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말에 개봉하여 흥행과 평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토르:라그나로크(Thor:Ragnarok)>. 전작보다 한층 밝아진 분위기와 재미는 오락영화가 갖추어야할 미덕을 모두 지녔다라고 볼 수 있을 정도이다. 또한, 원작 만화의 소스를 절묘하게 엮어 나갔고 초반부에 등장한 카메오 출연진들은 역대급이었다.

 

더불어 기대가 되는 것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10주년 기념작이자 선행 시리즈들을 총결집 및 결산(?)을 해주는 <어벤져스:인피니티 워(Avengers:Infinity War)>. 올해 4월 개봉예정인데 무척 기대가 크다. 더불어 2차산업인 완구산업에도 막대한 영향을 끼칠 것 같은데 다양한 완구제품들이 우리를 즐겁게 해주리라 기대해본다.

 

제조회사 : 巨象ELEPHANT

제품번호 : JX60001A

 

 

 

요상하고도 기이한 탈 것. 원작에 없지만 새로운 창조물을 만들어낸 巨象ELEPHANT의 노고는 치하하는 바이나 디자인이 영 구린 것은 어쩔 수 없다. 물론 누군가는 마음에 들어할 수도 있겠지만~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들어 있는 비닐팩 두 개와 펼치면 엄청난 설명서 한 부가 들어 있으며 망토는 별도로 들어 있으니 구성물들을 꺼내다가 놓치지 말자~

 

 

 

우선 이 제품의 주역인 토르(Thor) 완성. 몸통의 디자인 LEGO 76030에 등장하는 미피를 카피한 것으로 추정된다.

 

 

 

역시 때려 박을 때 묠니르(Mjöllnir)만큼 좋은 것이 없는 것 같다. 묠니르(Mjöllnir)는 섭섭해할지 몰라도...

 

 

 

어떠한 생각으로 탈 것에 대한 디자인이 이렇게 만들었는지 전혀 알 수 없으나 토르(Thor)는 빨리 만들고 싶어 한다. 쿵쾅~ 쿵쾅~

 

 

 

뭔지는 몰라도 날개의 역할을 해주는 이 부분을 조립하면 얼추 끝날 것 같다. 이것이 완성되면 이상한 암호를 말해야만 시동이 걸리는 퀸젯(Quinjet)을 이용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최종 완성. 간지나게 날아가는 기분이 한없이 기쁜 토르(Thor). 이제 우주 어디라도 마음껏 날아가주마!!!

 

 

 

' 이봐~ 우리의 탈 것들이 합체 가능하다는데 꼭 합체할 필요가 있을까? ' 울버린(Wolverine)의 의문에 토르(Thor)는 왠지 동의가 된다.

Posted by 문화파괴

크로스본즈(Crossbones)는 마블 코믹스에 등장하는 빌런이다. 초기에는 레드 스컬(Red Skull)의 부하가 되어 캡틴 아메리카(Captain America)일행과 투닥투닥하였지만 레드 스컬(Red Skull) 사망 후 특별히 어딘가에 소속되어 있다기 보단 용병처럼 떠돌아다니며 악행을 일삼는다. 그러다가 캡틴 아메리카(Captain America)인 스티븐 로저스(Steven Rogers)를 죽이게 된다.

 

영화 시리즈에서는 하이드라(HYDRA) 소속을 감추고 쉴드(S.H.I.E.L.D)의 대테러 부대 팀장으로 활동하다가 본색을 드러내고 위장전입한 동료들과 같이 쉴드(S.H.I.E.L.D)를 아작낸다. 그리고 영화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Captain America:Civil War)> 초반부에서 화려하게(?) 전사한다. 그리고 그의 죽음과 함께 발생한 일들이 이후 큰 파장을 불러오는데...

 

제조회사 : DUO LE PIN TOYS

제품번호 : DLP9025

 

 

 

영화에서의 포스는 약간 아쉽지만 그런대로 자기 역할은 한 것으로 보이는 크로스본즈(Crossbones). 코믹스에서는 악당의 입장에서 큰 일을 해냈는데...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 한 개와 무엇인가에 대한 설명서 한 부로 이루어져 있다. 자 이제 본격적으로 조립을~

 

 

 

조립 이전에 혹시 모르니까 설명서를 사진으로 남겨 놓자. 어디에 쓰이는 물건인지 모르겠지만 중요할지도...

 

 

 

크로스본즈(Crossbones) 미니피규어 먼저 완성. 나름대로 프린팅은 잘 되어 있다. 물론 오리지널 디자인은 아니고 LEGO 76050제품에 들어 있는 크로스본즈(Crossbones) 미피를 카피했다.

