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붕. 붕? 푸르르!"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파리 괴물은 그냥 보통의 집파리였어요. 그런데 어쩌다가 반은 파리고 반은 미니피겨인 괴물로 변해 버렸고, 자기 자신도 뭐가 뭔지 좀 헷갈리나 봐요. 문제는 그가 아직도 파라의 마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거죠. 자기 몸이 얼마나 커졌는지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거예요.

 

그러다 보니 파리 괴물은 여전히 창문에 부딪히거나 천장에서 떨어지거나 테이프 조각에 달라붙어 있는 적이 많아요. 게다가 거미나 파리채를 정말 무서워해서 보기만 해도 기겁을 하고 날개를 붕붕거리며 달아나기 바쁘지요. 하지만 몸이 커져서 좋은 점이 하나 있긴 해요. 이제 쓰레기통 뚜껑 정도는 가볍게 열어젖히고 맛있는 썩은 음식을 꺼내 먹을 수 있게 되었으니까요... 라고 LEGO 홈페이지에 파리 괴물(Fluemonster)에 대한 소개글이 있다.

 

제조회사 : LEGO

제품번호 : 71010

 

 

 

2015년도에 나온 제품을 지금 뜯어보는 재미도 나름 쏠쏠하다. 유행에 쫓겨 급하게 장난감을 구매하고 소개하는 것보다 묵혀 두었다가 꺼내보는 재미를 아마도 매니아들은 알고 있을 것이다.

 

 

 

언제나 설레이는 개봉의 시간. 과연 어떤 몬스터가 나와줄 것인가 기대했는데... 등장한 것은 파리 괴물(Fluemonster). 왠지 손을 깨끗하게 씻고 싶다.

 

 

 

반투명 재질의 커다란 빨간 눈과 빨간 집게 손이 아주 흉물스럽게 멋지다(?). 날개에 파리 날개 무늬가 새겨져 있으면 더욱 좋았을텐데~

 

 

 

" 으악~ 파리 괴물 살려~ " 파리의 천적 중에 하나인 잠자리가 파리 괴물(Fluemonster)을 쫓고 있다. 과연 파리 괴물(Fluemonster)은 살아남을 수 있을까?

Posted by 문화파괴

<슈퍼배드(Despicable Me)>시리즈의 주인공 펠로니우스 그루(Felonius Gru). 조선시대의 영웅들이 어렸을 때부터 천자문과 사서삼경을 독파하였다면 그루(Gru)는 어렸을 때부터 영국 왕실의 왕관을 훔치는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악당이 되기 위하여 남다른 행보를 보이며 꾸준히 정진해왔다. 악당짓의 스케일이 점점 커지면서 달을 훔치려고 까지 했는데 자세한 것은 작품을 감상해보시길...

 

그런데 주인공의 자리가 점점 위태해지고 있다. 점점 딸바보로 변해가면서 악당의 모습에서 점점 벗어나가는 부분도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이제는 전세계의 귀염캐릭터로 자리잡은 미니언(Minion)들의 등장으로 그루(Gru)는 점점 공기화 되어가고 있고 사람들은 미니언(Minion)들의 활약상을 더욱 기대하고 있다. 그루(Gru)여~ 여기서 무너지기엔 그동안 쌓아온 악행들이 아깝지 아니한가? 악당으로 다시 부활하거랏!!!

 

제품명 : Kinder JOY

수입원 : 페레로 아시아 리미티드 한국지점

제조원 : MPG

판매원 : 매일유업(주)

제조일 : ???

 

 

 

구매한지 6개월이 넘었으니 초콜릿은 당연히 포기. 어차피 주목적은 완구 습득이었으니 초콜릿 따윈 과감히 포기해준다.

 

 

 

제품 구성은 언제나처럼 제품 설명서 한 부와 조립해야될 제품들 그리고 경고문 한 부로 구성되어 있다. 제품은 보시다시피 펠로니우스 그루(Felonius Gru).

