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마리오(Super Mario)>시리즈에 등장하는 주무대인 버섯 왕국(キノコ王国)의 초창기 모습과 지금을 비교하면 그야말로 상전벽해(桑田碧海)라는 고사성어가 절로 튀어나오게끔 많은 변화가 있었다. 첫 풍경은 벽돌과 동전, 배관, 깃발, 작은 성, 지하 용암 정도로 구성이 되어 있었는데 지금은 어느덧 현대 시대와 비교해봐도 전혀 꿇릴 것 없는 환경을 갖추고 있다. 다만, 평화를 사랑하다보니 군대만 없을 뿐.

 

그래서 마리오(Mario)와 루이지(Luigi) 같은 외부 용병을 고용하는데 전문 군인도 아니고 배관공에게 맡기는 것을 보면... 더군다나 용병 고용에 따른 보수 지급을 직접하는 것이 아니라 동전을 길거리에 뿌려놓고 용병이 알아서 수거해가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실제로 그렇다는 것은 아니다ㅋ) 도대체 알 수 없는 구조의 왕국인데 이러한 왕국에 사는 구성원들은 도대체 어떤 마인드로 살아가는 걸까?

 

제조회사 : JLB

제품번호 : 3D1190-5

 

 

 

일전에 다른 제품을 소개하며 이야기했는데 버섯 왕국(キノコ王国)에 살고 있는 시민들을 키노피오(キノピオ)라고 부르며 영문판에서는 토드(Toad)라고 한다. 이 제품의 디자인과 오리지널 게임 속의 디자인은 많은 차이가 있지만...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겨져 있는 비닐팩 한 개와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세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우선 토드(Toad) 본체를 완성. 게임과의 디자인 차이도 있는데 심지어 제품이 담긴 박스 아트 겉면의 디자인하고도 다르다. 더불어 프라스틱 사출도 좋지 않은 편이고...

 

 

 

거치대를 포함하여 최종 완성. 함께 들려져 있는 오브젝트들이 토드(Toad)와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

 

 

 

쿠파(Koopa) 일당의 방해를 겨우 이겨내고 목적지에 도착한 슈퍼 마리오(Super Mario)를 기다리고 있던 것은 토드(Toad)였다. 분하지만 다음 스테이지에 도전하자.

Posted by 문화파괴

 

마리오(Mario)의 흑화 버전 와리오(Wario). 비열하고 치사하며 탐욕스럽고 거만한 성격을 가지고 있다. 첫 등장은 <슈퍼 마리오 랜드2 : 6개의 금화(Super Mario Land 2 : 6 Golden Coins)>에서의 메인 악당. 마리오(Mario)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그의 성(城)을 점령하면서 본격적인 악행을 저지른다. 그 이후로 <슈퍼 마리오(Super Mario)>시리즈의 주인공급 악당으로 자리매김한다.

 

탐욕스러운 캐릭터답게 남의 성(城)을 빼앗는 것이 특기이며 돈이라면 환장한다고 한다. 원래는 마리오(Mario)와 어렸을 적 친구였는데 정작 마리오(Mario)는 자신을 기억해주지 못하고 있어 라이벌 의식을 가지게 되었다고. 와리오(Wario)를 주인공으로 한 게임도 있다고 하는데 아직 플레이를 해본 적이 없다. 게임 해보신 분은 감상평을 살짝 해주시면 감사하겠다.

 

제조회사 : JLB

제품번호 : 3D1190-3

 

 

 

게임 설정상으로는 마리오(Mario)보다 키가 크고 몸무게도 많이 나간다고 한다. 블럭의 한계로 뚱뚱함은 표현하지 못한 것 같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과 카드 배틀을 즐 길 수 있는 카드 3장이 들어 있다. 정말 JLB의 카드만큼은 일품이다.

 

 

 

와리오(Wario) 미니피규어 완성!!! 그런데 쌩뚱맞게 커다란 칼 2개가 무기로 들어 있다. 제작자들이 게임을 해본 적이 없는 듯 하다.

 

 

 

나에게는 금화가 최고야! 금화가 최고라고!! 왠지 무시당한 느낌에 심기가 불편한 피치 공주(Peach Princess). 이제 곧 슈퍼 마리오(Super Mario)가 도와주러 올꺼야. 기분 풀라구~

Posted by 문화파괴

 

마리오(Mario)의 동생 루이지(Luigi)의 첫 등장은 <마리오 브라더스(Mario Bros.)>. 의외로 이걸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제목 자체에 형제라고 나오는데 불구하고 그랬다는 것은 그만큼 루이지(Luigi)의 존재감이 적었다고 밖에 말할 수 없는 것 같다. 그도 그럴 것이 이 게임을 들여 놓은 오락실을 거의 없었고 하는 사람도 기계가 있어도 플레이하는 사람을 가뭄에 콩나듯 있었다. 사실 마리오(Mario)의 존재감도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Super Mario Bros.)>를 통해서 였다고 봐도 무방하다.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Super Mario Bros.)>도 횡스크롤형 게임이다보니 2인 플레이가 가능했지만 한명이 플레이 하고 나머지는 옆에서 구경꾼 모드가 대부분이었다. 같은 시리즈에 계속 등장하고 있지만 형 마리오(Mario) 그늘에 가려 존재감을 어필하기 힘든 동생. Nintendo에서도 나름 차별화하려고 여러 시도를 했지만 아직 게이머들에게는 어필이 되지 않는듯. 2차 창작물에서 주로 코믹 캐릭터로 다루어지고 있다. 이런 안습한 루이지(Luigi)를 JLB는 어떻게 다루었을까?

