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0년대 초반에 등장한 것으로 추정(?)되는 무민(Muumi)가족은 어느덧 원산지(?)인 핀란드를 넘어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게 된 캐릭터들이 되었다. 재밌게도 공식적인 첫 등장은 시사만화였으면 여러 정치적인 부침을 겪다. 1950년대 영국으로 건너가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으며 1970년대 일본에서 애니메이션화 되면서 한국에도 살짝 소개되었다. 그러다 최근 다시금 인기를 얻으면서 각종 캐릭터 상품들과 작품들이 각광을 받기 시작했다.

 

등장하는 캐릭터들도 여타의 인기있는 작품들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처럼 개성이 넘친다. 그 중 리틀 미(Pikku Myy) 라는 캐릭터는 그 특유의 악동짓으로 잔잔한 것 같은 분위기에 활기를 불어 넣어주는 감초 역할을 해준다. 사실 악동이라기 보단 본인 기준의 정의구현(?)에 가깝다고 볼 수 있는데 친구들이 그 부분을 이해(?)해주고 있어 어울려 다니는 것. 우리 주변에도 이런 성격의 친구나 지인이 있다면 귀찮아 하지말고 잘 대해주자. 이런 사람들이 외려 뒷통수 안 치고 인간적인 친분으로 오래 갈 수 있으니~

 

제품명 : MOOMIN

원작자 : MC™

제조자 : ???

수입자 : ???

판매원 : (주)GS리테일

제조일 : ???

 

 

 

생각지도 않았던 제품에서 무민(Muumi) 캐릭터들을 만나게 되었다. 참고로 이 제품 시리즈는 2017년도 5월에 나왔다.

 

 

 

총 12종의 피규어들이 랜덤하게 있다고 한다. 두껑을 조심스레 개봉하면 만날 수 있는데 이번에 등장한 것은 바로 리틀 미(Pikku Myy). 특유의 개구진 표정이 잘 살아 있다.

 

 

 

꽃밭에서 여친인 스노크 아가씨(Niiskuneiti)에게 선물할 꽃을 찾고 있는 무민트롤(Muumipeikko)과 그에게 어떤 장난을 걸면 재밌을지 고민하고 있는 리틀 미(Pikku Myy). 무민(Muumi)의 세계는 오늘도 흥미롭다.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
장난감공작소 (477)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4,777
Today : 5 Yesterday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