 

 

 

몸통 중간에 고무줄을 끼워야하는 부분이 있다. 설명서를 보면 고무줄 탄력을 이용하여 움직이는 기믹을 만들어 놓았으나 시험해보니 그닥 재미지지는 않아 설명을 생략함.

 

 

 

카리스마 넘치는 펠로니우스 그루(Felonius Gru). 그의 포즈에서 악행의 기운이 넘쳐난다. 나쁜짓을 하러 떠나볼까~

 

 

 

나쁜 짓을 하러 가기 위해 미니언(Minion)들을 소집했지만 어째 데이브(デイブ)만 왔다. 아무래도 미니언(Minion)들을 모으는 게 급선무일듯~~

Posted by 문화파괴

<슈퍼 마리오(Super Mario)>시리즈에 등장하는 주무대인 버섯 왕국(キノコ王国)의 초창기 모습과 지금을 비교하면 그야말로 상전벽해(桑田碧海)라는 고사성어가 절로 튀어나오게끔 많은 변화가 있었다. 첫 풍경은 벽돌과 동전, 배관, 깃발, 작은 성, 지하 용암 정도로 구성이 되어 있었는데 지금은 어느덧 현대 시대와 비교해봐도 전혀 꿇릴 것 없는 환경을 갖추고 있다. 다만, 평화를 사랑하다보니 군대만 없을 뿐.

 

그래서 마리오(Mario)와 루이지(Luigi) 같은 외부 용병을 고용하는데 전문 군인도 아니고 배관공에게 맡기는 것을 보면... 더군다나 용병 고용에 따른 보수 지급을 직접하는 것이 아니라 동전을 길거리에 뿌려놓고 용병이 알아서 수거해가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실제로 그렇다는 것은 아니다ㅋ) 도대체 알 수 없는 구조의 왕국인데 이러한 왕국에 사는 구성원들은 도대체 어떤 마인드로 살아가는 걸까?

 

제조회사 : JLB

제품번호 : 3D1190-5

 

 

 

일전에 다른 제품을 소개하며 이야기했는데 버섯 왕국(キノコ王国)에 살고 있는 시민들을 키노피오(キノピオ)라고 부르며 영문판에서는 토드(Toad)라고 한다. 이 제품의 디자인과 오리지널 게임 속의 디자인은 많은 차이가 있지만...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겨져 있는 비닐팩 한 개와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세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우선 토드(Toad) 본체를 완성. 게임과의 디자인 차이도 있는데 심지어 제품이 담긴 박스 아트 겉면의 디자인하고도 다르다. 더불어 프라스틱 사출도 좋지 않은 편이고...

 

 

 

거치대를 포함하여 최종 완성. 함께 들려져 있는 오브젝트들이 토드(Toad)와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

 

 

 

쿠파(Koopa) 일당의 방해를 겨우 이겨내고 목적지에 도착한 슈퍼 마리오(Super Mario)를 기다리고 있던 것은 토드(Toad)였다. 분하지만 다음 스테이지에 도전하자.

Posted by 문화파괴

내가 어렸을 땐 학교에서 가장 싸움을 잘 하거나 리더쉽이 뛰어난 아이들을 짱이라고 불렀다. 그러다 캡 또는 캡짱이라 호칭했고 요새는 일진이라고 부른다. 여튼 이런 개인 또는 그룹은 어느 학교에 가나 존재하는 모양이다. 학생간 학교폭력문제에 있어 자유롭지 않다. 이게 참 오래된 사회문제이기는 한데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것 같다. 수직화된 계급구조의 사회에서는 더욱 더...

 

리더가 있으면 따르는 무리들이 있다. 행동대장의 역할을 하거나 분위기를 잡는 역할을 하기도 하고 그저 병풍 역할에 충실한 친구들도 있다. 간혹가다 리더를 믿고 깐죽되는 인간들도 있는데 후광효과를 철저하게 이용하며 자신의 이익을 취한다. 그런 친구들이 얄밉기도 하고 리더보다 더 밉기도 하다.

