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물대포는 선박이나 물가의 건물에 난 불을 끄기 위한 소방선에 장착하기 위해 고안되었다. 하지만 1930년 독일 경찰이 시위를 진압하기 위해 경찰 트럭에 장착하여 사용한 것을 시작으로 물대포는 시위진압용 장비로 자주 사용되어 왔다. 기본권침해와 같은 인권 문제가 부각되면서 최루탄, 곤봉 대신 사용되었으며 한국에서는 촛불집회를 기점으로 대중들에게 각인되었다.

 

물론 물대포는 촛불집회 이전에도 사용되었지만 노조, 시민단체, 특수 집단이 아닌 다수의 일반 시민들에게 무차별적으로 사용된 것은 촛불집회가 처음이라고 해석해도 무방할 것이다. 경찰에서는 물대포만큼 안전한 진압 도구가 없다고 주장하지만 물대포로 인해 고막, 각막 파열을 당한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봐서는 그다지 안전하다고 볼 수 없으며 최근엔 캡사이신이 함유된 물대포를 사용하여 논란이 되고 있다.

 

제조회사 : WANGE

제품번호 : 040225

 

 

 

물론 폭력집회는 여러모로 불필요하다. 그렇다고 과잉진압이 합리화되는 것은 아니다. 애초부터 훈련을 받은 권력집단의 물리적 도구인 경찰이 일반 시민과 동등한 입장이 될 수 없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가득 담긴 비닐팩 한 개와 조금은 불친절한 설명서 1부로 이루어져 있으며 총 155개의 부품을 조립하면 완성할 수 있다고 한다.

 

 

 

경찰 미니피규어가 딸랑 한 개 들어있다. 분명 상자 겉면에는 4개의 경찰 미니피규어가 있었는데... WANGE가 일관되게 미니피규어 갯수로 장난질을 많이 치는구나. (내 글 중 WANGE 제품의 다른 글을 읽어보시길~)

 

 

 

외롭기도 하고 거대한 차량을 혼자 조립해야 된다는 생각에 스트레스가 밀려오는 경찰관. 그래도 부지런히 조립하자라면 자신을 다독인다.

 

 

 

경찰관이 잡은 부품처럼 설명서에 나온 색깔과 실제 부품 색깔이 다른 것이 몇 개 있어 헷갈릴 수 있으니 주의하시길~

 

 

 

레이더를 설치하자!!! 그런데 시위 진압용 물대포 트럭(Riot Control Water Cannon Truck)에 레이더를 장착한 차량도 있었나? 설마 GPS를 이용한 물대포 조준점 설정????

 

 

 

시위 진압용 물대포 트럭(Riot Control Water Cannon Truck) 완성. 경찰관 미니피규어가 하나 뿐이라 실망스럽지만 다른 부분은 그닥 나쁘지 않다.

 

 

 

將LELE의 S.W.A.T 요원들과 시위 진압 합동 훈련 중이다. 설마 충정훈련(공세적 시위진압 훈련)을 하려는 것은 아니겠지? 요새 민주주의가 후퇴 중이라서 은근 걱정된다.

Posted by 문화파괴

 

불도저란 별명을 가진 정치인이 있었다. 그는 대통령후보가 되어 한반도 대운하라는 공약을 발표했고 대통령이 되자 곧바로 추진하려 했다. 하지만 그를 지지한 사람들까지 한반도 대운하사업을 반대하였고 국민들의 반대 여론이 높아지자 한반도 대운하사업을 포기하고 이름만 바꾼 4대강 사업을 진행했다. 불도저로 강을 밀어버리니 수질은 악화되고 생태계는 파괴되었으며 유지관리비가 연간 1300여억원이 들어가고 있다.

 

그 이전에도 불도저란 별명을 가진 서울특별시장이 있었다. 그는 서울시에 여기저기 터널을 뚫고 고가도로를 건설했다. 세운상가를 지었고 강변북로도 건설했으며 여의도를 개발하였다. 신나게 건설을 하다보니 서울시 재정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또, 대규모로 시민아파트를 건설하였다가 비리로 인한 부실공사로 아파트 붕괴사고가 발생하여 많은 사람들이 죽고 다쳤다. 그런데 재밌는건 이 사건이 북한의 소행이라는 유언비어가 나돌았다고 한다.

