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옛적 전설처럼 내려오는 유머가 있다. 미술 시험시간에 생각하는 사람을 조각한 조각가의 이름을 쓰라는 문제가 있었고 똑똑한 친구는 로댕이라고 정답을 적었다. 그 뒤에서 몰래 훔쳐 보고 있던 친구는 너무 똑같이 쓰면 컨닝한 것이 들통날까봐 오뎅이라 적었는데 또 그 뒤에 있던 친구도 마찬가지로 컨닝을 하면서 들통나지 않게 하려고 덴뿌라라고 적었다는 이야기이다. 물론 나는 이런 유머가 유행하던 시절을 살지 않았지만 전설처럼 건너 건너 듣게 되었다;;;

 

이 유머의 주인공은 오귀스트 로댕(Auguste Rodin)은 유명한 프랑스의 조각가이다. 앞서 이야기한 <생각하는 사람(Le Penseur)>를 비롯하여 <칼레의 시민(Les Bourgeois de Calais)>, <지옥의 문(La Porte de l'Enfer)> 등 주옥같은 조각들을 남기며 근대 조각계에 큰 영향을 끼쳤다. 그 당시까지 조각의 기준이라 생각되었던 인체비례의 정확성, 사실주의적 관점에서의 정밀한 조각에서 벗어나 작품에 감정을 이입하고 그의 주관대로 조각하여 그만의 조각풍을 만든 것이다. 그로인해 주문자들과 잦은 마찰이 있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이를 패러디한 <생각없는 사람(考えない人)>시리즈는 로댕의 유지를 받들어 형식을 파괴한 미술품 피규어로 해석해도 되는 걸까?

 

제품명 : 考えない人

판매자 : (株)タカラトミーアーツ

수입자 : (주)티아츠코리아

제조일 : 2016. 07

 

 

 

언제나 랜덤의 시간은 경건한 마음가짐을 가지게 해준다. 과연 어떤 작품이 나를 기다리고 있을까? 총 6개의 제품 중 하나를 영접할 수 있는 바로 그 순간이다!!!

 

 

 

제품의 구성은 제품에 대한 설명서 한 부와 제품이 담겨 있는 비닐팩 한 개로 구성이 되어 있다. 로댕의 마음으로 비닐팩을 뜯어 보자!!!

 

 

 

등장한 친구는 너무 생각없어 거꾸로 얼굴을 박은 사람(考えなさすぎて刺さる人)이다. 오~ 이 유니크함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아무리 생각이 없어도 복근은 잘 단련시켰나보다. 문득 내 아랫배를 보니 피규어만도 못한 인간처럼 느껴져 한숨이 나왔다. 하지만 다이어트는 영어로 투모로우라고 하니 지키지 못할 일은 하지말자!!!

 

 

 

너무 생각없어 거꾸로 얼굴을 박은 사람(考えなさすぎて刺さる人)의 박힌 머리를 빼내기 위해 장난감 친구들이 뭉쳤다. 하지만 너무 생각없어 거꾸로 얼굴을 박은 사람(考えなさすぎて刺さる人)은 그것을 원하지 않는 것 같다. 아차!! 생각을 해버렸구나!!!

Posted by 문화파괴

어떤 책에서 읽었더라? 갑자기 생각이 안 나는데 인간에게 길들여진 동물들이 야생의 동물들보다 오래살 수 있는 여러 가지 요인이 있는데 그 중에 하나가 수면 시간이라고 한다. 야생의 동물들은 언제든 외부 침입자를 대비하기 위해 깊게 잘 수 없고 깨어 있어도 항상 긴장하고 있어야 되기 때문에 수명이 짧을 수밖에 없으며 인간에게 길들여진 동물들은 푹 자고 푹 쉴 수 있기 때문에 수명이 길어질 수 있었던 것이라고.

 

그런데 인간도 인간 나름이라고 생각한다. 뉴스에 간간히 등장하는 동물 학대 사건. 동물을 학대하는 인간과 같이 사는 동물들은 야생과 다름없이 극심한 스트레스와 외상으로 인하여 수명이 단축될 수밖에 없다. 도대체 말 못하는 동물들을 왜 괴롭히고 왜 학대하는지. 인간이 동물보다 우월한 점은 동물들과 공존해야된다는 생각과 행동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제품명 : のんきだ寝 第4弾

판매자 : (株)タカラトミーアーツ 

수입자 : (주)티아츠코리아

제조일 : 2016. 07

 

 

 

시리즈 명칭의 로컬네이밍이 한가로운 낮잠인데 오리지널 시리즈명은 のんきだ寝. 태평하게 자다라는 뜻이다. 미묘하지만 분명 해석의 차이는 있다.

