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오(Mario)의 동생 루이지(Luigi)의 첫 등장은 <마리오 브라더스(Mario Bros.)>. 의외로 이걸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제목 자체에 형제라고 나오는데 불구하고 그랬다는 것은 그만큼 루이지(Luigi)의 존재감이 적었다고 밖에 말할 수 없는 것 같다. 그도 그럴 것이 이 게임을 들여 놓은 오락실을 거의 없었고 하는 사람도 기계가 있어도 플레이하는 사람을 가뭄에 콩나듯 있었다. 사실 마리오(Mario)의 존재감도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Super Mario Bros.)>를 통해서 였다고 봐도 무방하다.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Super Mario Bros.)>도 횡스크롤형 게임이다보니 2인 플레이가 가능했지만 한명이 플레이 하고 나머지는 옆에서 구경꾼 모드가 대부분이었다. 같은 시리즈에 계속 등장하고 있지만 형 마리오(Mario) 그늘에 가려 존재감을 어필하기 힘든 동생. Nintendo에서도 나름 차별화하려고 여러 시도를 했지만 아직 게이머들에게는 어필이 되지 않는듯. 2차 창작물에서 주로 코믹 캐릭터로 다루어지고 있다. 이런 안습한 루이지(Luigi)를 JLB는 어떻게 다루었을까?

 

제조회사 : JLB

제품번호 : 3D1190-2

 

 

 

홍진호, 박명수 이전의 영원한 2인자 캐릭터 루이지(Luigi). 그래서 그런지 형에게 의존하면서도 질투하는 모습을 종종 보인다고 한다.

 

 

 

제품 구성은 부품이 담긴 비닐팩과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3장이 들어가 있다. 확실히 JLB의 카드 품질은 좋다. 그 이전에 제품의 품질을 신경 써주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진열대 완성. 참 난감한 진열대이다. 오른쪽 벽돌 모양 부품은 이 제품에 들어 있는 것이 아닌데 이왕 넣어줄꺼면 이와 같은 벽돌 모양의 블럭을 통해 게임과 연관성이 있는 진열대를 만들 수 있게 해주는 것이 더 재밌지 않을까?

 

 

  

미니피규어 완성. 무기는 슈퍼 마리오(Super Mario) 미니피규어 제품과 마찬가지로 망치와 렌치로 구성이 되어 있다. 페인팅 질감은 저질. 침 묻혀 벗기면 벗겨질 것 같다.

 

 

 

형님~ 이 꽃다발을 피치 공주(Peach Princess)에게 전해주면 그녀의 마음이 좀 풀리지 않을까요? 설마 먹으면 불꽃을 던질 수 있는 꽃은 아니겠지???

Posted by 문화파괴

 

Nintendo 게임의 간판 캐릭터이자 혹자의 표현대로 Nintendo의 영원한 밥줄 슈퍼 마리오(Super Mario). 1985년 처음 등장하여 지금까지 동명 시리즈의 메인 캐릭터로 맹활약을 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3(Super Mario Bros. 3)>를 상당히 좋아하고 너구리 마리오 변신을 즐겨했다. (지장보살로 변신 가능). 이제까지 엔딩을 본 적이 없는데 그래서 아직까지 아쉬움이 남아 플레이를 하고 싶은 게임인지도 모르겠다.

 

본격적으로 블로그를 재운영하기 전, 상표가 표기 되지 않은 슈퍼 마리오(Super Mario) 미니피규어를 구입한 바 있다. 그리고 대실망!!! 대분노!!! 역시 상표가 없는 제품을 함부로 사는 것이 아니었다. 싸구려 고무, 프라스틱을 사용한 티가 너무나 역력하고 프린팅의 조잡함이란 내가 자다 일어나서 발로 그려도 나을 정도 였다. 그리고 이번엔 그나마 네임밸류가 있는 JLB의 제품. 다른 카피 회사에 비해 퀄리티가 현저히 떨어져서 걱정스럽지만 최근 나은 수준을 보여주고 있어 기대를 가져보았다. 그런데 제품번호를 보니 옛날에 나온 것으로 추정되는데...

 

제조회사 : JLB

제품번호 : 3D1190-1

 

 

 

상자 사진에서 부터 구리구리함이 피부로 느껴지지만 상표 없는 제품보다 좀 괜찮겠지라는 자기 최면을 하기 시작했다. 물론 Nintendo와 라이센스 계약을 맺지는 않았을 것이다.

 

 

 

제품 구성은 부품이 담긴 비닐팩과 카드 3장이 들어 있다. JLB는 진열대 바닥을 개나리색으로 트레이드마크화 시킨 모양인듯 하다.