 

제조회사 : WANGE

제품번호 : 26073N

 

 

 

다시는 불도저란 별명을 가진 사람이 정치를 하는 불상사가 없기를 바라며 WANGE의 불도저(Bulldozer)를 조립해보자.

 

 

 

제품 구성은 완성이 되어있는 미니피규어 1개, 부품들이 가득 담겨 있는 비닐팩 1개 그리고 친절한 설명서 1부로 이루어져 있다. 총 97개의 부품을 조립하면 완성할 수 있다고 한다.

 

 

 

2X4 주황색 얇은 부품의 옆 면을 잘 봐야 한다. 그 중에 하나는 불도저(Bulldozer)의 엔진 덮개 부분에 사용될 부품이기 때문이다.

 

 

 

운전석 덮개 부분의 부품 조립도 위아래 구분을 잘 해두어야 한다. 그런데 전반적으로 안정적이지 못해서 불안하기만 하다.

 

 

 

운전석 덮개를 덮어보자. 앞의 지지대 부품이 불안정하고 운전석 덮개도 불안정하여 번갈아 떨어지므로 조립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다.

 

 

 

최종 완성!!! 하지만 이게 전부가 아니다. 일시적으로 운전석 덮개 부분을 안정화시켰지만 앞부분 지지대의 톱니 부분의 톱니가 하나 더 안쪽으로 파여져 있었어야 그나마 안정적으로 고정될 수 있는데...

 

 

 

결국 집에 남는 부품들을 죄다 꺼내어 개조를 해버렸다. 이것도 그리 안정적이지는 못하지만 아까보다는 훨씬 낫다. 지난 번 Enlighten啓蒙의 불도저(推土机)가 훨씬 좋다. 아무래도 WANGE의 초반대 제품들은 별로이다.  

Posted by 문화파괴

 

WANGE의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확인할 수 있지만 나름 많은 시리즈의 제품들을 만들어내고 있다. 브릭 마을을 꾸미는데 있으면 좋을만한 건물 제품을 찾던 중 지난 번에 City Inn에 이어 WANGE의 Commercial Street시리즈 중 과일 상점(Fruit Shop)이 눈에 들어 왔다. 마을에 집들만 있으면 좀 그러니까 상점들도 필요했는데 잘 되었다싶어 구입했다. 조금 아쉽다면 과일 상점(Fruit Shop)의 컨셉이 이국적인 느낌이라는 것.

 

지금 우리가 보는 흔히 볼 수 있는 상가가 아니고 브릭 회사별로 컨셉들이 달라서 모아 놓았을 때 어색할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들지만 일단 모아놓고 걱정해봐야겠다. 그리고 포스트모더니즘의 시대에서 어색한 것들 끼리 섞여 있는 것이 뭐가 또 문제가 되겠는가ㅋㅋㅋ Commercial Street시리즈는 현재까지 4종류가 있다. 이번 제품이 괜찮다면 연쇄 구매가 이루어질 수 있을 것 같다.

 

제조회사 : WANGE

제품번호 : 26141

 

 

 

현실에서 이런 스타일의 과일 상점을 본 기억은 없다. 외국에 나가면... 그 중에서도 해변 휴양지에 가면 볼 수 있지 않을까?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과 살짝만 친절한 설명서 1부로 이루어져 있다. 비닐팩을 잘 보면 그 안에 작은 비닐팩 3개에 부품들이 나누어져 담겨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상자 겉면만 보면 미니피규어가 3개가 들어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2개 밖에 안 들어 있다. City Inn제품도 그랬는데 왜 이런 걸로 사람을 낚을려고 하지?

 

 

 

자~ 기초 공사부터 탄탄하게 진행하자. 블럭 간의 밀착 상태가 좋지 못하니 꾹꾹 누르면서 조립해야 벌어짐 현상을 그나마 줄일 수 있다.

 

 

 

판타스틱 4(Fantastic 4)의 싱(Thing)이 상점 지붕 조립을 도와주러 왔다~ 힘을 내요~ 슈퍼 파월~ 덕분에 공사가 한결 수월해졌다.

 

 

 

거의 완성이 되어가는 과일 상점(Fruit Shop). 바나나, 사과, 당근을 판다. 상점 옆에는 커다란 야자수도 있다. 분위기가 아주 좋다~

 

 

 

과일 상점(Fruit Shop)이 오픈 했어요~ 신선한 과일 사세요~ 과일 상점(Fruit Shop)이 생기니 주변 미니피규어들도 많은 관심을 보인다. 왠지 장사가 잘 될 것 같다.  

