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츠모토 레이지(まつもと れいじ)의 명작 <은하철도999(銀河鉄道999)>를 유년시절에 접하고 큰 충격을 먹었다. 어린이들이 보는 대부분의 애니메이션들이 밝고 긍정적이며 교훈적인 내용들로 이루어져 있는데 반하여 <은하철도999(銀河鉄道999)>는 한없이 암울하고 어두웠다. 기계인간이 되기 위한 철이(てつろう)와 함께 동행하는 묘령의 여인 메텔(メーテル)이 겪는 이야기들은 어린 나이에 받아들이기에는 다소 무거운 주제들이었다. 인간들의 이기심과 나태함, 탐욕, 위선들... 과연 어른들의 세계는 이런 것인가 하고 의문을 품었다.

 

하지만 어른이 되고 보니 만화의 내용은 아무것도 아니었다. 이기적이며 탐욕스러운 인간들은 넘쳐났고 부정과 위선은 기본 옵션이었다. 이런 세상에서 어른이 된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지 많은 고민이 들었다. 나 또한 완벽한 사람은 아니지만 이러한 세상에 길들여지면서 어른이 되어간다는 합리화를 하는 것이 과연 맞는 것인지. 하지만 철이(てつろう)처럼 깨달음을 얻고 용기를 낸다는 것도 그리 쉬운 일은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 나이를 먹고 어른이 되어간다는 것... 참 어렵다.

 

제품명 : 은하철도999피규어

제조자 : Dongguan Good Plastic co.,LTD

수입자 : (주)사운드룩

공급자 : (주)씨앤드에이피 크리에이티브

제조일 : 2017. 11

 

 

 

구매한 것은 1년반 전인데 이제서야 개봉하게 되었다. 그동안 너무 바쁘게 지내며 덕질에 소흘한 것 같다. 비닐 포장지 겉면의 구겨짐이 세월의 흔적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시리즈는 총 세종류의 피규어가 있는데 그 중에서 철이(てつろう)를 먼저 선택했다. 성장한 철이(てつろう)는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동안 관리가 부실했다는 것이 여지없이 드러났다. 작품 설정상 5정 밖에 없다는 코스모 드라군(コスモドラグーン)의 총부리는 휘어져버렸고 모자도 잘 보면 금이 가있다. 그동안 너무 소흘했던 부분... 반성한다.

 

 

 

방랑의 길을 걷던 철이(てつろう)는 케이와 알프를 만나 은하철도999를 탈 수 있는 곳을 아느냐고 묻고 있다. 과연 철이(てつろう)는 다시 은하철도999에 탈 수 있을까?

Posted by 문화파괴

옛날 옛적 전설처럼 내려오는 유머가 있다. 미술 시험시간에 생각하는 사람을 조각한 조각가의 이름을 쓰라는 문제가 있었고 똑똑한 친구는 로댕이라고 정답을 적었다. 그 뒤에서 몰래 훔쳐 보고 있던 친구는 너무 똑같이 쓰면 컨닝한 것이 들통날까봐 오뎅이라 적었는데 또 그 뒤에 있던 친구도 마찬가지로 컨닝을 하면서 들통나지 않게 하려고 덴뿌라라고 적었다는 이야기이다. 물론 나는 이런 유머가 유행하던 시절을 살지 않았지만 전설처럼 건너 건너 듣게 되었다;;;

 

이 유머의 주인공은 오귀스트 로댕(Auguste Rodin)은 유명한 프랑스의 조각가이다. 앞서 이야기한 <생각하는 사람(Le Penseur)>를 비롯하여 <칼레의 시민(Les Bourgeois de Calais)>, <지옥의 문(La Porte de l'Enfer)> 등 주옥같은 조각들을 남기며 근대 조각계에 큰 영향을 끼쳤다. 그 당시까지 조각의 기준이라 생각되었던 인체비례의 정확성, 사실주의적 관점에서의 정밀한 조각에서 벗어나 작품에 감정을 이입하고 그의 주관대로 조각하여 그만의 조각풍을 만든 것이다. 그로인해 주문자들과 잦은 마찰이 있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이를 패러디한 <생각없는 사람(考えない人)>시리즈는 로댕의 유지를 받들어 형식을 파괴한 미술품 피규어로 해석해도 되는 걸까?

