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 활극형의 작품에서 선과 악의 단순한 구조(또는 일대일 매칭)의 캐릭터들만 등장하면 아무래도 작품이 밋밋해지고 다이나믹한 맛이 떨어지기 쉽다. 그 와중에 신념보다는 이익을 위해 행동하다가 결정적 순간에 분위기를 반전시켜주는 캐릭터가 있다면 작품의 재미가 쏠쏠해진다. 물론 그런 캐릭터만 있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전반적인 연출과 플롯 설정이 중요하지만...

 

대표적인 캐릭터를 꼽자면 <스타워즈(Star Wars)>시리즈의 한 솔로(Han Solo)가 있을 것이다. 처음엔 자신의 생계만을 위해 살아가다가 극적인 순간에 반란군을 도와주고 이후 반란군의 대표 인물로 성장하게 된다. 최근에 나온 <토르:라그나로크(Thor:Ragnarok)>에 등장한 스커지(Skurge)도 그러한 유형의 캐릭터라 볼 수 있는데 임팩트가 조금 약하다는 느낌이...  <닌자고(NINJAGO)>시리즈의 등장하는 로닌(Ronin)도 이러한 유형의 캐릭터라 볼 수 있을 것이다.

 

제조회사 : DECOOL

제품번호 : 0094

 

 

 

시즌 5에서부터 본격적으로 등장하는 로닌(Ronin). 이익에 따라 움직이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는데 이로 인해 닌자들이 위험에 빠지기도 한다.

 

 

 

제품 구성은 필요 이상으로 친절한 설명서 1부와 부품들이 들어있는 비닐팩 1개, 그리고 카드 한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설명서 뒷면에는 그동안 나온 제품들이 소개되어 있다.

 

 

 

디자인은 LEGO 70735제품의 미피를 카피한 것 같다. DECOOL의 페인팅 기술은 갈수록 발전하는듯. 최근엔 오리지널 제품을 생산하는 것 같은데 카피에서 벗어나야지.

 

 

 

보너스로 스크리머(Skreemer)가 들어 있는데 여전히 의문스러운 것은 과연 유령이 뭣하러 칼을 들고 물리적 공격을 하느냐는 것이다.

 

 

 

최종 완성. 참고로 로닌(Ronin)이 들고 있는 총은 발사가 가능하다. 위력이 그리 강한 것은 아니지만 사람이나 동물에게 쏘지는 말자.

 

 

 

' 이거 가지고 빚을 갚을 수 있겠나? ' 소울 아처(Soul Archer)는 로닌(Ronin)에게 빚독촉을 한다. 빚독촉에 압박을 느낀 로닌(Ronin)은 결국 어떤 행동을 했을까? 애니메이션을 보면 알 수 있으니 시간될 때 감상을 해보시길 바란다.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2)
장난감공작소 (473)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2,843
Today : 1 Yesterday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