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마리오(Super Mario)>시리즈에 등장하는 주무대인 버섯 왕국(キノコ王国)의 초창기 모습과 지금을 비교하면 그야말로 상전벽해(桑田碧海)라는 고사성어가 절로 튀어나오게끔 많은 변화가 있었다. 첫 풍경은 벽돌과 동전, 배관, 깃발, 작은 성, 지하 용암 정도로 구성이 되어 있었는데 지금은 어느덧 현대 시대와 비교해봐도 전혀 꿇릴 것 없는 환경을 갖추고 있다. 다만, 평화를 사랑하다보니 군대만 없을 뿐.

 

그래서 마리오(Mario)와 루이지(Luigi) 같은 외부 용병을 고용하는데 전문 군인도 아니고 배관공에게 맡기는 것을 보면... 더군다나 용병 고용에 따른 보수 지급을 직접하는 것이 아니라 동전을 길거리에 뿌려놓고 용병이 알아서 수거해가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실제로 그렇다는 것은 아니다ㅋ) 도대체 알 수 없는 구조의 왕국인데 이러한 왕국에 사는 구성원들은 도대체 어떤 마인드로 살아가는 걸까?

 

제조회사 : JLB

제품번호 : 3D1190-5

 

 

 

일전에 다른 제품을 소개하며 이야기했는데 버섯 왕국(キノコ王国)에 살고 있는 시민들을 키노피오(キノピオ)라고 부르며 영문판에서는 토드(Toad)라고 한다. 이 제품의 디자인과 오리지널 게임 속의 디자인은 많은 차이가 있지만...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겨져 있는 비닐팩 한 개와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세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우선 토드(Toad) 본체를 완성. 게임과의 디자인 차이도 있는데 심지어 제품이 담긴 박스 아트 겉면의 디자인하고도 다르다. 더불어 프라스틱 사출도 좋지 않은 편이고...

 

 

 

거치대를 포함하여 최종 완성. 함께 들려져 있는 오브젝트들이 토드(Toad)와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

 

 

 

쿠파(Koopa) 일당의 방해를 겨우 이겨내고 목적지에 도착한 슈퍼 마리오(Super Mario)를 기다리고 있던 것은 토드(Toad)였다. 분하지만 다음 스테이지에 도전하자.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2)
장난감공작소 (473)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2,843
Today : 1 Yesterday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