 

제품명 : 考えない人

판매자 : (株)タカラトミーアーツ

수입자 : (주)티아츠코리아

제조일 : 2016. 07

 

 

 

언제나 랜덤의 시간은 경건한 마음가짐을 가지게 해준다. 과연 어떤 작품이 나를 기다리고 있을까? 총 6개의 제품 중 하나를 영접할 수 있는 바로 그 순간이다!!!

 

 

 

제품의 구성은 제품에 대한 설명서 한 부와 제품이 담겨 있는 비닐팩 한 개로 구성이 되어 있다. 로댕의 마음으로 비닐팩을 뜯어 보자!!!

 

 

 

등장한 친구는 너무 생각없어 거꾸로 얼굴을 박은 사람(考えなさすぎて刺さる人)이다. 오~ 이 유니크함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아무리 생각이 없어도 복근은 잘 단련시켰나보다. 문득 내 아랫배를 보니 피규어만도 못한 인간처럼 느껴져 한숨이 나왔다. 하지만 다이어트는 영어로 투모로우라고 하니 지키지 못할 일은 하지말자!!!

 

 

 

너무 생각없어 거꾸로 얼굴을 박은 사람(考えなさすぎて刺さる人)의 박힌 머리를 빼내기 위해 장난감 친구들이 뭉쳤다. 하지만 너무 생각없어 거꾸로 얼굴을 박은 사람(考えなさすぎて刺さる人)은 그것을 원하지 않는 것 같다. 아차!! 생각을 해버렸구나!!!

Posted by 문화파괴

지금도 여전히 매니아들을 확보하고 있는 <초시공요새 마크로스(超時空要塞マクロス)>. 일본 기준으로 로봇애니메이션들의 전성기였던 80년대에 등장하였고 리얼로봇 + 음악이라는 신묘한 조합으로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하는데 성공하였다. 특히 TV판을 수정/보완한 극장판의 퀄리티는 상당히 높은 편이라 권장하는 작품 중에 하나이다. 국내에는 1993년 SBS를 통해 정식 방영이 되었는데 이것은 일본판이 아닌 소위 말하는 북미판이 방영된 것이고 북미판 제목인 <Robotech>을 따라하여 <출격 로보텍>이란 이름으로 방영되었다.

 

하지만 북미판은 온전히 <초시공요새 마크로스(超時空要塞マクロス)>만을 현지화 시킨 것이 아닌 <기갑창세기 모스피다(機甲創世記モスピーダ>, <초시공기단 서던크로스(超時空騎団サザンクロス)> 등을 섞어놓은 괴작이었는데 북미에서는 인기가 폭발하여 수많은 덕후들을 양산하게 되었다. 국내에서는 불행인지 다행인지 섞어찌개가 되기 전에 방영을 종료하여 다른 작품과의 세계관과 뒤섞이는 사태는 피했으나 기본 엔딩보다 더 일찍 종영을 하여 많은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다. 그러거나 말거나 완구회사들은 이런 기회를 놓칠리가 없었고 다양한 마크로스 관련 제품들이 완구점을 수놓았다. 물론 저작권 협의는 없었을 것이라 사료된다.

 

모델명 : 출격 로보텍

제조원 : 뽀빠이과학

제조일 : ???

 

 

 

90년대에 발매되었으리라 추정되며 가격이 무려 1,000원이었다. 이전 카피 제품인 스페이스 간담V의 원형을 그대로 사용했을 것이라고 다시 한 번 추정을...

 

 

 

세월의 풍파로 인해 삭은 곳들이 곳곳에 눈에 띈다. 사람도 완구도 세월 앞에 장사가 없다. 조금이라도 더 건강할 때 덕질을 해야겠다.

 

 

 

3단 변신을 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으나 자칫 노후화된 제품이 파손될까봐 멋진 포즈(?)로 대신한다. 어렵게 구한 제품이니 양해를 부탁드린다.

 

 

 

깉은 식구를 반겨주는 파워 아크로스. 변신하려다가 부품이 부러져 평생 이 모습으로만 살아가야 한다는 이야기를 로보텍에게 해주고 있다;;;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
장난감공작소 (477)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4,777
Today : 5 Yesterday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