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스포드 덕에 한국형 블럭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은 여러 의미에서 긍정적이라고 본다. 아직 LEGO의 수준만큼 올라가기엔 남아 있는 과제들이 있지만 옥스포드가 단순히 돈만 벌려는 회사가 아니라 놀이문화를 이해하고 독보적인 위치와 자긍심을 가지려고 한다면 충분히 개선해 나갈 수 있는 부분들이다. 이 부분들은 옥스포드 블럭 조립 리뷰를 할 때 하나씩 이야기할 예정이다.

 

비록 소수라할지라도 충성심 높은 매니아층을 만들어 놓는 것이 여러모로 바람직할 것이고 그러한 매니아층을 만들려면 제품의 퀄리티와 디테일함이 살아 있어야 가능하다는 점을 옥스포드 관계자들은 꼭 명심하길 바란다. 그냥 돈만 벌면 되지라는 생각으로 접근한다면 비록 저작권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하지만 무수한 카피 신공으로 점점 퀄리티 높은 제품을 생산해내고 있는 중국 블럭 회사들에게 완전히 자리를 뺏길지도 모른다.

 

제조회사 : 옥스포드

제품번호 : JK3469

 

 

 

짜잔~ 건물과 미피가 함께 들어 있는 옥스포드의 제품이다. 그런데 상세한 제품명이 없다는 것은 아쉽다. 요런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쓴다면 좋았을텐데~

 

 

 

제품 구성은 부품이 담긴 비닐 팩과 설명서. 옥스포드의 설명서는 색깔별로 잘 구분이 되어 있어 좋다. 그런데 총 몇 개의 부품이 사용되지는 적혀 있지 않다.

 

 

 

먼저 장군 미피 완성. 이왕이면 하체 부분을 갑옷 문양 프린팅이 되어 있는 치마 형태로 따로 만들어서 입히는 방식을 했다면 어떨까 싶다. 상하분리형 갑옷은 임진왜란 이후에 개발되었다고 하지만 일체형 갑옷을 조그만 브릭 미피에 모두 표현하기는 어려울테고.

 

 

 

장군님께서 직접 건물 제작에 들어간다. 내가 이 짬밥에 졸병들도 하나 없이 노가다를 뛰어야 되다니 억울하닷!!!

 

 

 

앗~ 저기 백성들이 지나가는군. 그런데 복장이 특이하군. 어이~ 이봐 자네들 시간이 되면 여기와서 작업 좀 도와줌세~

 

 

 

이렇게 도와주니 일이 한결 쉬어지는구만~ 자네들 소속이 어딘가? 저희는 불을 끄는 소방수들 입니다. 불을 끈다면 멸화군(滅火軍) 소속이니 자네들도 군인이구만. 아니 저희는 소방서 소속인데요....

 

 

 

덕분에 일이 빨리 끝났네 그려~ 주상전하에게 멸화군(滅火軍)의 공로를 아뢰겠네. 하지만 실제 역사에선 임진왜란이후 멸화군(滅火軍)이 속해 있는 수성금화사를 폐지했다고 한다. 참고로 뒤에 보이는 대포는 이 제품에 포함되지 않은 다른 제품의 브릭이다.

 

 

 

건물 조립으로 모두 끝난 것이 아니다. 마지막으로 칼... 환도를 조립해야 대미를 장식할 수 있다. 조심스럽게 떼어내서 잘 다듬어 화룡정점을 찍어보자.

 

 

 

최종 완성!!! 앞서 말했듯이 상세 제품명이 없다는 것. 이 건물의 명칭이 정확하게 나와 있지 않아 아쉽다. 보통 조선시대 부속건물들을 합(閤)이나 각(閣)이라 부르는데 건물의 외관상 각(閣)에 가깝지 않을까 싶다. 그러한 부분들에 대한 상세 설명이 첨부된다면 조립하는 사람들에게 역사 정보도 알려주고 좋았을텐데... 특히 부모들이 아이들에게 장난감을 사줄 때 좀 더 구미가 땡길만한 부분일텐데 말이다.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5)N
장난감공작소 (476)N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3,790
Today : 12 Yesterday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