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완구판매점은 아니지만 문구점에서 간혹 완구를 판매하는 경우를 볼 수 있다. 예전에는 학교 앞 문방구가 학생들을 위한 문구들과 함께 다양한 완구를 판매 해왔다. 하지만 여러 요인으로 인하여 문방구들이 점점 사라지고 있어서 아쉬운 상황인데 비록 예전의 문방구처럼은 아니지만 곁다리라도 완구를 판매하는 문구점을 보면 많이 반가워진다. 이번 제품도 그런 문구점에서 구입한 완구이다. 소비자들에게 소비를 통한 투자만큼 손쉬운 접근법은 없을 것 같다.

 

지금의 어린 친구들은 장난감을 어떠한 경로로 어떤 곳에서 구입하는지 궁금하다. 나 어릴 적에는 온라인의 'o'도 없었던 시절이라 오로지 친구들의 정보 공유와 발품팔이만이 전부였는데... 학교 가는 길에 문방구만 5~6개가 있었던 걸로 기억한다. 어릴 적이라 돈이 그렇게 많지가 않아서 구경만 하다가 학교에 지각하기도 일수였다. 지금은 완구를 판매하는 온라인 사이트가 넘쳐나지만 발품을 팔아 장난감을 사던 시절이 그리워서 시간이 되면 지역 탐방을 가곤 한다.

 

제조회사 : COCO

제품번호 : ???

 

 

 

COCO시리즈의 가장 아쉬운 점은 제품 넘버링과 명칭이 없다는 점이다. 물론 구매자가 최대한 상상력을 발휘하여 나름의 네이밍을 해도 되긴 하지만...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들어 있는 비닐팩 한 봉지와 설명서 한 부 그리고 스티거 한 장이 들어 있다. 스티커의 퀄리티를 보니 나름 고생길이 보인다;;;

 

 

 

혹시 모르니 설명서는 언제나처럼 박제를 해놓기로 한다. 간혹가다 떨어트려서 마구잡이로 해체되는 경우가 발생하는데 이럴 때 설명서가 없으면 대략 난감해진다.

 

 

 

일단 경찰 미피를 먼저 완성!!! 외관은 평범한 퀄리티이지만 팔다리를 움직여보면 조금 뻑뻑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우선 명칭은 모르지만 차량의 몸통부터 조립을 시작한다. 나름 40개의 부품 수를 자랑하니 설명서를 잘 참고해야겠다.

 

 

 

차량 뒷편의 확성기와 무전기. 확성기와 무전기를 잘 챙겨두어야 현장에서 발생한 사안에 따라 잘 대처할 수 있으니 꼼꼼하게 챙겨두기로 한다.

 

 

 

오호라~ 바퀴의 고무 탄력성이나 플라스틱의 재질이 나쁘지 않았다. 조금 더 연마하여 좋은 오리지널 제품을 생산해내길!!!

 

 

 

최종 완성!!!! 나름 괜찮은 퀄리티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스티커 중 경찰모에 붙이는 스티커는 너무 작아서 붙이는데 곤혹스러웠다.

 

 

 

오늘도 도둑들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경찰들. 다만, 성과를 위해 엄한 사람을 범인으로 몰고 가거나 관할이 아니라고 나몰라라 하지 말자구요~

Posted by 문화파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17)
장난감공작소 (508)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47,718
Today : 2 Yesterday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