 

 

 

최종 완성. 크로스본즈(Crossbones)가 들고 있는 무기는 발사 가능하다. 위의 버튼을 누르면 앞 부품이 튕겨져 나간다. 옆에 있는 탈 것(?)은 과연 무엇일까나?

 

 

 

상자 겉면을 보니 DUO LE PIN TOYS의 Super Heroes시리즈 8개를 모으면 미니 퀸젯(Quinjet)을 최종 완성할 수 있는 것 같다. 나름의 상술~

 

 

 

스칼렛 위치(Scarlet Witch)와 마지막 승부를 벌이는 크로스본즈(Crossbones). 마지막으로 자폭하려는 크로스본즈(Crossbones)를 스칼렛 위치(Scarlet Witch)가 막으려 했으나 그 사건이 시빌 워(Civil War)를 만들게 된다.

Posted by 문화파괴

LEGO 제품을 카피하는 중국회사들은 단순히 기존에 나온 제품만 카피하는 것이 아니다. LEGO게임에 등장한 캐릭터나 탈 것들도 카피하며 LEGO보다 먼저 완구제품화하며 심지어 매니아들의 커스텀 작품 마저도 카피한 뒤 상품화하여 판매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한다. 이처럼 중국카피회사들의 영역은 우리가 상상하는 그 이상으로 확대되고 있다.

 

지금 소개시켜줄 제품은 어떤 것을 모티브로 삼은 것인지 파악이 되지 않는다. LEGO게임들의 탈 것을 이리저리 뒤져봤지만 비슷해보이는 것 조차 찾지 못했다. 잘못 찾은 것일 수 있다. 아니면 어떤 매니아의 커스텀 제품일 수 있다. LEGO 전시회나 온라인상에 포스팅된 작품을 눈여겨 두었다가 제품화시킨 것일 수도 있다. 아니면... 巨象ELEPHANT의 새로운 변형 작품일 수 있다. 이것저것 카피하다보면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오를 수 있으니..,

 

제조회사 : 巨象ELEPHANT

제품번호 : JX60001B

 

 

 

상자 겉면을 보니 시리즈 내 다른 제품과 합체하는 기능이 있다. 음... 생각해보면 이런 블럭 제품은 마음 먹기에 따라 합체가 가능한 것 아닌가? 물론 멋지게 나오느냐 아니냐의 차이가 있겠지만...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 두 개와 무척이나 커다란 설명서 한 부... 이것도 반절만 편 것이다. 커다란 설명서 한 부로 이루어져 있다. 설명서가 크니 일단 보기는 좋다.

 

 

 

먼저 울버린(Wolverine) 미니피규어 완성. 아니 그런데 머리가 너무 벗겨져있다. 확 늙어 보이는 울버린(Wolverine). 역시 머리빨인건가?

 

 

 

설명서대로 먼저 바퀴부터 조립을 하자. 작은 바퀴가 앞 부분이고 큰 바퀴가 뒷 부분이다. 그렇다면 후륜구동인건가?

 

 

 

열심히 조립을 하고 있는 도중, 지나가던 다른 울버린(Wolverine)들이 이 광경을 목격한다. 그렇다면 그냥 지나칠 수 없지.

 

 

  

백짓장도 맞들면 낫다고 함께 하니까 조립의 속도가 빨라 진다. 무엇보다 같은 울버린(Wolverine)이 사용할 탈 것이니까 더욱 협업이 잘 이루어진다.

 

 

 

어느덧 조립 공정의 중반까지 이르렀다. 앗~ 저기 고전 코스튬의 울버린(Wolverine)도 이 광경을 목격했다. 역시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모양.

 

 

  

울버린(Wolverine)의 대표적인 무기인 클로를 자동차의 앞 부분을 꾸며 상징성을 얻음과 동시에 상대방에게 위압감을 줄 수 있게 되었다.

 

 

 

최종 완성. 클로 모양의 자동차 앞부분이 상당히 만족스럽지만 머리 벗겨진 울버린(Wolverine)이 타고 있으니 왠지 트랙터 느낌이 든다;;;;

 

 

 

자..잠깐 어느게 내꺼지? 작업하느라 벗어놓은 클로들이 섞여 있어 어느게 누구의 것인지 헷갈리게 되었다. 일단 아무거나 끼고 볼까?

