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영화 시나리오 작가가 한 말인데 영화에 있어 시나리오보다 더 중요한 것은 감독의 연출력과 배우의 연기력이다.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그렇다고 시나리오의 중요성을 낮추어 보는 것은 아니고 아무리 시나리오가 좋아도 감독의 연출이 개판이고 배우들의 연기력이 국어책 읽는 수준이라면 그 영화는 시망이기 때문이다.

 

그 중에서도 직접적으로 관객들에게 보여지는 배우들의 연기력은 기본이 되어야 한다. 단지 주연급이다, 조연급이다, 엑스트라이다라는 극 안의 역할 배분을 떠나 등장하는 배우들의 연기 호흡이 맞지 않으면 말짱 꽝이다. 보통 주연들의 연기력을 먼저 살펴보지만 그에 못지 않게 주연을 빛나게 해줄 조연들의 연기력도 중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Pirates of the Carribean)>시리즈에 주연도 아니면서 꾸준히 등장하는 조연 조세미 깁스(Joshamee Gibbs)의 역할을 맡은 케빈 맥널리(Kevin McNally)의 연기들도 꼼꼼하게 살펴보면 좋을 것 같다.

 

제조회사 : KSZ

제품번호 : 515

 

 

 

잭 스패로우(Jack Sparrow)의 든든한 조력자인 갑판장 깁스(Gibbs). KSZ가 주요한 조연까지 빼놓지 않고 카피한 것을 칭찬해야 되는 것인가?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겨 있는 비닐팩 한 개와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4장이.... 4장??? 보통 2장이 들어 있었는데 제조회사 직원이 깜빡하고 더 넣은 모양이다ㅋ

 

 

 

깁스(Gibbs) 미니피규어 완성. 최대한 원작 인물의 특징을 살릴려고 노력이 엿보인다. 물론 LEGO가 노력했고 KSZ가 섬세하게 카피한 것이지만~

 

 

 

역시나 회전 원반 부품이 있는 진열대이다. 미니피규어를 꽂아 놓고 뺑글뺑글 돌릴 수 있다. 뭐 그닥 유용한 기믹이라 볼 수 있을지 모르지만...

 

 

 

자~ 열심히 일 하자고... 어랏 해적선은 해적선인데 잭 스패로우(Jack Sparrow)선장이 있는 해적선은 아니잖아!!! 어떡하지???  

Posted by 문화파괴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Pirates of the Carribean)>에 등장하는 악역 중 인상적인 악역을 거론한다면 데비 존스(Davy Jones)을 빼고 이야기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 일단 저주에게 걸려 문어발이 되어버린 면상이 먹어주고 있으며 플라잉 더치맨 호와 함께 카리스마 넘치는 등장으로 강한 영국식 악센트만큼이나 강렬한 인상을 남겨 주었다.

 

앞서 다른 제품을 소개할 때 설명 했지만서도 LEGO에서 <캐리비안의 해적(Pirates of the Carribean)>시리즈를 제품화하였고 거기에 등장하는 미니피규어 중에 몇 가지를 KSZ에서 카피한 것이다. 참고로 데비 존스(Davy Jones) 미니피규어가 들어간 오리지널 제품은 제품번호4184 블랙 펄(The Black Pearl)이다. 그리고 가격은 최소 40만원을 넘어가고 있으니 카피제품으로 만족해야될지 모르겠다.

 

제조회사 : KSZ

제품번호 : 515

 

 

 

카리스마 넘치는 데비 존스(Davy Jones)선장. 바다의 여신 칼립소(Calypso)를 너무 사랑한 나머지 그녀를 믿었다가 저주를 당하고 만다.

 

 

 

제품 구성은 늘 그렇듯이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 한 개와 카드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2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데비 존스(Davy Jones) 선장에게 있어 문어발 수염은 트레이드마크인데 KSZ가 LEGO의 것을 제대로 카피했다.

 

 

 

최종 완성!!! 진열대는 회전식 부품이 있어 미니피규어를 꽂아놓고 회전시킬 수 있다는 점은 여전하다. 이해할 수 없는 전갈도 여전하다.

 

 

 

윌 터너(Will Turner)와 격렬한 싸움을 벌이고 있는 데비 존스(Davy Jones). 아직까지 영화를 못 본 사람들을 위해 자세한 상황은 알려드릴 수 없다. 다만 데비 존스(Davy Jones)의 칼 끝이 어디를 향했는지 보자. 물론 그 뒤에 또 다른 반전이 있다.  

Posted by 문화파괴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 망자의 함(Pirates of the Caribbean: Dead Man's Chest)>에서 첫 등장한 마커스(Maccus)는 데비 존스(Davy Jones)의 부하이다. 일단, 인상이 먹어주는 관계로 한 번 보면 잊혀지지 않지만 어떤 활약을 했었는지 도통 기억이 나지 않는다. 10년이 다 되어가는 영화이니 그럴수도 있겠지만 왠지 기억력이 점점 퇴화되는 느낌이라 슬프다 ㅠ.ㅠ

 

역시 이 제품도 LEGO 정품으로 나온 미니피규어이다. 무려 4184번 블랙 펄(The Black Pearl)에 포함된 미니피규어로 의미가 남다르지만 KSZ에서 과감하게 카피를 하여 내 손으로 들어오게 되었다. 영화는 2006년에 나왔는데 LEGO 제품으로는 2011년에 나왔고 KSZ의 카피 제품으로 만나게 되었으니 오래전 친구를 다시 만난 느낌이랄까?ㅋ

 

제조회사 : KSZ

제품번호 : 515

 

 

 

LEGO 제품을 있는 그대로 카피했다면 일단 디자인은 문제가 없을 것이다. 다만 프라스틱의 재질과 같은 질적인 문제가 있을 것이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겨 있는 비닐팩 한 개와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2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역시 진열대 중앙에는 회전판이 장착되어 있으며 앞선 제품들과는 다르게 악세사리 부품이 특이하게도 쥐다. 배 위에서의 쥐떼는 정말 무서운 존재인데...