 

 

 

아~ 얼굴 프린팅. 얼굴 프린팅이 핵심인데 이런 대참사가!!! 프린팅의 상태 또한 랜덤한 경우가 많은데, 같은 기계에서 찍어낼텐데 왜 제품의 상태가 랜덤하지? 그리고 얼굴 프린팅 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프린팅 상태가 썩 좋지 못하다.

 

 

 

슈퍼 마리오(Super Mario) 미니피규어 완성. 모자의 상태도 영 마음에 들지 않고 이음새가 너무 뻑뻑하다. 아... 역시 JLB의 제품은..... 아직 멀었다. 특히 옛날 제품들은 피해야겠다. 그런데 이미 사놓은게 있으니... ㅠ.ㅠ

 

 

 

상표 없는 제품에서 그나마 건진 피치 공주(Peach Princess)에게 열심히 구애를 하는 JLB의 슈퍼 마리오(Super Mario). 하지만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닌 것 같다.   

Posted by 문화파괴

 

내가 태어나기도 전부터 연재 되어 일본 3대 국민 애니메이션이라 불리우는 故후지코 F. 후지오(ふじこ F. ふじお)의 대작 <도라에몽(ドラえもん)>. 국내에서도 현지화되어 애니메이션 방영이 이루어진 것으로 알고 만화책도 출판된 것으로 알고 있다. 원래 만화책으로는 총 출판된 것이 1345편이라고 하는데 그 중에 간추린 에피소드를 엮어 정식으로 출간된 것은 45권짜리라고 한다. 정말 대단한 작품이 아닐 수 없다. 또 그만큼 인기가 있었다는 것도 대단하고~

 

그런 애니메이션 작품을 미니피규어화(化) 시킨 회사가 있었으니 JLB. 100% 라이센스 계약 따위는 없을 것이라 추정된다. LEGO에 없는 캐릭터를 미니피규어로 만든 것은 인정해줄만한데 문제는 퀄리티. JLB 제품의 퀄리티는 워낙 들쭉날쭉이라 과연 얼마만큼 도라에몽(ドラえもん)의 귀여움을 미니피규어로 표현해줄지 궁금하다.

 

제조회사 : JLB

제품번호 : 3D15901

 

 

 

한국에서 노진구라 불리는 노비 노비타(のび のびた)의 뒤를 봐주는 양육 로봇 도라에몽(ドラえもん). 도라에몽(ドラえもん)이 없었다면 노비 노비타(のび のびた)의 앞날은.....

 

 

  

제품 구성은 부품이 들어 있는 비닐팩과 카드 3장이 들어 있다. 카드는 감사한 마음으로 사용해야지~ ㅋㅋㅋ

 

 

 

미니피규어 진열대를 먼저 완성했는데 페인팅이 조금 지저분하게 되어 있다. 아직 JLB가 다른 카피 회사에 비해 뒤쳐지는 이유는 이런 부분에서부터 신경을 못 써서 그런 것이 아닌가 싶다.

 

 

 

도라에몽(ドラえもん) 미니피규어 완성. 머리 위의 프로펠러는 실제로 손가락으로 튕기면 잘 돌아간다.

 

 

 

노비타(のびた)~ 노비타(のびた)~ 어디 있니? 우리 같이 천국에 계신 후지코 F. 후지오(ふじこ F. ふじお) 아저씨를 만나러 가자고~

Posted by 문화파괴

 

슈퍼맨(Superman). 워낙 유명한 만화/영화 캐릭터이니 소개는 생략한다. 어렸을 때, 영화를 보고 감명을 받아 빨간 보자기를 망토처럼 둘러메고 온 동네 골목을 휘젓고 다녔는데 색깔은 달라도 보자기를 둘러멘 친구들이 더러 보였던 기억이 있는 것을 보면 이 동네의 미친놈은 나 혼자만은 아니었던듯. 다행히(?) 겁은 많아 내가 슈퍼맨이라며 옥상에서 떨어지지는 않았다. 상상력이 과도했던 친구들은 보자기에 운명을 걸고 뛰어내려 매스컴을 타기도 했었는데...

 

캐릭터성이 워낙 강하다보니 지금도 만화 외의 상품으로도 만들어져 잘 팔리며 LEGO에서도 슈퍼 히어로즈(Super Heroes)시리즈를 통해 판매하고 있다. 역시 중국의 카피 회사들도 열심히 카피를 하고 있고 JLB도 그 중에 하나이다. JLB의 슈퍼맨(Superman)은 여타의 중국 카피 회사와 어떻게 다른지 살펴보자.