Posted by 문화파괴

슈퍼맨(Superman)과 원더우먼(Wonder Woman)이 사귄다면? 슈퍼맨(Superman)의 연인인 로이스 레인(Lois Lane)의 존재감이 워낙 커서 감히 슈퍼맨(Superman)에게 다른 연인을 이어준다는 생각을 하기 힘들지만 슈퍼맨(Superman)과 원더우먼(Wonder Woman)을 연인으로 설정하여 상상해보기는 상당히 흥미로운 부분이다.

 

DC 코믹스의 작품 중에 실제 그런 설정을 따른 작품도 있다고 한다. 그 중 <킹덤 컴(Kingdom Come)>이란 작품에서는 원더우먼(Wonder Woman)이 슈퍼맨(Superman)의 아이를 가지게 된다. 그런데 여기서 궁금해지는 부분. 둘이 부부싸움을 하면 어떻게 될까? 최근의 설정으로는 원더우먼(Wonder Woman)과 슈퍼맨(Superman)의 능력이 거의 대등하게 나온다고 하는데 부부싸움으을 하면 서로 치고 박느라 지구가 멸망하지 않을까? 음... 역시 가정은 화목해야 좋은 것 같다.

 

제조회사 : SY

제품번호 : SY178

 

 

 

<배트맨 V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Batman V Superman : Dawn of Justice)>에 등장할 원더우먼(Wonder Woman)은 어떤 성격으로 등장할지 궁금하다. 저돌적인 여전사? 침착한 중재자?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 한 개와 재밌는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두 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팔찌와 더불어 원더우먼(Wonder Woman)에게 상징적인 무기인 진실의 올가미(Lasso of Truth)가 무기로 들어있다.

 

 

 

자기!!! 나 몰래 바람 피면 이 올가미로 혼날 줄 알아!!! 원더우먼(Wonder Woman)과 슈퍼맨(Superman) 부부싸움도 부부싸움이겠지만 연애시절도 상당히 다이나믹 했을 것 같다.

Posted by 문화파괴

 

히어로 세계에서 찌질함과 가난함을 맡고 있는 스파이더맨(Spider-Man). 그래서 친근감이 든다고 좋아하는 사람이 많다고 한다. 작가인 스탠 리(Stan Lee)에 따르면 스파이더맨(Spider-Man)을 만들 때 당시 미국 대학생들의 정서와 상황을 많이 참고 했다고 한다. 예컨데 스파이더맨(Spider-Man)이자 피터 파커(Peter Parker)는 천재 수준에 가까운 과학에 대한 재능을 지녔지만 다른 능력(히어로 능력 빼고)은 거의 전무했는데 당시의 미국 대학생들이 그랬다고 한다.

 

그러한 요소들이 동질감을 느끼게 해주어 많은 인기를 얻게 해주는 것 같은데 그 부분을 킥 애스(Kick Ass)가 잘 이어 받은 것이 아닐까 싶다. 그런 거와는 상관없이 꾸준히 LEGO의 제품을 카피하여 내놓는 將LELE에서 얼티밋 스파이더맨(Ultimate Spider-Man) 미니피규어와 어디서 듣도 보도 못한 자동차를 하나로 묶어 제품을 내놓았다.

 

제조회사 : 將LELE

제품번호 : 78040D

 

 

 

혹시나 LEGO게임에 등장한 탈 것이 아닌가 하고 찾아 봤지만 없었다. (적어도 내가 검색한 범위 내에선) LEGO의 프로모션 제품을 카피한 것인가 찾아 봤지만 역시나 없었다. 將LELE의 창작품???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겨져 있는 비닐팩 2개와 설명서 한 부로 구성되어 있다. 비닐팩은 자동차용 부품과 미니피규어용 비닐팩 따로 구분이 되어 있어 편리하다.

 

 

 

먼저 얼티밋 스파이더맨(Ultimate Spider-Man) 미니피규어 완성. 거미줄에서 내려오는 모습을 연출해보았는데 역시 어울린다ㅋㅋ

 

 

 

복장을 손수 만드는 히어로답게 자동차도 직접 만들어 본다. 사실 자동차라고 하기엔 크기도 작고 내용물도 별로이긴 하다만...

 

 

 

짜잔~ 최종 완성. 역시 스파이더맨(Spider-Man)과 전용 자동차는 어울리지 않는다. 소형 오토바이라면 또 모르겠다. 음... 내가 너무 스파이더맨(Spider-Man)을 무시하는건가?ㅋ

 

 

  

옆을 지나가는 멋진 자가용을 부러운 시선으로 쳐다보는 얼티밋 스파이더맨(Ultimate Spider-Man). 생각해보니 굳이 자동차 타지 않고 거미줄로 이동하는게 더 빠르겠구나.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
장난감공작소 (477)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4,777
Today : 5 Yesterday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