 

 

  

마커스(Maccus) 미니피규어 완성. 페인팅이 나름 괜찮다. 그리고 고무 재질로 되어 있는 어깨 걸이 칼꽂이에서 페인팅된 색이 손가락에 묻어나지 않아 다행이었다.

 

 

 

상어에게 당하고 있는 마커스(Maccus). 이봐 나는 반은 인간이고 반은 상어란 말이야~ 너와 사촌이라고 제발 나를 먹지 말아줘!!!

Posted by 문화파괴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Pirates of the Carribean)>시리즈 중 1,2,3편의 주인공이라고 하지만 주요 조연 같은 느낌을 지울 수 없는 윌 터너(Will Turner). 레골라스(Legolas)로 유명한 올랜도 블룸(Orlando Bloom)이 연기를 했다. <캐리비안의 해적 : 낯선 조류(Pirates of the Caribbean: On Stranger Tides)>에는 등장하지 않아 사라지는 배역인 줄 알았는데 다음 작품에 등장한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으며 역할도 올랜도 블룸(Orlando Bloom)이 맡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한다.

 

두 말 할 필요 없을 것 같은데 혹시나 해서 말해두지만 LEGO의 Pirates of the Carribean시리즈에 등장하는 윌 터너(Will Turner) 미니피규어를 KSZ에서 카피한 것이다. 덕분에 더 이상 생산 되지 않는 것 같은 Pirates of the Carribean시리즈의 미니피규어들을 카피 제품으로나마 만나 볼 수 있게 되었다. 인터넷 쇼핑몰을 검색해보면 알겠지만 LEGO의 Pirates of the Carribean시리즈는 고가에 거래되고 있다. 고가의 기준은 저마다의 경제 능력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제조회사 : KSZ

제품번호 : 515

 

 

 

영화를 본 사람들은 알고 있겠지만 윌 터너(Will Turner)는 한 번 죽다 살아난 캐릭터이다. 아직 영화를 못 본 사람을 위해 더 이상 언급은 자제 하겠지만 그 때 만큼은 주연급의 임펙트가 살짝 있었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과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2장을 이루어져 있다. 일반적인 제품 구성이다.

 

 

 

지난 번 거너 좀비(Gunner Zombie)를 소개하며 언급했지만 특이하게도 미니피규어 발판이 회전식이라 독특한 맛이 있다. 그리고 어깨 걸이 부품은 고무인데 페인팅이 제대로 되지 않아 손에 묻어난다!! -_-;;

 

 

  

조난을 당한 윌 터너(Will Turner). 뗏목 하나에 의지하며 생존을 해야만 한다. 이 놈의 잭 스패로우(Jack Sparrow)는 어딜 가야 만날 수 있단 말인가!!!

Posted by 문화파괴

 

시리즈 이름만 보면 LEGO의 PIRATES시리즈가 생각나겠지만 정확히는 Pirates of the Carribean시리즈에 등장하는 미니피규어를 카피한 제품들이다. 물론 Pirates of the Carribean시리즈는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Pirates of the Carribean)>의 라이센스 제품이다. LEGO 한국 홈페이지 메인 화면에 더 이상 나오지 않는 것을 보면 Pirates of the Carribean시리즈 생산은 끝난듯 하다.

 

KSZ의 PIRATES시리즈에는 총 8종류의 미니피규어들이 있는데 이번에 소개할 미니피규어는 거너 좀비(Gunner Zombie).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 낯선 조류(Pirates of the Caribbean: On Stranger Tides)>에 등장하는 캐릭터를 미니피규어화 시킨 것으로 검은 수염(Blackbeard)의 심복으로 등장한다. 정작 본인은 평범한 인간이었으면서 부하들을 좀비로 만든 검은 수염(Blackbeard)의 리더쉽은 최악이 아닐까 싶다.

 

제조회사 : KSZ

제품번호 : 515

 

 

 

영화 속에 등장한 거너 좀비(Gunner Zombie)의 포스는 나름 임팩트가 있었다. LEGO에서 첫 등장은 4194 제품이라고 한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과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2장이 들어 있다. 사진 배경용으로 사용할 새로운 카드 2장이 생겨 흡족하다.

 

 

 

먼저 진열대 완성. 해적 문양이 새겨져 있고 전갈 모양의 부품이 있다. 그리고 미니피규어를 꽂는 곳은 원반 회전 부품이다. 즉, 미니피규어를 꽂고 회전을 시킬 수 있다는 것. 오~

 

 

 

거너 좀비(Gunner Zombie) 미니피규어 완성. 무기는 검과 단도가 들어 있고 어깨 걸이 칼꽂이가 있다. 미니피규어 프린팅도 나쁘지 않게 뽑혔다.

 

 

 

좀비들 친목회가 있는 날이다. 새롭게 회원에 가입한 거너 좀비(Gunner Zombie)를 다른 좀비들이 반겨주고 있다. 좀비드르이 대화는 우워~ 우워~ 우워~ 로 이루워질려나?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
장난감공작소 (477)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4,777
Today : 5 Yesterday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