 

모델명 : CON SORPRESA WITH SURPRISE

원작자 : ©Disney/Pixar

제조원 : Leoni Asia Limited

판매원 : LUIGI ZAINI S.P.A.

수입원 : (주)삼원트레이드

제조일 : ???

 

 

 

<토이 스토리 3(TOY STORY 3)>에 등장하는 캐릭터를 만나 볼 수 있는 CON SORPRESA WITH SURPRISE. 그럼 뚜껑을 개봉해볼까나~

 

 

 

개봉을 하니 조우하게 된 캐릭터는 바로 스트레치(Stretch). 랏쏘(Lotso)의 똘마니이자 나름 팔방미인인 캐릭터이다.

 

 

 

스트레치(Stretch) 능글맞은 표정은 잘 살렸으나 페인팅의 디테일함이 다소 아쉽다. 장난감을 사는데 초콜렛을 주었으니 넘어가도록 하자.

 

 

 

 

여긴 어디? 난 누구? 바다 한 가운데 놓여져 당황한 스트레치(Stretch). ' 나.. 나는 장난감이지. 해산물이 아니라구~ '

Posted by 문화파괴

한 때는 전세계적인 대중스포츠로 자리잡는듯 하였으나 장기간의 경제불황으로 인해 위기를 맞고 있는 골프. 특히 한국은 고위층들의 비리 온상이라는 이미지가 여전히 남아 있고 실제로 정,제계 인물들이 심심치 않게 골프와 연관된 부정적인 행위들을 보여주고 있어 골프 마니아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고 있다. 더불어 환경에 대한 관심이 날로 커지면서 골프장 건설과 운영(농약)이 환경 파괴의 주범이 되고 있는지라 이래저래 고달픈 것이 많은 골프의 세계이다.

 

그나마 스크린골프장이 생기면서 좁은 실내에서도 환경파괴, 경제력 걱정없이 즐길 수 있게 되었다. 그런데 이것도 급작스레 늘어나면서 레드오션이 되어 버렸다. 뭐 하나 유행하면 따라하려는 습성은 IMF 이후 불안정한 현실에서 벗어나 안전하게 가고 싶어하는 반응일려나? 여튼 그것과는 전혀 상관없이 골프를 즐기려는 장난감들이 있으니 한 번 만나보자.

 

제조회사 : LEGO

제품번호 : 30203

 

 

 

이 제품은 판매품이 아니라 프로모션 제품이다. 나는 크레닉의 임페리얼 셔틀™(Krennic's Imperial Shuttle™)을 구매했을 때 습득하였다.

 



비닐봉지를 정성스레 오려서 내용물을 쏟아내면 반으로 접힌 설명서가 한 부 나온다. 비닐봉지를 오려 내거나 뜯을 때 조심하자.

 

 

 

우선 메인 캐릭터인 엠마(Emma)를 먼저 완성하였다. LEGO Friends시리즈의 미피들은 올드 매니아인 나에게는 아직 어색한 느낌이 든다. 머리 위의 리본은 뒷머리에도 꽂을 수 있다.

 

 

 

미니 골프대를 만들려고 직접 나서는 엠마(Emma). 그리 어렵지 않은 조립 과정이라 혼자서도 쉽게 해낼 수 있다.

 

 

 

회전봉이 있는데 실제로 회전이 가능하다. 아마도 회전하는 봉을 피해 홀에 집어 넣는 게임인 것 같다. 일종의 페널티 게임인듯.

 

 

 

미니 골프대 최종 완성. 골프채와 골프공 3개가 있으니 잃어버리지 않도록 잘 챙겨두자. 그렇다면 이제 함께 즐길 친구들을 찾아볼까?

 

 

 

' 어머~ 공주님 나이스샷~ ' 회전봉을 피해 홀인원(?)을 성공한 백설공주. 공주님께서 필드를 많이 뛰셨나보다. 자 그럼 다음 차례는 누구?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5)N
장난감공작소 (476)N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3,790
Today : 12 Yesterday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