

  

말까지 완성. 방패 달고 깃발 달고 기사까지 태우니 말은 엄청나게 고생할 것 같다. 거기다가 기사가 든 무기는 무식하게도 큰 도끼이다.

 

 

 

숙적 붉은독수리기사(飞鹰骑士)와의 만남. 곧 목숨 걸린 전투로 이어진다. 과연 누가 승자가 될 것인가!!!

Posted by 문화파괴

 

나팔수가 정치적인 의미로 쓰이게 되면 상당히 부정적인 의미로 쓰인다. 독립적으로 움직여야 될 단체나 개인이 특정한 권력의 입장을 대변하거나 선동하는 경우를 나팔수라고 부르는데 군사적인 의미에서 나팔수는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 기본적으로 긴급한 상황에서 약속된 간략한 신호로 상황 전파를 해야되는 입장이라 한시도 긴장을 늦추어서도 안 된다.

 

특히 통신 체계가 발달하지 못한 과거에 나팔수는 더욱 중요한 위치일 수 밖에 없다. 긴급한 상황을 전파해야하는데 타이밍을 놓치게 되면 자칫 부대 전멸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은 조기경보기를 비롯한 각종 레이더망과 신호체계의 발달로 나팔수는 의전행사 때나 볼 수 있지만 과거에는 중요한 위치였다. 연결지어 설명을 첨부하자면 인터넷의 시초도 미국 국방성의 내부 연결망에서 비롯되었다는 점도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제조회사 : Enlighten啓蒙

제품번호 : 1001

 

 

 

과거에 나팔수(号旗兵)뿐만 아니라 다른 통신체계도 있었다. 대표적으로 봉화가 그렇고 파발마를 통해 서신으로 정보를 전달하기도 했다. 하지만 전장에서의 긴급상황은 역시 나팔수(号旗兵)의 역할이 크다.

 

 

 

제품 구성은 부픔들이 담긴 비닐팩과 친절한 설명서 1부로 이루어져 있으며 총 16개의 부품을 조립하면 완성할 수 있다고 한다.

 

 

 

소품으로는 깃발과 뿔피리 그리고 엄폐물이 있다. 그런데 나팔수(号旗兵)가 깃발을 들고 있으면 적의 표적이 쉽게 되지 않을까?

 

 

 

병사 미니피규어까지 완성. 병사의 표정이 믿음직하다. 그런데 무기가 하나도 없다. 나팔수(号旗兵)도 결국 병사인데 무장을 해야되는 것 아닌가? 하다못해 단검이라도 착용하면 좋을 것 같다.

 

 

 

앗!!! 저것은 붉은독수리군단이잖아. 어서 뿔피리를 불어서 적병의 출현을 알려야겠다. 뿌~~~~ 왠지 부부젤라의 소리가 들리는듯 하다.

Posted by 문화파괴

 

기사를 영어로 하면 Knight인데 소년 혹은 시동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가 말을 탄 무장이라는 의미로 변했고 후에는 우리가 알고 있는 중기병 특권 계층을 이르는 말로 변화하였다. 말이라는 동물을 기르고 훈련시키려면 돈이 적지 않게 드는데 그 정도의 재산을 가지고 있을 수 있는 것은 귀족들이 유리했고 봉건제와 맞물려 기사 계급은 준귀족이 되었던 것이다. 그러다보니 이름 뿐인 기사들이 나중에는 많아졌고 총기의 발전과 봉건제의 몰락 속에 기사 계급은 영국 황실의 이벤트에서나 볼 수 있는 명예직으로 바뀌게 되었다.

 

붉은독수리기사(飞鹰骑士)라고 제품명을 나름 정하였지만 엄밀히 따지면 鹰은 독수리가 아니라 매를 뜻한다. 이 제품을 미리 접했더라면 붉은독수리기사가 아닌 붉은매(?? 만화인가 ??)기사라고 했을텐데 앞선 Enlighten啓蒙 Knights Castle Series제품을 소개하면서 붉은독수리군단이라고 해버려 그냥 붉은독수리라고 하는 것이니 이해해주길 바란다. 참고로 鹰은 鷹의 간자체이다. Enlighten啓蒙제품 덕에 중국식 간자체를 많이 배우게 된다.

 

제조회사 : Enlighten啓蒙

제품번호 : 1010

 

 

 

하긴 뭐 독수리가 매목에 속하는 것이니 별탈은 없겠지만 휘장에 그려진 그림은 독수리가 아닌 매에 가까우니 엄한 동물을 대머리로 만들어 미안하다고나 할까? 참고로 독수리는 대머리수리를 말하는 것이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과 친절한 설명서로 이루어져 있으며 총 19개의 부품을 조립하면 완성할 수 있다고 한다.

 

 

 

붉은독수리기사(飞鹰骑士) 미니피규어 완성. 한 쪽 눈이 애꾸눈이면 하후돈(夏侯惇)인건가? 여하튼 나름 카리스마가 넘친다.

 

 

 

다음으로 말 피규어 완성, 높은 깃대가 인상적이다. 방패도 달려 있는데 (복불복일 가능성이 크지만) 방패에 붙여져 있는 스티커가 약간 울어 있었다. 쩝;;;

 

 

 

말에 기사를 태우고 전진하자!! 기사 양반 왕십리로 갑시다.....가 아니라 전장을 향해 나아가자. 왠지 말이 힘들어 보인다.

 

 

 

전장을 누비는 붉은독수리기사(飞鹰骑士). 푸른 사자 왕국의 졸개들을 거침없이 쓸어버리고 붉은 독수리 군단의 승리를 쟁취하자!!!