Posted by 문화파괴

 

하우스형태의 제품들을 모아 작은 도시를 만드는 것은 브릭매니아들에게 꿈일 것이다. 실제로 그렇게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매니아들도 있고 이미 어느 정도의 도시 형태를 만든 매니아들도 있다. 나 또한 그들의 결과물들을 보며 손가락이 쪽쪽 빨았지만 굳이 LEGO로 저렇게 할 필요가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과감하게, 그것도 첫 구매를 해보는 WANGE의 City Inn시리즈로 첫 포문을 열었다.

 

WANGE도 나름 홈페이지를 운영하는 중국의 중견 브릭제조 회사이다. 2000년에 설립되어 지금까지 꾸준히 제품들을 생산하고 있고 다양한 시리즈를 통해 아이들...아니 부모들의 지갑을 공략하고 있다. 나름 LEGO와 차별화 하려는 것처럼 보이는데 LEGO가 생산하지 않는 밀리터리 시리즈와 인상적인 메디컬 시리즈를 빼고는 LEGO와 차별화가 되어 있다고 말하긴 어려운 실정. 브릭의 세부적인 부분에서는 어떻게 LEGO와 다른지 조립을 통해 비교해 봐야겠다.

 

제조회사 : WANGE

제품번호 : 31052

 

 

 

구입은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입을 하였다. WANGE에서는 정식 명칭을 붙이지 않았는데 판매처에서는 오렌지색 하우스라고 이름을 붙였다.

 

 

 

제품 구성은 부품들이 담긴 비닐팩 4개와 사진에서는 비닐팩들 사이에 가려져 있어 보이지 않지만 커다란 설명서 1부로 이루어져 있다. 총 390개의 부품을 조립하면 완성할 수 있다고 한다.

 

 

  

먼저 입주하여 살게 될 미니피규어들 먼저 완성. 재밌게도 옆머리 쪽에 살짝 튀어나온 부분을 만들어 귀를 표현했다. 팔은 올리면 각도상 옆으로 벌어지는 형태라 영~ 이상하고 특히 다리 부분은... LEGO와 차별화하려는 것은 알겠는데 전반적으로 불만족스럽다.

 

 

 

여기 이 땅이 여의주를 물고 있는 용의 기운이 있다는데~ 힘들여 땅값 튕기지 않아도 여긴 뭐가 되도 될 것 같어~ 일단 계약 합시다~

 

 

 

기초 공사를 철저하게 해야 나중에 후회하지 않는다. 특히 중국산 브릭제품들은 부품 수가 많아질수록 안정적인 구조 설계와는 거리가 더 멀어지는 경향이 있어 튼튼하게 조립해야한다.

 

 

  

사진상으로 색감 표현이 분명하게 되지 않았지만 오렌지색 블럭과 상아색 블럭을 잘 구분해야한다. 1X1 부품들도 많으니 주의할 것.

 

 

  

화분에 사용되는 부품들은 런너에서 분리해야 되는 형태인데 그 중에 커다른 잎파리 부품은 힘을 주면 부러질 정도로 두께가 얇으므로 떼어낼 때 조심해야 한다.

 

 

 

차량도 있는데 미니피규어들이 탈 수 있을 정도는 아니고 말 그대로 장식용이다. 불꽃 모양의 마크는 도장되어 있으니 스티커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최종 완성!!! 작은 부품들 때문에 고생했지만 그럭저럭 손맛이 느껴지는 제품이고 City Inn시리즈 다른 집들과 연결해놓으면 나름 그림이 나올 것 같았다. 그런데 문제가 있었으니...

 

 

  

뒷면은 뻥 뚫린 상태. 앞에만 잘 꾸며놓고 뒷면엔 전혀 신경을 쓰지 않았다. 가구 배치나 층간 구분은 둘째치더라도 이렇게 뻥 뚫어놓으면 어쩌라는건가!! 말 그대로 보여주기식 공사였구만... 아쉽지만 WANGE제품의 한계라고 봐야할 것 같다. 

Posted by 문화파괴

BLOG main image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아니 놀면 못 노나니~ by 문화파괴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
장난감공작소 (477)
만화, 제9의 예술 (3)
슈퍼전대 시리즈 (1)
키덜트 페스티벌 (3)
추억팔이 (1)
문화파괴미술관 (1)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4,777
Today : 5 Yesterday : 7