 

제조회사 : JLB

제품번호 : 3D1190-2

 

 

 

홍진호, 박명수 이전의 영원한 2인자 캐릭터 루이지(Luigi). 그래서 그런지 형에게 의존하면서도 질투하는 모습을 종종 보인다고 한다.

 

 

 

제품 구성은 부품이 담긴 비닐팩과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3장이 들어가 있다. 확실히 JLB의 카드 품질은 좋다. 그 이전에 제품의 품질을 신경 써주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진열대 완성. 참 난감한 진열대이다. 오른쪽 벽돌 모양 부품은 이 제품에 들어 있는 것이 아닌데 이왕 넣어줄꺼면 이와 같은 벽돌 모양의 블럭을 통해 게임과 연관성이 있는 진열대를 만들 수 있게 해주는 것이 더 재밌지 않을까?

 

 

  

미니피규어 완성. 무기는 슈퍼 마리오(Super Mario) 미니피규어 제품과 마찬가지로 망치와 렌치로 구성이 되어 있다. 페인팅 질감은 저질. 침 묻혀 벗기면 벗겨질 것 같다.

 

 

 

형님~ 이 꽃다발을 피치 공주(Peach Princess)에게 전해주면 그녀의 마음이 좀 풀리지 않을까요? 설마 먹으면 불꽃을 던질 수 있는 꽃은 아니겠지???

Posted by 문화파괴

 

Nintendo 게임의 간판 캐릭터이자 혹자의 표현대로 Nintendo의 영원한 밥줄 슈퍼 마리오(Super Mario). 1985년 처음 등장하여 지금까지 동명 시리즈의 메인 캐릭터로 맹활약을 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3(Super Mario Bros. 3)>를 상당히 좋아하고 너구리 마리오 변신을 즐겨했다. (지장보살로 변신 가능). 이제까지 엔딩을 본 적이 없는데 그래서 아직까지 아쉬움이 남아 플레이를 하고 싶은 게임인지도 모르겠다.

 

본격적으로 블로그를 재운영하기 전, 상표가 표기 되지 않은 슈퍼 마리오(Super Mario) 미니피규어를 구입한 바 있다. 그리고 대실망!!! 대분노!!! 역시 상표가 없는 제품을 함부로 사는 것이 아니었다. 싸구려 고무, 프라스틱을 사용한 티가 너무나 역력하고 프린팅의 조잡함이란 내가 자다 일어나서 발로 그려도 나을 정도 였다. 그리고 이번엔 그나마 네임밸류가 있는 JLB의 제품. 다른 카피 회사에 비해 퀄리티가 현저히 떨어져서 걱정스럽지만 최근 나은 수준을 보여주고 있어 기대를 가져보았다. 그런데 제품번호를 보니 옛날에 나온 것으로 추정되는데...

 

제조회사 : JLB

제품번호 : 3D1190-1

 

 

 

상자 사진에서 부터 구리구리함이 피부로 느껴지지만 상표 없는 제품보다 좀 괜찮겠지라는 자기 최면을 하기 시작했다. 물론 Nintendo와 라이센스 계약을 맺지는 않았을 것이다.

 

 

 

제품 구성은 부품이 담긴 비닐팩과 카드 3장이 들어 있다. JLB는 진열대 바닥을 개나리색으로 트레이드마크화 시킨 모양인듯 하다.

 

 

 

아~ 얼굴 프린팅. 얼굴 프린팅이 핵심인데 이런 대참사가!!! 프린팅의 상태 또한 랜덤한 경우가 많은데, 같은 기계에서 찍어낼텐데 왜 제품의 상태가 랜덤하지? 그리고 얼굴 프린팅 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프린팅 상태가 썩 좋지 못하다.

 

 

 

슈퍼 마리오(Super Mario) 미니피규어 완성. 모자의 상태도 영 마음에 들지 않고 이음새가 너무 뻑뻑하다. 아... 역시 JLB의 제품은..... 아직 멀었다. 특히 옛날 제품들은 피해야겠다. 그런데 이미 사놓은게 있으니... ㅠ.ㅠ

 

 

 

상표 없는 제품에서 그나마 건진 피치 공주(Peach Princess)에게 열심히 구애를 하는 JLB의 슈퍼 마리오(Super Mario). 하지만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닌 것 같다.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
장난감공작소 (477)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4,777
Today : 5 Yesterday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