Posted by 문화파괴

 

대포의 발달은 전쟁사의 커다란 변화를 가져왔다. 지상전만 보더라도 중세의 축성술을 무용지물로 만들어버리며 전쟁의 양상을 바꾸어 놓았다. 1453년 오스만제국의 콘스탄티노플 함락 과정에서 등장한 대포의 위력을 보면 알 수 있다. 물론 부정확한 명중률로 인하여 직접적인 함락의 요인이라고 보기는 어려울 수 있겠지만 포신 8m에 달하는 초대형 화포의 등장으로 인한 무시무시한 파괴력과 성곽 무력화는 전쟁의 양상을 바꾸기엔 충분했다.

 

전쟁/무기의 발달사(史)를 보면 상당히 흥미롭지만 그 당시의 민중들에게는 끔찍한 일이었을 것이다. 힘 없는 민중 입장에서야 누가 군주가 되든 어차피 착취당하는 것은 마찬가지인데 전쟁의 의미가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임진왜란 당시에 노비들이 점령지 유화정책(물자가 넉넉했던 초기에만 했다고 함)을 폈던 왜에게 투항하고 왜군이 되어 싸웠다는 기록을 보면 알 수 있다. 여기에 얼치기 민족주의를 대입시켜서 비판적으로만 보기엔 당시 노비들의 생활은 너무나 비참했다.

 

제조회사 : Enlighten啓蒙

제품번호 : 1012

 

 

 

제품명 네이밍이 살짝 아쉽다. 넓은 의미에서 전투가 맞긴 맞지만 그래도 대포가 들어 있으니 대포라고 해도 괜찮았을텐데.

 

 

 

제품 구성은 각종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 2개와 친절한 설명서로 이루어져 있다. 원래 비닐팩 2개는 큰 비닐팩에 같이 담겨 있었다.

 

 

 

푸른 사자 왕국과 붉은 독수리 군단의 기사 미니피규어가 들어 있다. 망토가 상당히 튼튼한 천으로 만들어져 있어 만족스러웠다. 눈의 흉터 때문인지 붉은 독수리 군단의 기사가 더 백전노장 같다.

 

 

  

대포가 있으면 마땅히 포병이 들어 있어야지 기사인 내가 왜 이걸 조립하고 있단 말인가!!! 포신이 상당히 무거워 보인다.

 

 

 

대포 수레를 끌 말을 데리고 왔다. 도저히 인력(人力)으로는 무리데쓰이고 마력(馬力)이 필요하다. 그리고 실제 대포는 발사 가능하다. 대포 앞의 둥근 회색 블럭을 대포 안에 집어 넣고 대포 뒷 꽁무니를 잡아 땡겨 놓으면 발사 된다. 역시 사람에게 쏘면 안 된다.

 

 

 

완성이다!!! 붉은 독수리 군단에 중요한 무기가 생겼다. 이로써 푸른 사장 왕국과의 전력차를 좁혔다. 그런데 포병을 구해야 겠군.

 

 

 

형제 요새(Fraternal Fort) 따위야 대포 한 방으로 무너트려 주겠어!!! 점점 전쟁의 기운이 짙어지고 있다. 힘 없는 백성들이여 도망쳐라. 전장에 끌려가면 개죽음 뿐!!!   

Posted by 문화파괴

 

아마도 역사적 배경으로 만들어진 전쟁 게임을 좀 해본 사람이라면 발리스타(Ballista)가 무엇인지는 대충 알 것이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고대부터 발리스타(Ballista)를 사용해왔다. 크기와 발사체 등의 차이는 다소 있지만 활의 원리를 이용하여 대형화시킨 공성병기 발리스타(Ballista). 파괴력도 파괴력이지만 점점 크기가 커지면서 그 위압감도 무시 못했다. 화승총이 개발되면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버렸지만...

 

파괴력이 강력해지고 크기가 커질수록 운영하는 병사의 인원과 훈련도가 중요해졌는데 위정자들의 사리사욕으로 인한 정치적 혼란이 야기되어 운영이 제대로 안 되면 있으나마나한 고물단지가 되어버린다. 고려시대에 고려시대판 발리스타(Ballista)인 천균노(千鈞弩 : 약 3만근의 무게를 지닌 쇠뇌)를 운영하는 정예부대가 있었지만 고려말 국정 혼란과 함께 화약이 등장하면서 무용지물이 되어버렸다.

 

제조회사 : Enlighten啓蒙

제품번호 : 1011

 

 

 

Enlighten啓蒙의 중형 발리스타(Heavy Ballista). 보기만해도 상당한 파워를 자랑할 것만 같다. 실제 발사가 가능한지는 조립해봐야 알 수 있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 2개와 친절한 설명서로 이루어져 있다. 원래는 비닐팩 하나에 2개의 비닐팩이 담겨져 있었으니 참고하시길.

 

 

 

먼저 병사 미니피규어 완성. 늠름한 모습인데 머리가 왠지 커보이는 것은 기분 탓인가? 중형 발리스타(Heavy Ballista)를 만들어보자!!!

 

 

 

차근차근 중심틀을 잘 만들어야 한다. 사진에서 잘못 조립된 부분이 있다. 고정대가 있는 회색 1X1 부품의 위치가 바뀌었다. 급하게 서둘다 보면 이런 일이 발생한다;;;

 

 

  

중형 발리스타(Heavy Ballista) 완성. 상당히 만족스러운 제품이다. 대형 화살 장전과 발사가 가능하다. 사진처럼 노리쇠를 고정시켜놓자.

 

 

 

오~ 우리에게도 중형 발리스타(Heavy Ballista)가 생겼구나. 이제 붉은 독수리 군단과 해적들이 덤벼도 무서울 것이 없겠구나. 저 멀리서 붉은 독수리 군단의 첩자가 이 광경을 염탐하고 있다.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5)N
장난감공작소 (476)N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3,790
Today : 12 Yesterday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