 

 

 

갸샤폰(カシャポン)의 묘미는 어떤 제품이 나올지 모른다는거. 6개의 제품 중 어떤 동물이 나올 것인가!!!

 

 

 

제품 구성은 제품에 대한 설명서 한 부와 제품이 들어 있는 비닐팩 한 개로 구성되어 있다. 이게 벌써 네번째 시리즈라는데 꾸준히 인기가 많은듯.

 

 

 

이번 시리즈에서 처음 습득한 동물은 바로 고양이(ネコ). 집에서도 고양이를 키우는데 이런 모습으로 자는 것을 종종 목격하여 저절로 아빠 미소가~ ^^

 

 

 

생선을 배불리 먹고 잠든 고양이(ネコ)의 남은 생선을 노리는 아즈라엘(Azrael). 아서라~ 그러다 괜히 피볼라~

Posted by 문화파괴

한 상점가 외곽에 있는 작은 화과자 가게인 웅묘당. 그곳에서 팔고 있는 떡은 마을 사람들이 오래전 부터 즐겨 먹는 음식이었다. 그러나 그 가게에는 비밀이 있었는데 그곳에서 팔고 있는 떡들은 밤이 되면 혼자 움직이는 것이었다. 그것이 바로 もちばけ. 과연 もちばけ는 무엇인가. 귀신들린 떡인가???

 

もちばけ시리즈는 떡+귀신이라는 컨셉을 가지고 있다. 거기에 모에를 끼얹었다. 과연 캐릭터 대국답게 끝을 알 수 없는 캐릭터화는 혀를 내두르게 한다. 워낙 일본이 요괴 친화적인 문화이기 때문에 가능했던 부분이기도 하다. 반대로 얘기하면 혐오와 배척이 앞서는 문화가 팽배하다면 다양한 캐릭터들이 등장하기 어렵다는 얘기도 될 수 있을려나?

 

제품명 : もちばけ

판매자 : (株)タカラトミーアーツ 

수입자 : (주)티아츠코리아

제조일 : 2016. 05

 

 

 

이 그림을 보고 동전을 넣지 않는 자 그 누구겠느냐!!! 컨셉도 컨셉이지만 세상 귀여운 이 찹쌀떡 귀신을 어찌 구매하지 않겠는가.

 

 

캡슐이 불투명한 검정색이라 개봉할 때의 기대감이 더욱 증폭된다. 5개의 캐릭터 상품 중 과연 어떤 캐릭터가 등장할 것인가!!!

 

 

 

등장한 캐릭터는 '라코'라고 로컬네이밍이 된 팥죽에 몸을 담그고 있는 녀석. 일본 표기는 しるこ이고 발음을 한글로 옮기면 시로코가 된다. 로컬네이밍을 왜 이렇게 했을까?

 

 

 

단순 귀신이 아니라 성별도 있는데 남자이다. 캐릭터 설명을 보니 마이페이스의 성격이지만 두루 사랑을 받고 있다고 한다. 단팥죽 그릇에서 평생있고 싶다고...

 

 

 

" 라코(しるこ)짱은 지금 무슨 생각해? " 봄볕을 즐기고 있는 언니(おねえさん)는 같이 봄볕을 즐기고 있던 라코(しるこ)의 생각이 문득 궁금해졌다.

Posted by 문화파괴

일본 학원물 만화를 보다보면 이른바 불량 써클이라 불리는 집단을 미화하거나 희화화시키는 만화를 접하게 된다. 이걸 좀 더 세분화하여 학원폭력물이라 부르기도 한다. 학교는 정글과 같은 약육강식의 세계이고 주인공은 원치 않게 싸움에 휘말리게 되는 경우가 많으며 학교를 평정하면 단위가 점점 커지게 되어 전국구급이 된다. 사실상 야쿠자(やくざ) 조직과 다를 바 없어지고 어떤 만화는 군대급 무기가 동원되기도 한다.