 

제조회사 : JLB

제품번호 : 3D3912

 

 

 

이럴 때 영화 <슈퍼맨(Superman)>의 메인 테마곡이 나와 주어야 분위기에 어울리긴 하는데 음악링크는 생략. 마음 속으로 음악을 재생시키도록 하자.

 

 

 

내용물 구성은 부품이 담긴 비닐팩과 카드 3장이 들어 있다. 그런데 뭔가 보여야할 것이 보이질 않는다. 흠~

 

 

 

미피 완성. 그런데 망토가 없다. 망토가!! 팬티는 없어졌어도 망토는 슈퍼맨(Superman)에겐 핵심적인 패션아이템이자 정체성 그 자체인데 망토가 없다니!!! 그리고 자세히 보면 플라스틱의 재질도 영~ 꽝이다.

 

 

 

아니 쓸데없이 진열대만 크게 만들지 말고 망토를 넣었어야지. 디자인은 <맨 오브 스틸(Man of Steel)>의 것을 카피했다고 보이는데... LEGO처럼 양면 얼굴이라도 하던가!!!

 

 

  

SY의 슈퍼맨(Superman)이 와서 놀린다. 자네가 슈퍼맨(Superman)이라고? 팬티도 없고 망토도 없는데 어떻게 슈퍼맨(Superman)이라 할 수 있는가.

   

Posted by 문화파괴

 

고양이 캐릭터로 많은 오해를 받고 있는(공식 설정은 고양이를 닮은 영국 소녀라고...) 일본의 캐릭터 상품 헬로 키티(Hello Kitty). 이게 레고 호환 미니 피규어로 만들어지리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 정말 카피의 세계는 무한대이다. 여기저기 검색을 하다보니 출시된지 조금 된 제품인데 그 동안 내가 관심있게 찾은 적이 없어서 그런지 몰라도 본 적이 없었는데 얼마 전 생활용품할인매장에서 발견하였다. 밀리터리 계열을 구입한 전투적인 부분을 평화와 사랑, 우정의 가치를 소중히 한다는 헬로 키티(Hello Kitty) 시리즈로 상쇄 시켜야겠다. 비록 짝퉁이지만ㅋ

 

원제작기업인 산리오(株式会社サンリオ) 홈페이지를 뒤져보니 나름 등장 캐릭터들이 꽤 된다. 그 동안 캐릭터명이 헬로 키티(Hello Kitty)인줄 알았는데 그건 캐릭터 시리즈 이름이고 주인공 캐릭터명은 키티 화이트(Kitty White). 가족들과 같이 영국에 살고 있다는 설정을 가지고 있다. 이런 것도 모르고 키티덕후들에게 함부로 말하지 않은 것이 천만 다행이다. 제품의 퀄리티가 그닥 좋지 못했던 JLB은 어떻게 헬로 키티(Hello Kitty) 시리즈를 미니피규어로 제작했는지 만나보자.

 

제조회사 : JLB

제품번호 : 3D18906

 

 

 

캐릭터 공식설정에 따르면 머리에 노란 리본은 키티 화이트(Kitty White)의 쌍둥이 여동생 미미 키티(Mimmy Kitty)의 디자인이다. 그래서 미미 키티(Mimmy Kitty)로 이름을 붙이기로 했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과 카드 3장이 들어 있다. 이런 캐릭터에도 카드 게임을 할 수 있게 해놓았다. 대단하다.

 

 

 

먼저 진열대와 소품 완성. 꽃은 그런대로 이해가 가는데 공구함은 뭐지? 다양한 공구가 들어 있는 공구함을 갖는 것은 남자들의 로망아닌가?ㅋ

 

 

 

미니 피규어 완성. 머리는 고무재질로 되어 있다. 뒷통수 부분에 주름이 많아 다듬어줘야 했다. 역시나 카피 제품의 한계. 다행히 플라스틱 재질은 나쁘지 않았다. 그런데 그 동안 여러 카피 제품들을 구입해 본 경험을 바탕으로 평가를 하자면 제품의 품질은 랜덤인 것 같다.

 

 

 

진열대와 미피의 합체. 손에 들려져 있는 색소폰 소품이 땡겨서 구입했다. 다양한 소품들이 있어야 재미난 연출하기 쉬워지니까.

 

 

  

리사(Lisa)!! 우리 같이 밴드를 결성해 보는건 어때? 사람들에게 평화와 사랑 그리고 우정을 음악으로 들려주자.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
장난감공작소 (477)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4,777
Today : 5 Yesterday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