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6의 방송 리포터인 에이프릴 오닐(April O'Neil)은 <닌자 거북이(Teenage Mutant Ninja Turtles)>에 대표적인 히로인 캐릭터이다. 사실 1987년판 애니메이션만 보면 히로인이라고 보기보다는 민폐 캐릭터에 가깝다. 기자 정신을 발휘하여 슈레더 일당을 뒷조사 하다가 잡히는게 주역할이다보니 민폐 캐릭터에 가까운데 닌자거북이들에게 일감을 던져주는 중요한 역할이다.

 

2003년판 애니메이션부터는 일방적으로 악당에게 잡혀가는 민폐 캐릭터에서 벗어나 무술을 연마하여 사건을 해결하는데 일조하는 캐릭터로 변신을 했다고 한다. 심지어 두목급 악당들도 때려잡는다고 하니 장족의 발전이 아닐 수 없다. 아직 영화 <닌자터틀(Teenage Mutant Ninja Turtles)>을 관람 하지 못했지만 메간 폭스(Megan Fox)가 연기하는 에이프릴 오닐(April O'Neil)은 어떤 느낌일까나?

 

제조회사 : JLB

제품번호 : 3D4805

 

 

 

재밌게도 이 제품은 LEGO의 제품을 카피한 것이 아니다. 나름 JLB의 오리지널 디자인의 에이프릴 오닐(April O'Neil). 그렇다고 <십대 돌연변이 닌자 거북이(Teenage Mutant Ninja Turtles)>의 라이센스를 취득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 한 개와 간만에 만져보는 카드 배틀이 가능한 카드 3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오리지날 디자인이기는 하지만 자세히 보면 프린팅이 꼼꼼하게 되어 있지 않음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뭐 그래도 카피에서 벗어났다는게 어디냐~

 

 

 

악세사리는 백이다. 여성 캐릭터를 강조하기 위해 그런 것일듯 하지만 직업이 기자이니 카메라를 주었으면 더 좋지 않을까 싶다.

 

 

 

" 앗! 슈레더 일당이 나쁜 일을 꾸미는 것 같은데. 닌자 거북이들에게 알려 줘야 겠어! " 어쩌면 악당들 때문에 에이프릴 오닐(April O'Neil)이 먹고 살 수 있는게 아닐까 싶다.

Posted by 문화파괴

누가 봐도 여자아이를 타겟팅하여 만들어졌다고 유추할 수 있는 LEGO의 Friends시리즈는 2012년 발매되어 현재까지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블럭 제품뿐만 아니라 TV애니메이션으로도 제작되어 국내에서 방영이 된 적 있다. Friends시리즈가 얼마나 인기가 있는지 알 수 없지만 지금까지 판매되고 있는 것을 보면 인기가 없지 않는 듯 하다.

 

Friends시리즈를 이끌어가는 주인공 5인방이 있는데 안드레아(Andrea)가 그 중 한 명이다. 뮤지션이 꿈인 그녀는 노래 부르고 춤추는 것을 좋아하며 피아노 연주에도 능하다. 예술가의 기질이 있어서 그런지 상상력이 넘쳐나는데 조금 오바하는 경향도 있다. 블럭 제품에는 주인공 5인방이 같이 들어 있는 제품이 없다고 한다. 중복되는 캐릭터 모으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좀 짜증나는 시리즈일 듯 하다.

 

제조회사 : JLB

제품번호 : M1001-6

 

 

 

JLB에서 그것을 노리고 만든 것이라고... 판단한다면 너무 오바인가ㅋㅋ 여튼 따로 캐릭터를 모으는 사람에게는 도움이 될지 모르겠다. 일단 정품이 아니니...

 

 

 

일단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겨져 있는 비닐팩 한 개와 스티커 한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스티커 모으는 사람들에겐 흥미로운 제품일지도 모르겠다.

 

 

 

카피 제품의 복불복인지도 몰라도 원본이나 포장 상자의 이미지와는 다르게 눈이 정면을 바라보지 않고 우측상단을 쳐다보고 있다. 단순 프린팅 미스일려나?

 

 

 

예의 바른 몸의 구조로 인하여 인사하기 편하다. 여하튼 진열대와 함께 최종 완성. 이제 친구들을 만나러 가볼까?

 

 

 

미장원에가면 친구들이 많을 것 같아 들렸는데.... 이런 모두 같은 말총머리 스타일이다. 이 동네는 말총머리를 해야만 친해질 수 있는 동네인가? 안드레아(Andrea)는 왠지 불안해졌다.   

Posted by 문화파괴

 

언제부터 <드래곤볼(ドラゴンボール)>시리즈를 안 보기 시작했냐면 셀(セル)이야기가 끝난 후 부터이다. 동시에 이런 식의 성장 격투 만화에 질리기 시작했다. 또, 일종의 파워 인플레이션 현상에 현실감이 너무 떨어져 버린 부분도 있고... 그렇다고 완전히 안 본 것은 아니고 궁금하면 현재 어디까지 이야기가 진행되었는지 대충 훑어보기는 했다. 어느덧 작가는 고인이 되었다는 루머가 나돌고 작품이 나온지 30여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마인부우(魔人ブウ)에 대해 특별히 각인된 이미지가 없다. 앞서 말한대로 대충 훑어보았던 것이 전부라 그냥 분홍색 괴물이 끝판왕이구나 하는 정도만 내 기억에 남아 있다. 중간중간 퓨전한 주인공들이 흡수되버리는 장면은 기억이 나지만 역시 파워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도대체 파워가 어디까지인지 모르겠다. 속편하게 손오공(そんごくう)이 빨리 처리해서 엔딩이나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정작 엔딩은 못 보고 지금까지 살고 있다.