 

폭력성은 둘째치고 이런 만화들 대부분이 폭력에 촛점을 맞추다보니 스토리는 진부하고 기승전안드로메다가 되어 버린다는 것. 여튼 80년대 전성기를 찍고 지금은 하락세이긴 하나 학원폭력물은 하나의 장르로 자리 잡았고 학교가 약육강식의 세계에서 벗어나지 않는한 학원폭력물은 계속 인기를 얻을 것 같고 그러한 콘텐츠의 부속물을 계속 접하게 될 것 같다.

 

제품명 : 動物ヤンキー 強敵!娑番那高校編

제조자 : (株)タカラトミーアーツ 

수입자 : (주)티아츠코리아

제조일 : 2016. 06

 

 

 

국내에 수입되면서 오바나 고교편이라고 되어 있지만 본래 표기는 娑番那高校編이라 되어 있으며 발음대로 읽으면 사바나 고교가 된다. 다시말해 사바나지역의 동물들을 학원물의 주인공들처럼 의인화한건데 왜 오바나라고 했을까?

 

 

 

(株)タカラトミーアーツ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니 서식지별로 동물군을 묶어 시리즈화 시켰고 娑番那高校는 2탄이다.

 

 

 

한문표기로는 千田. 일본어로 읽으면 チーター, 우리말로 바꾸면 치타가 된다. 민첩한 움직임과 냉정한 판단력으로 정밀기계 수준의 공격을 한다고 한다.

 

 

 

무언가 골똘히 생각에 잠겼던 치타(千田). 정신을 차려보니 이상한 사람들(?) 엎드려 벌벌 떨며 돈을 받치고 있다. 뭐지??

Posted by 문화파괴

데이브(Dave)는 <슈퍼배드 2 (Despicable Me 2)>에서 많은 활약상을 보여준 미니언즈이다. 국내 영화 포스터에 나온 것처럼 바주카포를 들고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는데 가장 재밌는 장면은 루시(Lucy)에게 푹 빠져 즐거운 상상(?)을 하는 부분. 강렬한 루시(Lucy)와의 첫 만남에서 이어지는 상상이 재미지다.

 

이 캐릭터가 나와 공통점이 있는데 아이스크림을 좋아한다는 것. 그럼에도 비교적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는 데이브(Dave)를 보면 부럽다.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점점 후덕해지고 있는 뱃살을 보면... ㅠ.ㅠ 여튼 데이브(Dave)를 포함한 귀여운 미니언즈들을 장난감으로 만나볼 수 있다는 것은 무척 즐거운 일이다. 7월에 개봉할 <슈퍼배드 3 (Despicable Me 3)>에서 미니언즈들은 어떤 활약을 하게 될런지. 너무 킬링 타임용으로만 만들지 말았으면ㅋ

 

제품명 : DMF ミニオン メイド ミニオンストラップ

원작자 : ©Universal Studios

제조자 : (株)タカラトミーアーツ 

수입자 : (주)티아츠코리아

제조일 : 2013. 09

 

 

 

보시다시피 총 5종류의 미니언즈들이 기다리고 있다. 다만, 열쇠고리형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뭔가 조치를 취할 예정~

 

 

 

또 한번 두근두근 기대되는 시간이다. 과연 어떤 미니언즈가 나를 반겨줄 것인지. 파란 캡슐을 개봉하자!!!

 

 

 

등장한 캐릭터는 바로 데이브(デイブ). 제품 구성은 제품 설명서 한 부와 캐릭터를 감싸고 있는 비닐팩 한 개로 이루어져 있다.

 

 

 

도색 미스가 조금 보이기는 하지만 나쁘지 않은 퀄리티를 가지고 있다. 데이브(デイブ)의 기본적인 특성은 잘 표현한듯.

 

 

 

문제의 열쇠고리는 제거해주는 센스. 열쇠고리가 없어도 피규어로 온전히 존립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머리 꼭대기의 구멍은 어쩔 수 없다만...

 

 

 

" 안녕~ 난 케빈(Kevin)이야~ " 도대체 어딜 봐서 같은 미니언즈인지 판단을 할 수 없는 데이브(デイブ). 음산한 케빈(Kevin)의 미소가 더욱 깨름직하다.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5)N
장난감공작소 (476)N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3,790
Today : 12 Yesterday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