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때는 전세계적인 대중스포츠로 자리잡는듯 하였으나 장기간의 경제불황으로 인해 위기를 맞고 있는 골프. 특히 한국은 고위층들의 비리 온상이라는 이미지가 여전히 남아 있고 실제로 정,제계 인물들이 심심치 않게 골프와 연관된 부정적인 행위들을 보여주고 있어 골프 마니아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고 있다. 더불어 환경에 대한 관심이 날로 커지면서 골프장 건설과 운영(농약)이 환경 파괴의 주범이 되고 있는지라 이래저래 고달픈 것이 많은 골프의 세계이다.

 

그나마 스크린골프장이 생기면서 좁은 실내에서도 환경파괴, 경제력 걱정없이 즐길 수 있게 되었다. 그런데 이것도 급작스레 늘어나면서 레드오션이 되어 버렸다. 뭐 하나 유행하면 따라하려는 습성은 IMF 이후 불안정한 현실에서 벗어나 안전하게 가고 싶어하는 반응일려나? 여튼 그것과는 전혀 상관없이 골프를 즐기려는 장난감들이 있으니 한 번 만나보자.

 

제조회사 : LEGO

제품번호 : 30203

 

 

 

이 제품은 판매품이 아니라 프로모션 제품이다. 나는 크레닉의 임페리얼 셔틀™(Krennic's Imperial Shuttle™)을 구매했을 때 습득하였다.

 



비닐봉지를 정성스레 오려서 내용물을 쏟아내면 반으로 접힌 설명서가 한 부 나온다. 비닐봉지를 오려 내거나 뜯을 때 조심하자.

 

 

 

우선 메인 캐릭터인 엠마(Emma)를 먼저 완성하였다. LEGO Friends시리즈의 미피들은 올드 매니아인 나에게는 아직 어색한 느낌이 든다. 머리 위의 리본은 뒷머리에도 꽂을 수 있다.

 

 

 

미니 골프대를 만들려고 직접 나서는 엠마(Emma). 그리 어렵지 않은 조립 과정이라 혼자서도 쉽게 해낼 수 있다.

 

 

 

회전봉이 있는데 실제로 회전이 가능하다. 아마도 회전하는 봉을 피해 홀에 집어 넣는 게임인 것 같다. 일종의 페널티 게임인듯.

 

 

 

미니 골프대 최종 완성. 골프채와 골프공 3개가 있으니 잃어버리지 않도록 잘 챙겨두자. 그렇다면 이제 함께 즐길 친구들을 찾아볼까?

 

 

 

' 어머~ 공주님 나이스샷~ ' 회전봉을 피해 홀인원(?)을 성공한 백설공주. 공주님께서 필드를 많이 뛰셨나보다. 자 그럼 다음 차례는 누구?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2)
장난감공작소 (473)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2,843
Today : 1 Yesterday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