 

제조회사 : JLB

제품번호 : 3D5911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마인부우(魔人ブウ)~ 만화책에 이런 장면이 있었던가? Dragonball Z Ultimate Tenkachi시리즈에 있는 모든 캐릭터들에겐 스케이트보드 부품이 들어있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 한 개와 스케이트보드 한 개 그리고 카드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3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마인부우(魔人ブウ) 미니피규어 완성. 사악한 표정이 압권이다. 순수한 악(惡)의 상태일때를 표현한 것일까?

 

 

 

진열대까지 모두 완성. 뜬금없는 스케이트보드가 참 어정쩡하지만... 마인부우(魔人ブウ)가 이걸 타고 전투를 하기도 좀 그렇고... 쩝~

 

 

 

손오공(そんごくう)과 숨막히는 접전. 베지터(ベジータ)와 합체하기 전의 손오공(そんごくう)이라면 해볼만 하다!!!

Posted by 문화파괴

 

백설공주이야기는 전세계적으로 유명하다. 최근에 알게 되었지만 백설공주이야기의 원제작자(각색가??)는 그림 형제였다. 워낙 유명한 이야기라 누가 만든 소설인지는 찾아볼 생각도 안 했다. 이 작품을 다시 한 번 전세계에 인지도 있는 작품으로 만들어 준 것은 Walt Disney사의 장편 애니메이션이 아닐까 싶다. 당시엔 대부분의 평론가나 영화 관계자들이 Walt Disney의 파산을 예고했다고 한다. 하지만 엄청난 인기를 끌면서 지금의 세계적인 애니메이션 회사가 될 수 있었던 것.

 

그와는 상관없이 중국의 카피회사들은 일단 찍어내는듯 하다. LEGO가 Walt Disney와 라이센스 계약을 맺고 Disney Princess시리즈를 발매했는데 지금 소개할 제품의 원형은 없다. 백설공주(SnowWhite) 미니피규어가 있긴 있지만 모습이 전혀 다르다. 따지고보면 LEGO Friends의 제작 스타일을 모방한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보자면 JLB에서 상당한 도전을 했다. 물론 제품의 퀄리티는 기대를 하기 어렵지만...

 

제조회사 : JLB 

제품번호 : M1006-3

 

 

 

혹시나 시간되는 사람은 백설공주이야기의 원본을 찾아서 읽어보시길 바란다. 무삭제본을 읽어야 그림형제의 의도를 알 수 있을 것이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 한 개와 스티커 한 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왠일로 카드가 아닌 스티커가 들어 있어 나름 신선했다.

 

 

 

먼저 진열대 완성. 전형적인 구조의 꽃과 귀여운(?) 새가 함께 들어 있다. 새의 얼굴을 자세히 보면 알 수 있는데 프린팅이 개판이다.

 

 

 

짜잔~ 보라색 상의와 누런색 긴 치마를 입은 백설공주(SnowWhite) 완성. 손에는 악보를 들고 있다. 참고로 백설공주(SnowWhite)의 안면 프린팅이나 프라스틱의 상태가 별로인데 이쁘게 나온 것처럼 보이지만 사진빨이니 속지 말자.

 

 

 

저기 지나가는 드워프는 우리가 찾는 난장이는 아닌 것 같지? 왠지 잘못 말을 붙였다간 도끼로 이마가 까일지 모르겠구나~ 

Posted by 문화파괴

 

마스터 첸의 곁을 지키는 두 명의 장군 중 하나인 아이조는 눈이 하나뿐이지만, 그렇다고 절대 쉽게 보아서는 안 돼요. 비록 말을 꺼내는 적은 거의 없지만, 그의 무시무시한 외모와 위협적인 태도만 보고도 다들 벌벌 떨며 알아서들 하기 때문에 달리 말이 필요 없다나 봐요... 라고 LEGO 홈페이지에 아이조(Eyezor)에 대한 소개글이 있다. 취미는 안대를 쓰고 다트 놀이 하기 라는데 보이는 눈 쪽에 안대를 쓰는 건가? 그럼 눈에 뵈는게 없겠군~

 

물론 이 제품은 LEGO정품이 아닌 JLB 카피 제품이다. 나의 지난 글들을 봐왔던 사람이거나 중국 카피 제품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이런한 부연 설명이 없어도 알고 있는 것이겠지만 검색을 통해 처음 이 글을 접하는 사람은 생소할 수 있으니 부연 설명을 하는 것. 지난 번 소개한 바 있는 클라우스(Clouse)와 같이 마스터 첸(Master Chen)을 보필하는 심복인 것 같다. 애니메이션을 띄엄띄엄 봐서 활약상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언제 한 번 날잡아 제대로 시청해야겠다.

 

제조회사 : JLB

제품번호 : 3D26910

 

 

 

LEGO 원본에서는 들고 있는 검의 칼날 색이 보라색인데 JLB는 그냥 흰색으로 처리하였다. 카피제품이라는 것을 알리기 위함인가?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 한 개와 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카드 4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보통 3장이 들어 있는데 공장 직원이 실수한 모양이다ㅋ

 

 

 

아이조(Eyezor) 미니피규어 완성. 헤어스타일이 상당히 특이하다. 음악을 좋아하거나 패션 역사에 대해 관심 있는 사람은 펑크 룩을 연상했을 것이다.

 

 

 

진열대를 포함한 최종 완성. 무기는 검뿐만 아니라 망치까지 들어 있다. 그 외 진열대에서 특별한 변화는 없다. JLB는 진열대 구성을 이대로 밀고 나갈 모양인 것 같다.

 

 

 

아무리 생각해도 아이조(Eyezor)는 펑크락커로 전직하는 것이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멀리가 빨간색이었다면 아주 제대로였을텐데~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
장난감공작소 (477)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4,777
Today : 5 Yesterday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