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을 남성형, 여성형으로 나누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을지 모르겠으나 몇몇 창작자들은 중요한 소재 또는 캐릭터로 활용하는 것을 즐겨하는 것 같다. 1927년 최초의 SF영화라 불리우는 <메트로폴리스(Metropolis)>에서 마리아(Maria)라는 여성형 로봇이 등장한 이래 다양한 대중문화 창작물에서 여성형 로봇들이 꾸준히 등장하고 있는데 나가이 고(ながい ごう)도 자신의 만화 세계관에서 여성형 로봇들을 잘 활용(?)하고 있다. 지금의 시점에서 보면 제한적인 역할만을 맡은 것 뿐이지만...

 

그 중에서 미네르바X(ミネルバX)는 경력이 다소 특이하다. 어릴 적 관점에서 표현을 하자면 처음엔 우리편 과학자가 설계했으나 나쁜 놈이 훔쳐가 버렸는데, 나쁜 놈이 사용할려고 출격시켰으나 우리편 로봇의 영향을 받아 다시 우리 편으로 귀환하는... 그리고 우리편 로봇과 애정행각(?)을 벌이기도 하다가 장렬하게 최후를 맞이하는 드라마틱한... 기구한 팔자(?)를 지닌 여성형 로봇으로 등장한다. 참... 로봇의 운명이 이렇게 기구하다니...

 

제품명 : ちょいコレ 永井豪コレクション VOL.2

원작자 : ©永井豪/ダイナミック企画, ©永井豪・石川賢/ダイナミック企画

제조자 : (株)タカラトミーアーツ

수입자 : (주)티아츠코리아

제조일 : 2016. 08

 

 

 

 

지난 번 콜렉션과 마찬가지로 다섯개의 피규어가 랜덤으로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과연 어떤 친구가 우리와 만날 것인가!!!

 

 

 

글제목과 본문글에서 이미 스포를 했지만 개봉 직전의 설레임은 얼굴 한 번 못 본 상대방과 소개팅 할 때의 기분과 비슷하다고 볼 수 있다. 아!!! 물론 나는 살면서 소개팅을 한 적이 없다.

 

 

 

짜잔~ 등장한 로봇 피규어는 다름 아닌 기구한 운명의 미네르바X(ミネルバX)!!! 만화영화에서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받았었다.

 

 

 

도도한 자세를 지탱해주기 위한 하얀 받침대가 있다. 찬찬히 감상을 하다보면 나름의 퀄리티가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여성형 로봇의 등장으로 환호하는 나가이 고(ながい ごう)월드의 로봇 친구들!!! 오늘 환영 파티를 개최해야 되는 것인가!!!

Posted by 문화파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17)
장난감공작소 (508)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47,718
Today : 2 Yesterday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