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붕. 붕? 푸르르!"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파리 괴물은 그냥 보통의 집파리였어요. 그런데 어쩌다가 반은 파리고 반은 미니피겨인 괴물로 변해 버렸고, 자기 자신도 뭐가 뭔지 좀 헷갈리나 봐요. 문제는 그가 아직도 파라의 마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거죠. 자기 몸이 얼마나 커졌는지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거예요.

 

그러다 보니 파리 괴물은 여전히 창문에 부딪히거나 천장에서 떨어지거나 테이프 조각에 달라붙어 있는 적이 많아요. 게다가 거미나 파리채를 정말 무서워해서 보기만 해도 기겁을 하고 날개를 붕붕거리며 달아나기 바쁘지요. 하지만 몸이 커져서 좋은 점이 하나 있긴 해요. 이제 쓰레기통 뚜껑 정도는 가볍게 열어젖히고 맛있는 썩은 음식을 꺼내 먹을 수 있게 되었으니까요... 라고 LEGO 홈페이지에 파리 괴물(Fluemonster)에 대한 소개글이 있다.

 

제조회사 : LEGO

제품번호 : 71010

 

 

 

2015년도에 나온 제품을 지금 뜯어보는 재미도 나름 쏠쏠하다. 유행에 쫓겨 급하게 장난감을 구매하고 소개하는 것보다 묵혀 두었다가 꺼내보는 재미를 아마도 매니아들은 알고 있을 것이다.

 

 

 

언제나 설레이는 개봉의 시간. 과연 어떤 몬스터가 나와줄 것인가 기대했는데... 등장한 것은 파리 괴물(Fluemonster). 왠지 손을 깨끗하게 씻고 싶다.

 

 

 

반투명 재질의 커다란 빨간 눈과 빨간 집게 손이 아주 흉물스럽게 멋지다(?). 날개에 파리 날개 무늬가 새겨져 있으면 더욱 좋았을텐데~

 

 

 

" 으악~ 파리 괴물 살려~ " 파리의 천적 중에 하나인 잠자리가 파리 괴물(Fluemonster)을 쫓고 있다. 과연 파리 괴물(Fluemonster)은 살아남을 수 있을까?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5)N
장난감공작소 (476)N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3,790
Today : 12 Yesterday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